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에게 요강을 사주는거 어떨까요??

.. | 조회수 : 1,763
작성일 : 2011-10-31 20:45:02

예전에도 한 번 올렸는데요..

분유통을 변기대신 쓰는 아이예요..

아직 화장실 변기는 무섭다고 싫대요..

집에 포티 뭐시기 하는 유아용 변기 있는데 그건 또 불편한가보더라구요..

분유통을 쓰니 분유통 소재가 함석인가 그렇죠? 하튼 자꾸 녹이 슬어서요.. 스텐리스로 된걸로 사줄까 하는데..

어떨까요??

 

지금은 혼자 분유통에 싸고 그걸 변기에 버리고 물 내리고 수도 틀어서 분유통 닦아서 제자리에 놓고 있답니다..

귀엽죠? 37개월이예요..

IP : 222.121.xxx.183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돌
    '11.10.31 8:46 PM (116.37.xxx.214)

    화장실 변기를 좀 유아틱하게 꾸며주시고 무섭지 않다는 것을 어필해주시는게 더 빠르지 않을까요?
    어차피 사도 얼마 못쓸꺼 같긴 한데...

  • ..
    '11.10.31 8:51 PM (222.121.xxx.183)

    그럴까요?? 만원 정도 하길래 하나살까?? 이러고 있었네요~

  • 2. ..
    '11.10.31 8:47 PM (125.152.xxx.5)

    엄마 깨우라고 하세요.

    조금만 있음 알아서 화장실 가서 볼 일 보던데....

  • 원글
    '11.10.31 8:50 PM (222.121.xxx.183)

    밤이라 무서운게 아니고.. 그냥 변기에 앉아서 하는게 무섭대요..
    그리고 잘 안나오나봐요. ^^
    밤에는 기저귀 채우기는 하는데 밤에는 쉬 안하더라구요..

  • 3. ...
    '11.10.31 8:53 PM (112.187.xxx.134)

    엄마아빠 능가하는 모습 보여주는건 어떨까요? 저희애가 지금은 32개월인데 두돌 지나면서부터 변기에 아기변기 올리고 응가해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것도 좋은 교육인거같아요.

  • 4. 친구모습보여주기
    '11.10.31 9:41 PM (115.143.xxx.81)

    친구나 친척..아이 비슷한 또래(2살정도 차이)가
    화장실 변기에 쉬야하는걸 보여주시면 어떨까 싶은데요..
    애들은 어른이 암만 시범보여도 안하는데 비슷한 또래가 하면 따라하더라고요...

    둘째(36개월)녀석이 화장실변기 무서워 했는데..
    요즘은 형아랑 둘이서 화장실변기에 같이 쉬야한다고( + 만든다고;;;;;; )
    신이 났네요 ^^;;;;;;;;

    큰애는 절대 서서 쉬 안했는데...(엉덩이가 닿아야 안정감을 느끼는듯..;;)
    요즘은 또 앉아서 안한다고 난리난리 ㅋㅋㅋㅋ
    그냥 쉬는 잘 가리니 그러려니 냅두니깐 나중엔 알아서 잘 하네요...

    글구 분유통 말구 플라스틱통^^;추천요 ㅎㅎㅎㅎㅎ 녹안슬어요 ^^;;;;;;

  • 5. 샤랄라
    '11.10.31 9:49 PM (112.186.xxx.118)

    저희 36개월 되어가는 딸아이도 변기를 무서워했어요 ^^
    길냥이 밥을 매일 같이 주거든요. 변기도 배가 고픈데 어쩌지. 했떠니..
    변기는 응가랑 쉬밖에 못 먹는다고 했죠.. ㅋㅋ 그랬더니 변기 사용을 하더라구요..
    매일같이.. 변기야 밥 많이 먹어 ㅋㅋ 이럼서요.. 아침에는 아빠가 주고 낮에는 엄마가.. 저녁에는 딸아이가 ㅋㅋ 맨날 길냥이 밥주면 변기 밥 주러 가야한다고..ㅋㅋ

  • 6. ..
    '11.10.31 10:09 PM (175.124.xxx.46)

    변기 밥준다니, 샤랄라님 창의성높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847 버닝썬' 이문호 대표 구속영장 기각시킨 신종열 국민청원~ 1 촛불집회 08:04:13 37
1397846 이낙연 "지난 9년, 비핵화 한발짝도 진전 못했잖나&q.. 2 굳굳 07:57:44 138
1397845 딸이 현관비번을 ᆢ 2 깜박이 07:56:23 443
1397844 이 말 어떻게 생각하세요. 1 .. 07:54:10 131
1397843 눈이 부시게 가구당 시청률 전국 9.7 ........ 07:53:49 127
1397842 미국에도 오미자가 있을까요? 1 궁굼합니다 07:48:41 113
1397841 아니 근데 정말 반야심경 외우다가 멈추면 6 반야 07:43:05 493
1397840 그네가 총애했다네ㅔㅔ김학의.. 5 역시 07:43:03 579
1397839 고등 총회 안가면 불리할까요 5 ..... 07:40:47 468
1397838 50대 중반 핸드폰 추천해주세요 멜로디 07:40:21 53
1397837 과외 수학학원 매출1위 선생님 2 수학 07:38:46 503
1397836 보건소장왈"이재명있으면 정상적인 증언하기 어렵다.&qu.. ㅇㅇㅇ 07:32:35 326
1397835 왜 학군학군 하는지 알겠어요... 4 07:30:50 1,211
1397834 차 라지에이터 수리비용 ㅎㅎ 07:29:35 60
1397833 페밀리 패밀리 family 5 ㅇㅇ 07:23:17 343
1397832 난 스위스가 싫어요 7 시러요 07:22:30 1,048
1397831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2 ... 07:15:29 285
1397830 동네 체육관을 끊어야 할것 같은데 4 .. 07:10:43 706
1397829 생리전 증상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1 47세 07:03:28 233
1397828 학부모총회 갔다가 멘붕이에요. 22 고2맘 07:00:18 4,681
1397827 아직 판사인 줄 아는 임종헌.. 재판서,검사님 웃지 마세요 2 적폐왕국 06:45:40 717
1397826 와 아침 뉴스들보니 언론과 사법부가 제대로 쿠테타하려는 모양이다.. 13 쿠테타 06:40:32 1,554
1397825 처음엔 엔조이 였을까요 10 새벽감성 06:30:51 2,486
1397824 눈이부시게 1 .... 06:17:32 817
1397823 또다시 미세먼지가 나쁨이네요 1 훅훅 06:03:13 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