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누군가의 롤 모델로 꿈을 줄수 있다는것..

빛과 어둠 | 조회수 : 630
작성일 : 2011-12-06 16:46:21
김연아는 
미셸 콴을 보며 자신의 꿈을 키웠다.
김레베카는 
김연아를 보며 자신의 꿈을 키우고 있다.

피겨선수 김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태어났다. 만 7세에 피겨 스케이팅에 입문해서 발트 3국에서 노비스 부문에 두각을 나타냈다. 2010년부터 모스크바에서 훈련 중이다. 오른쪽 동영상은 김레베카의 프리 스케이팅 경기 모습이다.



모스크바로 챔피언쉽이 열리기로 결정되면서부터 레베카의 가슴 떨리는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었습니다. 연아 언니 도착 소식은 들었으나, 남자싱글 경기가 끝날 때까지도 경기장을 맴도는 기다림은 계속되었습니다. 가지고 있던 연아 언니에 관한 모든 것을 싸들고 경기장을 오가던 레베카에겐 아무래도 연아 언니를 만나는 것은 이젠 너무 힘든 일이 되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지성이면 감천이라 했던가요. 하나님! 오늘은 꼭 연아 언니를 만날 수 있게 해 주세요. 연아 언니 콜렉션을 든 가방을 메고 아침 일찍 집을 나섰습니다. 알 수 없는 기대감으로 아직은 선수와 관계자외에는 오지 않을 경기장을 향해 갔구요. 전화 벨이 울렸습니다.
 
일반인은 아무도 들어갈 수 없는 훈련장 입장에 성공했다고...... 레베카 마음의 간절한 소원을 이루어 주셨어요. 관계자외에 누구도 들어갈 수 없는 연아 언니 아침 트레이닝 시간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어요. 덜덜 떨리는 마음과 몸으로 연습을 지켜보고 나가는 연아 언니를 향해 불렸습니다.  

"연아 언니~~!"
"어? 응! " 

너무나 쉽게 가깝게 레베카 곁으로 다가온 연아 언니가 레베카를 향해 말을 걸었데요. 재촉하는 경호원을 마다하고 몇 마디를 주고받으면서 레베카에게 "5분만 기다려줘"하고 나갔데요. 과연 연아 언니가 5분 후에 레베카에게로 돌아올까?

http://blog.chojus.com/2663

사진과 글을 읽으려면 저 주소로.
IP : 183.105.xxx.53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1366 이대 가미분식 주먹밥 아시는 분? .. 06:35:12 57
1431365 화공 신소재공 물리 잘 못하면 ... 06:25:54 79
1431364 캐나다 처가 500만불건으로 고소하다 혹붙이게된 방영훈 3 앞으로 더 .. 06:22:08 504
1431363 수첩에 불만적고 경청하며 장애인 시대위 진정시킨 김성환의원 1 ㅇㅇ 06:20:56 134
1431362 강효상 국가기밀유출 혐의로 검찰에 고빌하자! ㅇㅇ 06:13:38 133
1431361 얼굴이 너무 건조해서 각질이 4 건조 06:12:36 220
1431360 힘든일이 닥쳤을때 단련되는법 있나요? 2 ... 06:12:14 130
1431359 아기가 안 자는데 엄마 자는 척 해도 될까요. 5 .... 05:52:30 640
1431358 같은 말인데 친정엄마에게 들으면 기분 좋고 시어머니한테 들으면 .. 3 팔자 05:39:31 553
1431357 4시가 넘어도 잠이 안오네요 2 .. 04:04:20 716
1431356 저보다 어린 사람한테 막말을 들었는데.. 4 궁금해요1 03:52:26 1,046
1431355 자식 키우기 참 힘듭니다. 5 고3맘 03:18:22 1,552
1431354 이거 기분 나쁜거 맞죠? 3 ..... 03:00:33 840
1431353 영화 lost in translation 1 과연 뭐였을.. 02:32:42 383
1431352 골목식당 3 젊은이 분석 02:26:12 739
1431351 아이 먹는거 갖고 야박? 아니면 기본적 상식? 둘중 뭐라 생각하.. 10 에혀 02:08:40 949
1431350 초등생에 스테이플러 던진 50대 교사 9 들들맘 01:41:41 1,366
1431349 4개월 아기 키우는데 아직도 하루가 안끝나네요 6 바쁨 01:40:49 761
1431348 하얀속옥 어떻게 빨아야 하얗게 유지해요? 7 하얀 01:31:02 1,288
1431347 낮부터 햄버거 세트를 먹고 과식릴레이한 스토리 3 ㅇㅇ 01:30:09 500
1431346 위내시경 해보신 분 17 .. 01:20:57 950
1431345 축의금 하는 거 왜 이렇게 아깝게 느껴질까요? 8 너의 결혼시.. 01:18:53 1,354
1431344 떡볶이 비법 펌인데요. 9 ㅇㅇ 01:18:04 2,425
1431343 부부..다투고 난후 외박. 4 01:11:14 1,428
1431342 쓸개코님이 댓글로 링크했던 웃긴글 좀.. 33 ㅡㅡ 00:53:24 2,0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