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본 후쿠시마 폭로 경악, 4300명 사망 입막음 대가 45억원

경계의끈 조회수 : 3,504
작성일 : 2011-12-07 20:53:29

지방의회 女의원 블로그 폭로…"손없는 기형아, 7개월 조산아 출산'


후쿠시마 원전 심의관을 지낸 일본의 여성 지방의회 의원이, 원자력발전소 작업원 4300명이 사망했지만 도쿄전력이 이를 은폐하고 있다는 글을 올려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후쿠시마현 후타바군 가와우치의회 니시야마 치카코 의원은 지난 6일 자신의 블로그에 “도쿄전력 정말 무섭다”라는 문구를 시작으로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앞서 세토 교수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작업원 수백명이 행방불명됐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올렸지만 현실은 더 참혹했다"고 운을 띄웠다. 

그는 “원전 작업원 사망자수는 약 4300명이다. 유족에게 입막음으로 3억엔(45억원) 지급됐다.  발설시 전액 몰수하고 3억엔 이상을 준다고 약속받은 사람도 있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제1원전에서 작업한 작업원은 약 10만명인데 그중 4퍼센트가 현시점에서 사망했고 대부분 현장에서 작업이 끝나고 집에 돌아 가서 죽는 경우”라고 전했다. 

이어 “원인은 심근경색 등 이었다. 유족에겐 입막음비를 건냈기 때문에 장례식도 불가능하다.  인터넷이나 미디어에 고발이 나오지 않는 것은, 입막음비를 몰수 당하는게 싫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니시야마 의원의 주장을 정리하면 원전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4300명이상의 작업원 사망, 입막음 비용으로 1조3천억엔(18조원) 지출, 연간 200억엔(2800억원)의 경비가 투입됐다.

그는 “3개월간 원전에서 일하던 사람은 평소 의식을 잃거나, 몸에 검은 반점이 무수히 나타나는 등,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라고 한다”며 “그 사람은 내부,외부 피폭을 합쳐서 500밀리 시버트에 피폭됐다.  폐에는 플루토늄이 스며들었다"며 심각성을 전했다.

이어 "지금은 4300명이지만 앞으로 사망자가 늘어날 것은 쉽게 예상할수 있다"며 "이 사실을 나라는 알고 있을까? 이미 알고 있다면 스스로 만든 법률을 어기고 있는 국가차원의 범죄"라고 단정했다.

니시야마 의원은 또 추가 사망자와 관련 "자위대가 64명, 경찰관이 약 300여명"이라며 “발전소 주변에 많은 경비와 경찰관이 서있는데 그들은 일당 3만엔(43만원)을 받고 낙하산급 진급을 보장받게 된다"고 전했다. 

일반인의 피해와 관련해선 "후쿠시마의 대피범위 밖 병원에서는 7달만에 조산(임신10개월을 다 못채우고 빨리태어나는)하는 사람과, 한손이 없는 기형아들이 태어나고 있다(병원의 의료 사무실에서 직접 들었다)"며 "이 얘기를 인터넷에서 아무리 찾아봐도 검색 되는게 없다.  몇일전 2호기 작업원이 몇 명 죽었다는 뉴스뿐"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최근 30년 동안 규모 5.0을 초과하는 지진의 통계치는 영국 0회, 독일 2회, 미국 322회, 일본 3954회”라면서 유독 지진이 밀집된 일본의 추가 재앙을 경고했다.

이 게시물은 ‘지방 의회 의원이 올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온라인상에서 폭발적인 반향을 일으키며 급속도로 확산됐다. 니시야마 의원은 자신이 쓴 글이 급격한 조회수를 보이자 9일 블로그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정보를 의심하거나 내 입장을 걱정하는 의견이 많지만 대부분 사람들에게 온 댓글에서 진지한 마음이 전해져 왔다"며 "정보를 제공해준 사람의 역할이 있었고 그것을 용기 내어 행동으로 옮긴 것은 그분의 인생에 오점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에서 일면식도 없는 사람끼리 마음을 맞출 수있다는 귀중한 경험을 받았다"며 "아직 여러 일이 있을지 모르지만 걱정하지 않는다. 나는 괜찮다. 몸조심하고 담담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newshankuk.com/news/content.asp?fs=1&ss=7&news_idx=201111091937541500


그외 관련기사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int&arcid=0005538836&cp=nv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11/09/2011110901962.html

IP : 119.194.xxx.216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aa
    '11.12.7 8:55 PM (119.194.xxx.216)

    일본의 방사능 허용치 기준

    대기중 방사선량

    전세계 공간 방사선량 기준  1 mSv
    일본의 공간 방사선량 기준 20 mSv / 세계 기준의 20배

    음용수

    미국의 물 기준 0.1 bq
    전세계의 물 기준 1 bq
    체르노빌의 물 기준 10 bq
    일본의 물 기준 300 bq / 세계 기준의 300배



    음식물

    전세계 음식물 기준 10 bq
    체르노빌의 음식물 기준 37 bq
    미국의 음식물 기준 170 bq
    일본의 음식물 기준 2000 bq / 세계 기준의 200배


    토양 오염

    체르노빌의 토양 기준 493 bq (이 이상은 농업금지)
    일본의 토양 기준   5000 bq / 농사 금지 기준이 체르노빌의 10배

  • 2. 하필 바로 옆 나라
    '11.12.7 9:12 PM (112.153.xxx.36)

    우리나라도 결국 비켜갈 수 없는 운명이죠.
    옆나라 잘못 만나서 치르는 댓가가 아주 싸하죠.
    아주 오래 전 부터.

  • 3. 그러니까
    '11.12.7 9:14 PM (112.153.xxx.36)

    덮으려면 지난 3월에 시멘트로 덮었어야지
    원전 본전생각하고 돈 아깝다고 방치하다 감당안되니 언론으로 덮냐?
    그러나 이미 늦었다는거.

  • 4. 믿거나
    '11.12.7 9:20 PM (211.32.xxx.171)

    말거나 수준.

  • 5. 음..
    '11.12.7 11:26 PM (125.191.xxx.17)

    저 기사가 맞다는 가정 하에

    도쿄전력에서 자금이 없어도 일본 정부에서 지원했을 가능성도 있죠

    입막음, 해야 하니까요

  • 6. ...
    '11.12.7 11:59 PM (211.35.xxx.48)

    저 사망자들 가족들만 입막음을 해야하는게 아니라 나머지 같이 일한사람들이나 가족들도
    (일한 사람들이 10만명이나 된다는데, 이숫자도 너무 터무니없이 많은 숫자인거 같습니다)
    입막음을 해야하는데 그게 가능할까요?
    사망자가 대부분 집으로 돌아가서 죽었다 치더래도 사망자가족들과 그 많은 작업원들중에 왕래가 전혀 없었을까요?
    4300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장례도 안 치루고 쥐도새도 모르게?

    그거 연출할려면 도대체 몇 사람과 짜야 될까요?

    10.26 때 김재규가 단독 범행한 것은 짜면 미리 말 나올까 무서워서였죠.
    그는 단 세 명이 짜더라도 기밀 유지가 힘들수도 있다고 보았습니다.

    북한같은 나라라면 가능하겠지만 전형적인 자본주의 국가인 일본에서는 불가능해 보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36316 등산 후 발바닥이 아픈것 등산좋아 20:00:15 12
1336315 호수에 빠져 개가 구조한 새끼 사슴, 다음날 어미 데리고 찾아와.. 링크 19:56:13 170
1336314 혹시…경계성 지능 아이 어른되면 어떤지 아시는 분 3 ㄴㄴㄴ 19:52:45 213
1336313 지금부터 밤새워 대청소 해야 돼요 7 .. 19:46:03 706
1336312 박영선 페이스북 5 ㅇㅇㅇ 19:44:59 437
1336311 빕스 알바 5 ^^ 19:39:30 396
1336310 웹소설은 편집자가 없는건가요? 00 19:39:12 107
1336309 與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매년 하자' 입법 추진 13 .... 19:34:05 288
1336308 성남 택시기사 살해범 볼펜으로 조사관 폭행.gisa ... 19:33:08 354
1336307 국짐의원이 교활하고 못되고 한데 13 ㅇㅇ 19:32:46 291
1336306 오락가락...일관성 없는 정책 1 ... 19:31:23 147
1336305 친구가 금은방하는데 롤렉스 12 .. 19:29:20 1,418
1336304 소파베드 추천부탁합니다. 1 .. 19:28:59 74
1336303 아놔.. 자꾸 쇼핑몰로 손이 가네요 dkshj 19:27:50 166
1336302 아놔 조깅 30분겨우 하고 밥 2사발 3 식욕 19:23:40 419
1336301 엘리베이터에서 전기밥솥이 떨어졌었어요 11 강아지 딸아.. 19:21:13 1,193
1336300 마이크로닷 부모 형기 마치고 출소, 뉴질랜드로 추방 1 ㅇㅇ 19:19:20 1,233
1336299 헐. 제주도 미쳤네요 11 이미친 19:18:38 2,564
1336298 노바백스를 40대 차례가 올까요 2 ㅇㅇ 19:16:54 717
1336297 '또 말 바뀐' 윤석열 jpg 24 놀고앉았네 19:14:41 1,033
1336296 가족사진을 찍으려합니다 4 모모 19:14:12 405
1336295 집 어디 산다고 하면 자가냐 전세냐 물어요. 10 ㅇㅇ 19:13:34 1,144
1336294 백신이요 ㅇㅇ 19:13:15 138
1336293 자두... 아직 이른가요? 5 군침 19:12:43 310
1336292 서울에서 마늘 사기 좋은 시장이 어딜까요 1 마늘 사야되.. 19:12:11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