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주진우기자 - 삼성비자금 사건 폭로의 막후

주진우기자 | 조회수 : 5,348
작성일 : 2011-10-30 07:03:46

주진우기자가

김용철변호사가 폭로해

우리사회에 메가톤급 파장을 몰고 왔던

삼성비자금 사건의 막후라는 사실을 아는 분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주진우기자를 처음 본 때가

2007년 11월 초

삼성비자금과 떡값검사 사건이 터지던 시기였습니다.

그 어수선하던 시기에

시위현장을 쫒아다니던 제가 삼성비자금 사건을 접하고

동대문 제기동 성당에서 김용철변호사님의 기자회견이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물어 물어 어렵게 찾아갔었는데

사정에 의해 기자회견이 취소되고

성당에서 한 젊은청년을 만나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 때는 그 쳥년이 성장에서 일하는 사람인 줄 았았었는데

후에 출범 준비중인 시사인을 격려겸 정기구독신청을 하기 위해

서대문에 있는 사무실을 찾았을 때

그 때 서야 제기동 성당에서 만났던 청년이 주진우기자란 사실을 알았습니다.

당시 세상을 떠들썩하게 뒤흔들었던 삼성비자금사건이

김용철변호사의 양심과 용기 있는 행동으로 세상에 드러나면서

우리사회는 처음으로 삼성왕국의 제왕인 이건희를 특검에 불러내고 재판을 받게 만들었지만

부패하고 무능한 권력과 거대자본과 결탁한 기득권층에 의해 유야무야로 끝났지난

그 엄청난 파장을 몰고 왔던 사건의 숨은 주인공이

주진우기자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처음 메가톤급 폭뱔력을 가진 내용을 가진 김용철변호사가 기대를 찾아갔던 한겨레신문사에서는

그 사건이 우리사회에 몰고 올 엄청난 파장에 놀라 사건의 접수와 보도를 거절했습니다.

이미 사건의 기미를 눈치 채고 당황해

어떻게든지 사건의 폭로를 막아보려던 삼성의 끈질긴 방해와 추적으로

김용철변호사의 신변의 안전이 위협받던 시기에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함께 김용철변호사의 신변을 보호하면서

삼성과 권력의 부패하고 파렴치한 행태를 고발하려는 주진우기자의 피를 말리는 노력이

007영화보다 더 치열하게 전개되던 내막을 아는 분들이 많지 않습니다.

지금이라도 삼성비자금 사건 당시를 돌아보시면

대한민국 최고의 열혈남아 주진우기자의 진면목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 때

주진우기자가 김용철변호사와 김인국신부님과  함께 움직이는 광경을 찍은 사진이 있었는데

어디 있는지 찾기 어려워 못찾았습니다.

 

IP : 211.63.xxx.132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랬군요
    '11.10.30 8:21 AM (125.186.xxx.21)

    저는 2008년부터 지금까지 시사인 정기구독중이고 김용철 변호사의 책도 사봤지만, 주진우 기자가 그런 큰역할을 한줄몰랐네요, 팬카페도 그저께 되어서야 들었다는...
    주기자님, 고맙습니다

  • 2. 나무
    '11.10.30 8:41 AM (121.168.xxx.36)

    대단하네요.... 주진우 기자님 다치지 않도록 우리가 더 관심을 가져야겠어요..

  • 3. 반 이건희
    '11.10.30 8:48 AM (218.152.xxx.89)

    이건희 삼성왕궁의 막강한 권력을
    누리는 자임.

    국 내외 현 세계사 영향력을 가진 자임.

    하지만, 독점을 통한 행패는~ ~

    하늘의 진노를 사고 있습니다.


    삼성과, 이건희 후손들은
    하루빨리 분해 되여야 할

    성공한 대한민국의 재벌.

  • 4. ...
    '11.10.30 9:00 AM (222.121.xxx.183)

    맞아요.. 김용철 변호사와 정의구현사제단을 연결해준 사람이 주진우기자죠..
    그 무렵 제가 결혼을 했어요..
    주기자가 제 결혼식에 와서 주례 선생님 심부름으로 신부 대기실에 와서 제 결혼 반지를 가져간 적이 있었어요.
    제 친구들이 저 사람 도둑 아니냐고 했던 기억이^^
    신혼여행 가서 알았지요.. 그 날 주기자를 비롯한 그 일행이 왜 그렇게 정신없이 와서 결혼식만 보고 밥도 안먹고 도망치듯이 갔었는지를요..

  • 5. 부산사람
    '11.10.30 9:20 AM (121.146.xxx.168)

    이건희는 이미 대한민국 사람 아닌듯
    이미 검은머리 외국인이라고 봐요
    심정적으로는 우리를 남의 나라 사람이라 생각할듯도 싶어요

  • 6. 역시.....
    '11.10.30 9:32 AM (211.107.xxx.67)

    주진우기자를 비롯한 나꼼수가 있어 요즘 세상, 그래도 참을 만합니다.

  • 7. 정말
    '11.10.30 10:55 AM (125.178.xxx.57)

    보배같은 기자입니다.

  • 8.
    '11.10.30 2:12 PM (118.217.xxx.105)

    대한민국 최고의 열혈남아 주진우기자 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3309 냉온수기 생수, 질문입니다. 절실 08:50:34 10
1433308 아침마다 쥐가나서 너무 힘들어요 .. 08:49:30 32
1433307 요즘 여고생들 5명중에 1명이 정말 쇼커트에요? 3 dada 08:48:53 158
1433306 여수 리조트 숙박 고객이 귀가 아파 깼더니 독성 왕지네가 들어갔.. 3 여수 08:41:47 457
1433305 허리가 너무 아픈데요 3 아너스 08:36:02 185
1433304 필라테스 헬스 2개 다니시는 분 계신가요? 5 ... 08:12:16 442
1433303 중학교 2학년 아이들이 읽어야 할 책 추천 6 중2 08:10:30 326
1433302 날씨 쌀쌀하죠? 3 오늘 08:09:11 720
1433301 전업주부의 밥수발은 평생의 숙제인가요? 42 , 08:04:34 2,373
1433300 일본어 독학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걱정 08:04:25 306
1433299 만나면 기독교이야기만 하는 친구 4 베프 07:58:24 555
1433298 어제 정준희교수 표정... 3 dd 07:42:55 1,377
1433297 남편만 있음 육아가 더 힘들어요 3 남편 07:42:13 796
1433296 생리끝무렵 가슴이 아픈데요. ..... 07:35:41 145
1433295 어제 투썸에서 제일 비싼 음료 시켜 먹었어요 5 ^^ 07:26:37 2,399
1433294 자식 때문에 자살하는 부모도 있나요? 17 07:15:33 3,584
1433293 공기청정기능 에어컨 어떤가요? 9 어떤 07:12:08 594
1433292 김어준의 뉴스공장 주요내용 (페북 펌) 8 ... 07:06:55 524
1433291 블라인드) 일반 vs 암막 차이가 많이 나나요? 3 블라인드 06:50:13 598
1433290 드레싱 소스가 유통기한이 일주일가량 지났는데.. 4 ㅇㅇㅇ 06:37:02 681
1433289 안양이나 산본쪽 신경정신과 혹은 상담받을만한 곳 추천부탁드려요 6 연어알 05:55:32 431
1433288 '이제는 결단을 내려야 할 때가 왔다' 4 05:36:52 1,525
1433287 참으면 암 된다 8 05:21:47 3,935
1433286 포토샵을 기초부터 배우려면 2 ㅇㅇ 05:19:08 944
1433285 국제정치의 현실 대리전쟁: 키프로스 ... 04:20:30 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