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제 목 : 이천 거궁 괜찮았어요

| 조회수 : 4,62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10-20 15:14:55
어제 이천도자기축제를 보고 거궁에서 늦은 점심을 먹었어요.

대기시간이 많다 해서 3시반 정도에 갔는데도 손님들이 많더군요.(대기는 안함)
18,000원 코스로 주문하고 기다리니,

흑임자죽부터 시작해서 샐러드,잡채,밀쌈/회무침,두부강정/단호박전,보쌈/
훈제연어,가오리탕수,들깨버섯탕이 코스로 나오고,
코스가 끝난 후 본 상에는 돌솥밥에 된장찌개,불고기,조기구이랑 
연근조림,도라지들깨볶음 같은 밑반찬 몇 가지가 나와요.
후식은 너무 예쁜 찻잔에 단호박식혜로 마무리.

저희 가족 모두 전반적으로 아주 만족한 식사였어요.

몇 가지 음식이 조금 짜거나 조금 식어있거나 했지만
가격대비해서 메뉴구성이나 맛이 좋았고요(밀쌈,두부강정,단호박전..츄릅~)
분위기,인테리어도 깔끔하고,무엇보다 자리간격이 넓어서 편했어요.
서빙하는 직원분들도 친절하고요.
바로 전날 인사동에서 2만원짜리 한정식 드시고 온 저희 어머니가 
계속 비교하시며 특히 만족해 하셨어요.

근데 좀 아쉬웠던 점은
밥 양이 남자분들께는 적은 편이고 조금 질고 누룽지도 거의 없었어요.
이천쌀 돌솥밥에 기대했던 그런 맛은 아니라 조금 실망.

제 결론은
일반한정식 먹으러 간다 하면 맛,분위기,친절도 등 여러면에서 추천,
이천쌀밥집에는 쌀밥때문에 간다 하시는 분 들에게는 비추천이예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목성공주
    '13.10.22 2:26 PM

    제가 보기엔 거궁은 맛보다는 시각적인 느낌을 중요시하는 식당 같았아요.
    식당도 으리번쩍하니...
    오히려 청목그릴정식의 12,000원 음식이 맛이나 가격면에서 나았다싶어요.
    필히 예약해서 별도 룸에서 먹었을시엔.

  • 2. 들꽃 뫼꽃
    '13.10.23 7:31 AM

    그렇군요~
    그렇지 않아도 청목그릴과 거궁 둘 다 평이 좋아서 고민하다가
    어른 모시는 자리라 거궁으로 결정하고 나름 만족스러웠는데요,
    다음에 이천 갈 기회가 생기면 청목그릴 가봐야지 하고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첫글을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