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경원 아름다운 피부 후보님은 ...

한걸 조회수 : 1,334
작성일 : 2011-10-25 17:34:21

20년이 넘게 재산과 재능을 기부하면 살아왔습니다

 

13살 원순이가 병역 회피를 위해 호적을 갈랐다고

조카의 병역 회피를 위해 때마침 작은 아버지가 돌아가 주셨다고

대한민국 구석구석까지 외치더니

본인 남편은 작은 아버지가 있는 3대독자

박원순 후보와 같은 육방

 

박원순 저서

세상을 바꾸는 천 개의 직업 - 문학동네, 2011올리버는 어떻게 세상을 요리할까? - 이매진, 2011마을회사 - 검둥소, 2011마을, 생태가 답이다 - 검둥소, 2011열혈청춘 : 우리시대 멘토 5인이 전하는 2030 희망 프로젝트 / 휴(休) (2011년)행복한 진로학교 : 7인의 멘토가 제안하는 직업찾기 발상전환법 / 시사IN북(시사인북) (2011년)원순 씨를 빌려 드립니다 / 21세기북스(2010년)아름다운 세상의 조건 - 한겨레신문사, 2010마을이 학교다 - 검둥소, 2010희망을 심다 - 알마, 2009고속도로 통행권에 복권을 붙이면 좋겠네- 중앙M&B, 2007야만시대의 기록 1.2.3권 /역사비평사(2006)세상은 꿈꾸는 사람들의 것이다- 나남, 2004역사가 이들을 무죄로 하리라 /(2003): 한국 인권 변론사성공하는 사람들의 아름다운 습관, 나눔(2002)한국의 시민운동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2002)박원순변호사의 일본시민사회 기행, 아르케, 2001국가보안법 연구 1.2.3권 /역사비평사(1989년-1991년)내목은 매우 짧으니 조심해서 자르게-세기의 재판이야기 /한겨레 신문사 (1999년)NGO-시민의 힘이 세상을 바꾼다 /예담(1999)한국의 과거청산연구 -역사가 살아야 민족이 산다, 한겨레신문사, 1996일본의 전쟁범죄연구 -아직도 심판은 끝나지 않았다, 한겨레신문사, 1995 논문일본 전쟁 범죄 처벌, 지금도 가능한가, 1993동경전범재판, 그 능욕과 망각의 역사. 1994세계 각국은 과거사를 어떻게 처벌했는가, 1995부패방지의 제도적 개혁방안, 1997한국시민사회의 제도적 개혁과제, 1998도쿄역사여성법정 참가기, 2000비영리단체의 재정 투명성, 2004

 

 

나경원저서      세심

 

95년부터 2002까지  참여연대 사무처장으로

국민 생활최저선 운동 사법개혁운동 작은 권리 찾기 운동 대기업 소액주주운동 , 예산감시 정보공개운동

,부적절한 국회의원 후보자에 대한 공천 반대 및 낙선운동주도

아름다운 재단 설립 동아일보와 공동캠페인 중앙일보와 온라인 캠페인 네이버와 기부포털사이트 해비빈 창립

태평양 제약과 독거노인들에게 생계비 지원

기부한 기업도 일을 같이한 기업도 박원순에게 고소는 커녕 한마디 말도

하는 곳이 없는데 전국교수연합이란 이름뿐인 단체는 어찌 알고 고발하는지

 

 

나경원 국회의원으로 법률안 제정 아무것도 아무것도 없습니다

보건위 소속이지만 단 한번도 출석하지 안습니다

 

한나라 여성 정치인 중에서 탁월한 것

 전례없는  정치자금 사용

유류비 처음은 4천만원  이번에는 거의 육천만원 국회의원이 카드깡까지 의심받는

참 전례없는 여인네  미용실비 향우회비 동창회비  푼돈도 절대 넘기지 않고 정치자금 사용

서울시장이란 스타트에 박원순 후보가 같이 서있었다는 것도

이 여인네에게는 가문에 영광인데

 

아름다운 피부의 나경원후보는

박원순을 천하의 잡놈으로 만든것도 모자라  테러까지 합니다

아름다운 피부의 그녀는  정말 공부를 해야겠습니다

염치, 부끄러움, 인간이게 하는게 무엇인지

이런 아름다운 피부의 여인은 통반장도 과분합니다

 

 

 

 

 

IP : 112.151.xxx.112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닙니다
    '11.10.25 5:37 PM (118.39.xxx.33)

    나경원의 업적 있어요.
    아름다운 피부.

  • 2.
    '11.10.25 5:43 PM (202.45.xxx.180)

    그 피부도 ROI가 너무 낮아요.
    제가 직접 보고 느낀 바입니다.
    그 돈을 들였으면서 그거밖에 안되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9248 풀무원 노엣지 피자가 그렇게 맛 엣지없다고 23:56:50 12
1319247 왜이렇게 뼈마디가 아프죠? ㅡㅡㅡ 23:56:26 10
1319246 애견인에게 욕먹을 소리지만 23:55:08 59
1319245 노무현 대통령 돌아가실 때랑 너무 비슷 돌아가는 판.. 23:55:04 85
1319244 눈빛에서 좋아하는 감정이 보이지 않나요? 1 ... 23:54:32 47
1319243 진짜 미쳐서들 날뛰는꼴 못보겠네요 11 답답 23:48:51 446
1319242 저금리, 무브머니 파티가 끝나가네요. oo 23:45:41 252
1319241 벌써 창문틀에 깔따구. 1 왕큰호박 23:45:20 218
1319240 중환자실 암 투석 안하면 안되나요 4 이런거물어도.. 23:40:57 376
1319239 큰스님들의 선택적자비 이재용사면 23:40:47 195
1319238 저 설레는 사람이 있어요 그냥 속으로만 설레이면 괜찮죠? 9 ........ 23:38:25 427
1319237 정이 없는 남편 이해가 안가요 2 공감능례 23:33:32 561
1319236 고양이뉴스)시간순으로 이해하면 무서운 정경심 교수 재판.jpg 9 범인은누구입.. 23:33:26 351
1319235 남자친구 어머니 처음 뵙는데요 9 첫인사 23:31:46 591
1319234 펌 아스트라제네카 접종후기 4 *** 23:30:21 638
1319233 꼬꼬무 보시나요 9 Yh무역사건.. 23:27:35 535
1319232 (초간단설명) 시간순으로 이해하면 무서운 정경심 교수 재판 2 HWP 23:27:00 250
1319231 정치권 자녀 입시 전수조사 안하나요? 5 ㅡㅡ 23:26:15 159
1319230 아파트 중문 7 nora 23:21:56 516
1319229 2벌 샀는데~ 반품할 옷 택을 버렸....ㅠ 8 한섬 23:20:34 856
1319228 중3아들 심한거죠? 완전 23:20:10 354
1319227 최성해 국민의힘 안 만났다는 거짓말 녹취 5 ........ 23:19:59 272
1319226 민주당은 어째 123석 때가 더 전투력이 있네요 16 pinos 23:17:59 380
1319225 김학의 공소시효 전에는 짐덩어리들이 아주 빌빌대더만 공소시효 지나니까 23:16:48 101
1319224 돈 아끼기 싫어요 6 ㅡㅡ 23:14:33 1,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