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최근 많이 읽은 글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제 목 : 유명한 횟집 '*마을'의 피묻은 광어회

| 조회수 : 4,46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8-08 14:00:13

경복궁역에 자연산 전문인 횟집인데요.

유명 정치인이 차린 곳으로 잘 알려졌고, 지금은 주인이 바뀐 것으로 알아요.

 

얼마전 한접시에 11만원하는 광어회를 먹으러 갔어요.

스끼다시 나오고 회가 나오는데

한눈에 딱 봐도 회 전체에 붉은 기가 도는 거에요.

광어가 뽀얘야 하는데 이상하다 하면서도

설마 이런 집에서 손질을 잘못 했을라구.. 하는 마음으로 두어점 집어 먹었습니다.

나름 유명하고 손님도 많은 집이니까 의심하질 않았죠.

 

그러다 지느러미쪽 살을 집었는데 안쪽에 피가 묻어 있더군요.

종업원 불러서 이게 뭐냐고 했더니

그제서야 종업원 왈 "아까 접시 딱 받아 들었는데 이걸 어떻게 먹으라고 주나 싶었다"는 거에요.

'아니 그러면 갖다 주질 말았어야지!'라고 햇더니

'칼잡이들한테는 그런 말 못한다' 이러는 거 있죠.

그리고는 어이없어 하는 저희에게 '주방장 불러서 혼을 내주라'고 소근대는 겁니다.

나원참..

 

주방장 불러달라고 했죠.

한참 지나서 주방장이라는 아저씨가 큰 접시를 손에 들고 오더니

'손님이 많아서 피를 제대로 못뺐다'라면서 '민어 좀 가지고 왓으니 먹어보라' 라고 합니다.

마치 컴플레인 예상했다는 듯 입막음용 접시를 들고 나타난거죠.

저희가 '민어는 됐고, 어떻게 이런 걸 먹으라고 내올 수가 있나' 라고 햇더니

대충대충 넘기려는 태도로

'그래서 비싼 민어 내왔다. 먹어보라' 이러는 겁니다.

 

하도 어이가 없어서 실소가 다 나오대요.

이삼만원짜리 광어 파는 집도 아니고

그런 유명한 집에서 하는 짓이..

결국 '광어 다시 해달라'고 했는데

두번째 나온 접시도 완벽한 상태는 아니었어요.

친구한테 사는 자리라 제 값 내고 왔습니다만

지금 생각해도 어처구니 없네요.

 

그 집이 예전의 그 집이 아니었어요.

분기에 한번은 가던  집인데 이제는 안녕입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최부인
    '13.8.11 7:08 PM

    굿바이네요,,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5143 서대문 더치랩 더치커피 1 티파니 2013.08.28 4,083 0
5142 [일산]눈꽃과 팥꽃이 만났을때(빙수) 4 무수리 2013.08.26 4,664 0
5141 반월저수지 위니스의 정원 1 리니리니 2013.08.26 6,074 0
5140 삼청동 병우네 5 치즈케잌 2013.08.24 6,518 0
5139 경복궁역 열정감자~~ 6 에이프릴 2013.08.23 6,382 0
5138 남해~ 부산횟집 물회 맛나요~ 2 레사 2013.08.23 5,031 0
5137 연대앞 즉석떡볶이 뷔페 - 바오밥 이야기 9 SilverFoot 2013.08.22 7,731 0
5136 익산 맛집 귀빈정 여행기 ! 맛집탐방기 2013.08.21 12,553 0
5135 논현동 미정국수 2 유봉쓰 2013.08.20 4,877 0
5134 강강술래 고양점 2013.08.19 5,312 0
5133 부산에서 유일하게 참숯 로스팅기가 있는 커피 전문점, 카페느루 1 오빠야 2013.08.18 4,378 0
5132 마포 공덕 이태원 홍대 맛집 정리 14 갤러리스트 2013.08.18 18,456 0
5131 대학로 주민의 식당 소개 19 딸기가좋아 2013.08.16 10,595 2
5130 뉴욕 맨하탄 한식당 가온누리 7 에스더 2013.08.16 7,830 0
5129 백운호수 황토장어 3 리니리니 2013.08.15 7,361 0
5128 일산에 일식집 1 따로또같이 2013.08.12 4,387 0
5127 스테이크 리필- 메르까도 너무 별로네요 봄바람2 2013.08.09 3,041 0
5126 유명한 횟집 '*마을'의 피묻은 광어회 1 동글 2013.08.08 4,460 0
5125 진짜 기가막히네요 2 기가막혀 2013.08.07 5,594 0
5124 가든에서 바베큐와 맥주~ 3 작은복숭아 2013.08.07 6,353 0
5123 [도곡국수맛집] 비오는 날 더 땡기는 납작만두와 비빔국수 ★★★★☆ 서리보울! 3 샤론황 2013.08.05 6,769 0
5122 신반포 경남상가 '드래꽃' 한정식집 1 엘로그린 2013.08.05 9,388 0
5121 한옥 인테리어 속의 작은 이태리 레스토랑, 삼청동 대장장이 1 작은복숭아 2013.08.04 5,961 0
5120 봉피양 인천공항, 봉피양 이름걸지 말고 그냥 한식집으로 가길.. 5 김미우미우 2013.08.03 6,929 0
5119 부천시청역 갑니다. 점심 먹을 곳 추천이요 1 나연맘 2013.07.31 3,99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