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배추절일때 켜켜로 소금칠때 배추가 부서질거 같아요.

김장초보 | 조회수 : 1,956
작성일 : 2011-10-17 14:50:30

맞벌이라 매번 누군가의 도움으로 김치를 먹었는데

 

이제 스스로 한번 담아보려구 해요.

 

김장전에 연습삼아 지난주에 배추 6포기를 샀습니다.

 

소금을 물에 풀어 배추를 담갔다가 꺼내서 쌓아놓고

 

줄기 단단한 부분에 소금을 치는데

 

단단해서 벌리기가 힘들고 배추 부서질까봐 제대로 못하겠더라구요 ㅠ.ㅠ

 

원래 그런건지 아님 배추가 어느정도 숨이 죽은다음 소금을 치는건지...

 

김장 고수 분들의 조언을 부탁드려요.

 

역시 김장을 절임배추로 하길 정말 잘했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나저나 배추 대여섯 포기는 손수 절여서 해볼까 했는데 이마저도 포기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김치는 어케 담았냐면요....

 

소금이 덜 쳐진 부위는 배추가 뻣뻣하구

 

이파리 부분은 짜고 그러네요.ㅠ.ㅠ

 

절이는게 어렵다는거 말로만 들었는데 이제 몸소 깨달았습니다.

 

블로그에 나오는 대로 따라해봤는데

 

사진은 쉬워보이는데 실제는 넘 어려워요 ㅠ.ㅠ

IP : 59.5.xxx.16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7 3:11 PM (14.55.xxx.168)

    소금물에 담궜다 꺼내서 배추 이파리 부분을 아기 기저귀 갈때 엉덩이 들추듯 들고 그 안으로 슉~ 하고 뿌리면 됩니다
    소금물을 좀 짜다 싶게 타서 담궜다 꺼내면 켜켜이 소금 안뿌려도 윗쪽 하얀 부분에만 뿌려놔도 됩니다
    가끔 위아래 바꿔 놓으시구요

  • 2. ^^
    '11.10.17 3:29 PM (210.222.xxx.135)

    볼래 다 그래요.
    윗님 말씀 처럼 소금에 살짝 담궜다가 말랑해 지면
    사이사이 소금 뿌리셔도 돼요.
    처음 하셨을때는 6포기라서 처음과 끝이 시간차이가 얼마 안되서 숨이 안 죽었나봐요
    여러 보기를 하다보면 소금물에 담그다 보면 숨이 죽더라구요.

    저희집은 배추 자주 절이는 편인데
    아직도 배추 절이는게 어려워요
    배추 잘 절이는 분 있으면 가서 배우고 싶어요..

  • 3. 김장초보
    '11.10.17 4:53 PM (59.5.xxx.164)

    원래 그렇다시니 좀 위안이 되네요.

    답변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하다보면 좀 요령이 생기겠지요? ^^

  • 4. 블루
    '11.10.18 9:05 AM (218.186.xxx.11)

    소금물에 적셔서 30분정도 뒀다가 소금 뿌리면 수월하던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53 프로포폴보다 담배가 더 나쁘다 .. 06:22:34 20
1398452 이빨빠지는 꿈 ..... 06:20:24 20
1398451 '타다' 질문있어요 06:17:00 35
1398450 수색도 체포도 거부.. 檢 '김학의 수사' 틈만 나면 뭉갰다 뉴스 06:13:38 70
1398449 캐나다에서 의외로순박하고 일자리많은 지역 1 ... 06:06:00 223
1398448 김학의 성폭행사건 별장출입한 놈들 1 ... 05:13:24 699
1398447 대기업 사무보조 나참 05:00:31 254
1398446 아까 아줌마 치우라고 했던 배우 게시물 보구요 ㅋㅋㅋ 3 abc 04:32:09 1,131
1398445 19금) 관계시 큰소리 내는 여자들은 왜 그래요? 5 궁금증 04:26:47 1,994
1398444 세무사님 계실까요. ... 04:23:42 152
1398443 이부진씨 실검 1위던데 12 04:13:27 1,694
1398442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538
1398441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252
1398440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4 ..... 03:22:20 1,017
1398439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4 ... 03:15:09 1,025
1398438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92
1398437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1 ... 02:47:10 140
1398436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225
1398435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728
1398434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5 손주 02:21:24 1,069
1398433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380
1398432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267
1398431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30 ㅠㅠ 01:52:16 3,542
1398430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2,225
1398429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7 ㅎㅎ 01:11:14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