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벨리우스의 <교향시> 작품 26 - 핀란디아

바람처럼... | 조회수 : 1,862
작성일 : 2011-11-04 23:33:08

 

시벨리우스 (Johan Julius Christian Sibelius: 1865 ― 1957) 작곡

‘교향시’ 작품 26 제7번 <핀란디아>

Symphonic poem Op.26 No.7 ― Finlandia

 

교향시 <핀란디아>의 부제는 ‘나의 조국 핀란드여 깨어나라.’이다.

조국 핀란드에 대한 시벨리우스의 열렬한 찬가로서 그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명곡이다. 핀란드는 약소국가로 13세기경부터 19세기 초까지는

스웨덴, 그 이후에는 러시아의 지배를 받았다.

 

핀란드의 역사는 항상 스웨덴과 러시아의 침략에 노출되는 운명에 있었다고

한다. 이 곡이 작곡된 당시에도 핀란드의 운명은 이웃 강대국인 러시아의

지배하에 놓여 그 압정에 시달리고 있었다.

무수한 호수와 삼림이 엮어내는 아름다운 조국의 자연을 찬양한 이 교향시는

그 당시 곤경에 허덕이는 전 국민의 애국심을 고양시키는데 기여했으며,

‘연주금지’라는 사태까지 낳곤 했었다.

 

러시아의 핀란드에 대한 압박이 심화深化돼 애국적 저항이 불붙게 된 시기에

34세의 청년 시벨리우스는 1899년 애국찬가인 이 작품을 작곡하여

민족정신을 한껏 고취시켰다.

 

이 곡은 서주로 시작되어 종교적인 ‘제1테마’와 핀란드 민요풍의 ‘제2테마’가

전개된다. 전체 4악장으로 구성돼 있지만, 다른 교향곡과 달리 악장 구분이

없다.

중간부의 선율에는 후에, 베이코 코스켄니에미(Veikko Koskenniemi)가 시를

넣어 ‘핀란디아 찬가’라는 합창곡으로 만들었는데 ‘오, 핀란드여, 보아라.

너의 날이 밝아오는 것을’ 이라는 가사로 시작된다.

 

찬바람 부는 저 벌판에도 한 떨기의 청아한 꽃이 피고

푸른 풀밭 양들은 떼를 지어 평화로운 마을의 풍경

자유, 평화, 영원히 간직 하리.

핀란디아 오, 나의 조국 .......

 

교향시 <핀란디아>의 중간부분에 삽입된 ‘핀란디아 찬가’는 핀란드 사람들이

제2의 애국가로 애창해왔다.    (퍼온 글을 정리)

 

 

악장구성 ―

1악장: 알레그레토 Allegretto 조금 빠르게 ~

2악장: 템포 안단테, 마 루바토 Tempo andante, ma rubato

 

Tempo andante: 모데라토(보통 빠르기)보다 느린 속도로 ~

ma rubato: 그러나 (작곡자 의도 내에서) 독주자나 지휘자의 재량에 따라서

속도를 조금 빠르게, 혹은 조금 느리게 ~

 

3악장: 비바치시모 Vivacissimo 아주 생기 있고 빠르게 ~

4악장: 피날레 Finale

 

 

~~~~~~~~~~~~~~~~~~~~~~~ ~♬

 

 

중등과정 음악교과서에 <핀란디아>가 소개되어 있어서, 대부분 이 곡을 알고 계실

겁니다. 우리나라와 비슷한 역사적인 배경과 정서적인 이유로 해서 스메타나의

<몰다우 강>과 함께 한국인들에게 길이 사랑 받을만한 애국적 명곡이기도 합니다.

 

 

~~~~~~~~~~~~~~~~~~~~~~~~~~~~~~~~~~~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

연주시간: 9분 31초

http://www.youtube.com/watch?v=F5zg_af9b8c

 

~~~~~~~~~~~~~~~~~~~~~~~~~~~~~~~~~~~

IP : 121.131.xxx.72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 나
    '11.11.4 11:50 PM (175.125.xxx.77)

    제일 가보고 싶은 나라

    핀란드...

    핀란디아의 아픔이 느껴지네요..

    바람처럼님

    오늘 이거 보면서 아.. 지금의 현상황이랑 참 맞는 선곡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의도적인 거였군요 ^^

    내일 잘 다녀오시고 밤에 뵈요

  • 2. 음악감상중...가사는 개작합니다
    '11.11.5 9:18 AM (115.137.xxx.107)

    ‘오, 코리아여, 보아라. 너의 날이 밝아오는 것을



    찬바람 부는 저 벌판에도 한 떨기의 청아한 꽃이 피고

    푸른 풀밭...우국 선열들의 영혼이 깃든 평화로운 산과 들

    자유, 평화, 영원히 간직 하리.

    코리아 오, 나의 조국.....


    친일숭미군부독재모리배의 후손들이 추진하는 FTA... 개들에게 그만 물어뜯기는 나라가 되기를...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1986 집에 아이혼자(초5)있을때 인터넷 하게 두시나요 2 Jj 23:00:30 103
1231985 직장에서 이런 상황 기분 나쁜거 이해가세요? 2 ㅜㅜㅜ 22:58:47 211
1231984 아프지 않으면서 효과 좋은 피부과 시술 겁보 22:57:58 109
1231983 갑상선암으로 대학병원 예약 해 놓은 상태인데.. 1 ㅇㅇ 22:55:46 285
1231982 망친 장조림 ㅜㅜ 10 ㅇㅇ 22:51:11 380
1231981 미씽 그들이 있었다 회장자손 4 nnn 22:49:52 396
1231980 이예요, 이에요, 예요, 에요 알려주세요 5 .. 22:47:19 518
1231979 서울대는 과탐2 안하면 못간다는 게 수시예요?정시예요? 6 궁금 22:46:46 382
1231978 연이은 암살과 최후의 승자 .... 22:46:19 124
1231977 고3 대학 면접때 코로나 걸리면 2 이번 22:45:21 319
1231976 비숲 남은 관전포인트. .. 7 ... 22:43:48 1,093
1231975 코로나 방역 추석 캠페인 '성묘 갔다가 성묘 받을래?' 1 올해는제발 22:43:32 276
1231974 차례 안지내는 집 뭐 해드세요 4 .... 22:43:30 638
1231973 이게 노안증세인가요 1 나마야 22:40:39 508
1231972 유튜브에서 난리난 관광공사 홍보 영상 기획자 인터뷰 2 ... 22:39:31 723
1231971 부산에 라바짜 캡슐 파는 곳 있을까요? 1 ... 22:37:47 147
1231970 비숲) 목격자가 전화라고 한 거 6 ㄷㄷㄷ 22:37:36 1,248
1231969 고2아이가 두통이 너무 심해요 5 두통 22:37:34 436
1231968 국짐당 현수막 와.. 횡단보도 신호등을 다 가렸어요.jpg 5 미친거죠? 22:36:42 400
1231967 천주교 교리나 성경 등등 관련한 유튜브 추천 부탁 드려요.. 6 무늬만신자 22:30:54 215
1231966 오늘 정선 장에서 5 송이버섯 22:30:28 778
1231965 비숲보니 검사 판사 15 .. 22:30:26 1,887
1231964 추석에 먹을 갈비찜 4 .. 22:30:21 613
1231963 다이스 에어랩 사신 분들~~~ 5 궁금 22:26:22 791
1231962 다가오는 추석연휴가 너무 무서워요 3 ..... 22:25:40 1,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