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두번 겪는 일 아니지만 부동산 말 부풀리기 좀 심한것 같아요.

부동산 유감..ㅜ.ㅜ 조회수 : 1,783
작성일 : 2011-10-27 10:14:22

싱글이고 제 명의집에 살고 있지만 직장도 멀고

혼자 살기엔 넓은집이라 사는집 월세 놓고

직장 가까운 동네 다세대 원룸 전세 하나 얻어서 가려고 집보러 다니는 중이에요.

대학생때부터 자취했지만 부모님이 늘 신축 원룸으로 집을 얻어주셔서

오래되고 다른 사람이 살던집에는 살아본적이 없다가

집을 구입하면서 남이 살던집 돈때문에 수리 제대로 못하고 입주했다가

청소하느라 엄청 고생을 해서...

딱히 많이 더럽지는 않았지만 남이 살던집 청소가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신축하거나 지은지 2~3년 이내의 원룸들 보여달라고 했어요.

어제 부동산에서 융자 없는 전세 있다고해서 집 깨끗하냐 물으니

그동네(용산구 청파, 숙대 인근) 거의 신축한 원룸들이고 3년정도된 건물들이라고..

저녁도 못먹고 부랴부랴 갔죠.

1시간 30분동안 4집을 돌아봤는데

4집중 3집이 지은지 족히 15년도 넘어보이는곳들...

딱 한군데만 깨끗한집이었지만 위치가 지하철에서 20분은 넘게 떨어져 있는집..

싱크대나 화장실 상태, 건물 외관 보면 다세대 건물 몇년 됐는지 제가 알거든요.

학생때부터 원룸 많이 살아봤기 때문에...

빨간 벽돌 외관의 한눈에 보기에도 건축한지 10년 넘어 보이는..

제가 가장 최근에 살았던 원룸 2002년도에 완공했지만 대리석 자재 외관이었거든요.

빨간 벽돌 외관이면 지은지 15년은 더 됐을거게요.

싱크대는 요즘 사용하지 않는 15년전 제가 처음 자취할때 사용했던 그런 싱크대...

낡은 화장실...ㅜ.ㅜ

10년은 됐음직한 낡은 냉장고와 세탁기..

원룸 많이 보러 다녀서 아는데 신축 3년이면 거의 드럼세탁기에 새것같은 상태의 냉장고에요.

어제 한시간 반동안 부동산 실장님도 고생 많이 하셨는데...

제가 처음부터 깨끗한집 얘기를 했는데 왜 3년된 집들이라고 그러셨는지...ㅜ.ㅜ

집이 낡았다고 저렴하지도 않았어요.

그쪽 동네야 워낙 집값이 비싼건 알지만 아주 낡은 수리안된 원룸 전세가가 8천~8500만원...

직장 근처 다른동네 신축 원룸도 얼마전 봤는데 거긴 융자가 있어서 계약 안했지만

성북구나 종로구 지금 막 신축한 원룸들 천정형 신식 에어컨에 드럼세탁기 옵션 있어도 전세가 6천정도거든요.

방이 작기는 하지만....

그런곳중 융자 없는집 찾기가 힘들어서 그렇긴하지만...

집 구하기 힘드네요.

IP : 114.207.xxx.15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짜
    '11.10.27 10:18 AM (112.168.xxx.63)

    솔직히 집 같지도 않은 곳을 비싸게 전,월세 주는 사람들 보면 양심도 없다 싶어요.
    저도 원룸 돌아 다니면서 살펴보면 정말 오래되고 낡고 지저분한데 전세금은 비싸요.
    손바닥만한 곳이 몇쳔씩..
    정말 황당해요.

  • 2. 일단
    '11.10.27 10:34 AM (121.169.xxx.85)

    일단 용산구 숙대 입구쪽은 새로 지은 집이 거의 없어요
    그리고 집값이 비싸다는건...그게 그쪽 시세니 어쩔수 없는거구요,,,
    그래도 내놓자마자 집이 나간답니다...교통도 좋고 학교앞이고 해서요...

  • 3. 그냥
    '11.10.27 11:37 AM (121.165.xxx.72)

    오피스텔 들어가셔야 할꺼 같네요. 원글님 분위기상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9484 카드로 계좌이체 한도 catmom.. 18:04:01 1
1319483 드디어 딱맞는 미용실 찾았네요 .. 18:02:20 34
1319482 아이들 키우는게 너무 버거워요 바보 18:00:59 89
1319481 초등수학 엄마가 직접 가르쳐 주나요? 1 초등 수학 18:00:32 55
1319480 갑자기 애들이 김포를 가자는데 갈데가 있나요? 3 엄마 17:56:30 209
1319479 발신전화말에요 저기요 17:56:10 36
1319478 문 대통령 “국가온실가스감축 목표 추가상향…연내 유엔에 제출” .. 2 ㅇㅇㅇ 17:50:02 85
1319477 김딱딱 나오는 박계옥의 철인왕후 근황.jpg 6 tvn 17:49:36 568
1319476 한국 먹방 유투버 1위 ㅁㅈㅁ 17:48:42 369
1319475 화사한 옷 입는것을 좋아하는데 남편이 질색팔색을해요. 5 음.. 17:46:01 342
1319474 운동하다 갑자기 안하니까 배만 나옴 2 T 17:41:59 262
1319473 까르띠에 러브 팔찌 제작 3 Dd 17:40:35 457
1319472 코인 뚝뚝 떨어지네요.ㅜ 2 ..... 17:37:44 799
1319471 실화탐사대 눈먼자들의 도시 보세요 어머머머 2 어느제약사?.. 17:32:50 625
1319470 다들 어찌 그리 부자일까요? 5 qwer 17:31:34 1,123
1319469 여름에 필라테스 하의 반바지 입나요? 2 운동 17:31:09 153
1319468 노동으로 3주간 1500만원 번 후기 10 쿄교 17:31:09 1,259
1319467 중고나라 거래 땜에 열받네요 ... 17:30:56 240
1319466 유튜브 호카손 어떤 채널인가요? 3 원글 17:30:02 229
1319465 관리자님이 제가 쓴 댓글알바들에대해 궁금하단 글 지우셨네요 35 .... 17:29:00 387
1319464 건조기 연통청소 미리 미리 하세요? ㅇㅇ 17:28:07 161
1319463 2주 만에 다 까먹었다..'한번 승리'에 취해 퇴행하는 국민의힘.. 7 흐린 오후 17:27:15 772
1319462 한쪽은 라식, 한쪽은 노안수술 해보신분 있나요 노화 17:25:49 109
1319461 이별했어요 3 candy 17:19:38 652
1319460 요즘 남자애들 정녕 좀 이상한것 같아요 3 ㅇㅇ 17:19:01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