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21번 - 엘비라 마디간(Elvira Madigan)

바람처럼 | 조회수 : 3,675
작성일 : 2011-11-11 23:25:22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Wolfang Amadeus Mozart: 1756 ― 1791) 작곡

피아노 협주곡 21번 제2악장 <엘비라 마디간>

Piano Concerto no.21 in C major, K.467 <Elvira Madigan>

 

1785년, 모차르트의 나이 29세 때에 작곡된 <피아노 협주곡 21번>을 쓸 당시는

모차르트의 전성기였으며, 가장 행복했던 시기이자 창작열이 가장 왕성했던

시기였다. 이 C장조 협주곡은 전곡을 통해 어두운 그림자는 찾아볼 수 없고 시종

맑고 청순한 밝은 선율로서 일관하고 있다.

 

이 협주곡에서 특이한 점은 간결한 형식미에 서정적으로 느린 제2악장이다.

모차르트의 <부친의 편지>에서도 표현되고 있듯이 “품위 있고 장중한” 맛을 갖는

C장조의 이 안단테 악장은 협주곡적인 소나타 형식을 채택하고 있다.

악장의 선율에 흐르는 높은 기품과 우아하고 감미로운 인상, 더 없이 맑은 서정은

이 협주곡의 압권이며, 모차르트의 음악 중 가장 아름다운 선율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같은 해인 1785년 예약 연주회에서 작곡자 자신의 독주로 초연되었는데, 이 곡을

들은 청중들의 감동어린 박수갈채를 받았고,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다고 그의 부친은 편지로 전하고 있다.

신분身分을 넘은 사랑을 그린 스웨덴 영화 <엘비라 마디간: 1967년 작>에 삽입돼

대중적으로 알려지고부터 <엘비라 마디간> 으로 불리고 있다.

                                                                                      (퍼온 글을 정리)

 

제2악장: 안단테 andante 느리게 ~

소나타 sonata: 하나 이상의 악기를 위한 악곡 형식. 리듬과 색채는 대조적이지만

3~4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 ~♬

 

보름달이 호수면 위를 스르르~ 미끄러지듯 흐르는 감미로운 선율 !......

이런 곡을 써서 발표할 때 모차르트와 경쟁관계에 있던 상대 음악가의 심정은

어떠했을까요. 비발디, 바흐, 모차르트 등의 음악을 듣다보면 사람이 만든

게 아니라 천상에서 흘러나온 곡을 그들만의 안테나로 감지하여 그냥 받아쓰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습니다.

 

~~~~~~~~~~~~~~~~~~~~~~~~~~~~~~~~~~~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1번 2악장

<엘비라 마디간>

http://www.youtube.com/watch?v=df-eLzao63I&feature=related

 

~~~~~~~~~~~~~~~~~~~~~~~~~~~~~~~~~~~

IP : 121.131.xxx.6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1.11 11:28 PM (125.252.xxx.35)

    엘비라 마디간.. 소시적에 TV에서 보고 영화 자체보단 그 배경에 흘러나오는 선율에 무작정 영화를 보던 적이 있어요.
    내용은 참.. 거시기 한데(서커스 소녀와 장교와의 도피성 불륜..) 클래식 음악때문에 끝까지 본 기억이 나네요^^

    좋은 음악 고맙습니다^^

  • 2. 모짤트
    '11.11.11 11:29 PM (125.137.xxx.69)

    2악장들은 하나하나 완소~

  • 3. 음~
    '11.11.11 11:31 PM (174.118.xxx.116)

    라디오 시그널 뮤직으로 이 음악만한 것도 없는것 같아요.
    이렇게 자세히 이 음악에 대해서 알게 되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행복합니다.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030 집주인이 제발 나가달라 사정…세입자는 '조롱 문자' 보냈다 졸속법 피해.. 17:27:10 42
1229029 도둑이나 강도 경험 해보신 분들? ㄴㄴ 17:25:58 27
1229028 시댁, 친정서 추석때 오지말라고 하는데요 1 ... 17:25:44 84
1229027 40대 중반쯤 되면 여자분들 거의 대부분 중년 느낌 확 나나요?.. 1 ... 17:25:37 108
1229026 이대 써본 경험입니다 ... 17:23:42 125
1229025 "윤석열 부인, 김건희도 정경심처럼 수사하라".. 장모는 최은.. 17:22:58 65
1229024 공부는 왜 해야하는거죠? 2 나도 몰라 17:22:04 104
1229023 못생긴남자가 갑질하니 화나요ㅎㅎ 1 ㅎㅎ 17:21:44 96
1229022 카야토스트 만들 때 버터 1 ㅇㅇ 17:18:12 63
1229021 동네 반찬가게 명절주문 잡채 2만원.ㅋㅋ 1 .. 17:17:22 422
1229020 떡은 시루떡이 최고다~ 16 아싸 17:14:24 473
1229019 나이 42세예요 실손보험이 없어요 3 djfll 17:13:11 341
1229018 빅히트 목표가 38만원... 2 ㅇㅇ 17:11:19 642
1229017 임영웅 팬 됐어요. 6 ... 17:08:43 359
1229016 느린아이 대형학원은 안가는게 맞겠죠? 5 .. 17:08:18 183
1229015 다문화고부열전 ... 17:07:54 167
1229014 차돌박이 부위는 왜 먹는건가요 5 ... 17:07:28 615
1229013 대치중 vs 중동중 2 궁금 17:07:20 132
1229012 학교수업용 칼림바 어떤걸로 사면 될까요? 칼림바 17:06:13 58
1229011 이대가 고대보다 컷이 높던 시절 신문기사 7 ㅂㅂ 17:02:31 399
1229010 추석 3 50대 17:02:09 291
1229009 엄마란 존재... 1 엄마 17:01:44 349
1229008 장재인이 이렇게 생겼었나요? 2 ??? 16:58:22 1,210
1229007 중소기업. 공공기관 몁접에 네이비 정장상의 가능한가요? ㅇㅇㅇ 16:58:19 73
1229006 몸이 바닥으로 꺼질거 같은데 영양제 주사? 도움 될까요? 4 비타민 16:55:54 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