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두번 겪는 일 아니지만 부동산 말 부풀리기 좀 심한것 같아요.

부동산 유감..ㅜ.ㅜ | 조회수 : 1,776
작성일 : 2011-10-27 10:14:22

싱글이고 제 명의집에 살고 있지만 직장도 멀고

혼자 살기엔 넓은집이라 사는집 월세 놓고

직장 가까운 동네 다세대 원룸 전세 하나 얻어서 가려고 집보러 다니는 중이에요.

대학생때부터 자취했지만 부모님이 늘 신축 원룸으로 집을 얻어주셔서

오래되고 다른 사람이 살던집에는 살아본적이 없다가

집을 구입하면서 남이 살던집 돈때문에 수리 제대로 못하고 입주했다가

청소하느라 엄청 고생을 해서...

딱히 많이 더럽지는 않았지만 남이 살던집 청소가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신축하거나 지은지 2~3년 이내의 원룸들 보여달라고 했어요.

어제 부동산에서 융자 없는 전세 있다고해서 집 깨끗하냐 물으니

그동네(용산구 청파, 숙대 인근) 거의 신축한 원룸들이고 3년정도된 건물들이라고..

저녁도 못먹고 부랴부랴 갔죠.

1시간 30분동안 4집을 돌아봤는데

4집중 3집이 지은지 족히 15년도 넘어보이는곳들...

딱 한군데만 깨끗한집이었지만 위치가 지하철에서 20분은 넘게 떨어져 있는집..

싱크대나 화장실 상태, 건물 외관 보면 다세대 건물 몇년 됐는지 제가 알거든요.

학생때부터 원룸 많이 살아봤기 때문에...

빨간 벽돌 외관의 한눈에 보기에도 건축한지 10년 넘어 보이는..

제가 가장 최근에 살았던 원룸 2002년도에 완공했지만 대리석 자재 외관이었거든요.

빨간 벽돌 외관이면 지은지 15년은 더 됐을거게요.

싱크대는 요즘 사용하지 않는 15년전 제가 처음 자취할때 사용했던 그런 싱크대...

낡은 화장실...ㅜ.ㅜ

10년은 됐음직한 낡은 냉장고와 세탁기..

원룸 많이 보러 다녀서 아는데 신축 3년이면 거의 드럼세탁기에 새것같은 상태의 냉장고에요.

어제 한시간 반동안 부동산 실장님도 고생 많이 하셨는데...

제가 처음부터 깨끗한집 얘기를 했는데 왜 3년된 집들이라고 그러셨는지...ㅜ.ㅜ

집이 낡았다고 저렴하지도 않았어요.

그쪽 동네야 워낙 집값이 비싼건 알지만 아주 낡은 수리안된 원룸 전세가가 8천~8500만원...

직장 근처 다른동네 신축 원룸도 얼마전 봤는데 거긴 융자가 있어서 계약 안했지만

성북구나 종로구 지금 막 신축한 원룸들 천정형 신식 에어컨에 드럼세탁기 옵션 있어도 전세가 6천정도거든요.

방이 작기는 하지만....

그런곳중 융자 없는집 찾기가 힘들어서 그렇긴하지만...

집 구하기 힘드네요.

IP : 114.207.xxx.15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짜
    '11.10.27 10:18 AM (112.168.xxx.63)

    솔직히 집 같지도 않은 곳을 비싸게 전,월세 주는 사람들 보면 양심도 없다 싶어요.
    저도 원룸 돌아 다니면서 살펴보면 정말 오래되고 낡고 지저분한데 전세금은 비싸요.
    손바닥만한 곳이 몇쳔씩..
    정말 황당해요.

  • 2. 일단
    '11.10.27 10:34 AM (121.169.xxx.85)

    일단 용산구 숙대 입구쪽은 새로 지은 집이 거의 없어요
    그리고 집값이 비싸다는건...그게 그쪽 시세니 어쩔수 없는거구요,,,
    그래도 내놓자마자 집이 나간답니다...교통도 좋고 학교앞이고 해서요...

  • 3. 그냥
    '11.10.27 11:37 AM (121.165.xxx.72)

    오피스텔 들어가셔야 할꺼 같네요. 원글님 분위기상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760 이상호의 드림팝, 지금 진행자 누구인가요 1 거기 21:50:00 52
1229759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백신 사고 5 신성 21:48:06 328
1229758 아이 창의력 수학문제 풀어주세요 1 도움요망 21:46:18 94
1229757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끝이라며요 5 .. 21:44:59 360
1229756 청약 당첨되면 언제부터 1주택자 되나요? ㅡㅡ 21:42:04 84
1229755 인서울이 얼마나 힘든지 얘기해주께요 6 나참 21:41:12 646
1229754 궁중무예와 합기도의 차이점? 수련 21:41:02 44
1229753 '공수처법' 상정, 박덕흠 탈당 1 국회 21:40:33 160
1229752 도로위 판스프링이 뭔가요? 3 ..... 21:39:16 125
1229751 수시원서 접수시 자소서요 1 고3학년 21:36:29 130
1229750 급질) 나뭇가지(?)다발에 붙어있는 콩이요 5 가을 21:34:59 177
1229749 JTBC) 윤춘장 장모, 증인에 '숨어있어라' 2 와우 21:34:02 315
1229748 보이스 피싱이라면.. 3 ㅅㅅ 21:32:50 147
1229747 어린이집에서 아이 상처 4 ㅁㅁ 21:32:11 228
1229746 서해쪽 궁평항 4 ㄱㅂㅎ 21:30:32 217
1229745 노동부인가 노동당인가…망한 공장에 정규직 고용하라니 1 노동당 21:27:25 151
1229744 초등 독감 접종 어떻게 하실 건가요? 기다리실건가요? 2 ... 21:24:59 283
1229743 이 가수(?)랑 유재석이랑 닮지 않았나요? 7 .. 21:20:04 404
1229742 아, 이대표님 답변 봐 ㅠㅠ 10 21:18:34 945
1229741 [속보]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범위 내에선 허용 해야”.. 19 Nagara.. 21:17:16 1,413
1229740 생리 직전에 손이 심하게 떨리는건 왜그런걸까요? 21:11:26 154
1229739 톱밥에있는 꽃게 사왔는데요 7 꽃게 21:11:25 834
1229738 586 운동권을 잘 표현했던 드라마 장면 11 /// 21:02:50 704
1229737 시외삼촌 환갑이랑 아버님 환갑이랑 같이 한대요 18 궁금 21:01:30 1,196
1229736 역세권 작은상가 투자 괜찮을까요? 8 코로나시대 21:00:45 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