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 조회수 : 8,830 | 추천수 : 5
작성일 : 2023-08-15 22:20:15

안녕하세요 3학년 휴학생이 되어서야 1학년 때의 일상을 정리하는 느릿느릿 달자의 딸, 정진서랑입니다.

후.. 엄마가 저를 보면 속이 터질 때가 있는데, 제가 봐도 그렇네요 ㅎㅎㅎ

느리지만, 차근차근 적어보겠습니다.

그동안 아주 바빴습니다(?) ㅎㅎㅎ

제가 먹고 사는 이야기를 읽어 보시면, 왜 그랬는지 알 수 있으실 거에요.

지각생이지만 잘 부탁드립니다. 

글을 적기 위해 지난 저의 날을 돌아보게 되어 저도 즐거웠습니다.


주로 기숙사에서 먹는 조합입니다.

다만 고구마는 윤요정이 삶았다고 저한테 하나 나눔해 주었어요.

비비고 김치를 즐겨 먹는데, 뚜껑을 꼭 잘 닫아야 한다는 걸 배웠습니다.

저도 정말 알고 싶지 않았는데, 대충 닫고 제대로 닫은 줄 알고 자신감 뿜뿜 하며 들고 가다가 기숙사 복도에 왕창 쏟았습니다.

아침부터 물티슈 들고 열심히 청소 했습니다. 
알바 하는 곳에서 실장님께서 주는 간식인데(항상 많은 간식을 주십니당!)

너무 귀여웠어요. 

제 동기_뿡뿡이랑 마스터 선배가 한 전시를 보러 ddp에 갔습니다.

이날 우리는 입을 딱 벌리면서, 와 학교 공부도 힘드실텐데 전시까지 하시다니 진짜 갓생이라며

우리도 열심히 살자고 다짐하며 나왔습니다.

그 결심은 햄버거를 먹으며 사라진 것 같습니다.

쉑* 버거는 정말 맛있습니다.

그리고 콘크리트 아이스크림까지 기절입니다.

(도넛에 아이스크림을 넣을 생각을 어떻게 하신 걸까요? 단 거에 단 거를 넣어 먹으면 역시 최고입니다.)

다만 맥주 진저? 에이드는 별로였어요.

뿡뿡이가 다른 사람 먹지 말라고 인스타에 올리기까지 했습니다.
건축학과는 공학 쪽인 곳이 있고, 설계/디자인을 주로 하는 학교로 나뉩니다.

그 중에서 제가 다니는 학교는 설계/디자인에 큰 방향성을 가지고 있고,

특히 디자인을 중요시 합니다.

그래서 1학년 커리큘럼에 조형적인 탐구나, 드로잉 수업(미대 교수님께서 하시는) 등의 미적 소양을 키우는 수업이 많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저는 안미자 교수님의 미디어 스터디(그림 그리는 수업)에서 과자로 집 짓고 드로잉을 했습니다.

저는 후다닥 그리고 열심히 먹었네요. 



서랑이 엄마는 서랑이를 어떻게 키웠길래 기숙사에서 혼자 저렇게 차려서 먹는걸까요?

저는 정말 많이 먹는 것 같습니다.

밥이 아니고 간식이에요. 

우리 학교에는 마스터-시다 제도가 있습니다.

학교에서 마스터-시다, 라는 관계 하에서 선배는 후배를 챙기고(밥 사주고, 과제 할 때 막히는 거 도와주고) 후배는 선배의 모형을 만드는 아름다운 관계입니다(?)

마스터 선배가 학교 설계 하고 모형을 만드느라 우리를 집으로 불렀습니다.

밤새도록 모형을 만들었습니다. 칼판 위에서 밥을 먹는 눈물겨운 건축학도입니다.


아침에 선배님 어머니께서 차려주신 아침입니다.

선배님은 당일 마감이라 큰일났다 싶어서 아침도 거르고 작업을 했습니다.

저랑 선배님 어머니랑 같이 먹었는데 절친되었습니다.

선배랑은 어색한 사이인데 어머니께서 저랑 잘 맞으셔서 수다도 많이 떨고 왔어요.

오랜만에 먹는 집밥은 너어어어어무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제 고향 친구 어머니들도 분명 교양도 넘치시고, 다정하십니다만

서울 어머니들은 클라스가 달랐습니다.

어머~ 그랬니? 라며 말투가 부산에서는 들어보지 못한 그런 분위기였습니다. 
사과도 주시고 커피도 주셨어요 !! 

그리고 잘 먹는다고 칭찬도 듬뿍 받았습니다.

밥도 더 먹고 국도 더 먹었습니다. 빵도 먹었고요...  (지금 생각해보니, 우아하게 조금 먹을 걸 그랬네요...) 

사진이 조금 흔들렸네요.

설계반 마감날 먹은 회인데.. 제가 혈중 알콜 농도가 꽤 있을 때 찍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아무튼 맛있었습니다.

이런 작업도 했습니다.

오브제를 만드는 건데 재밌게 했어요!

종이컵으로 만들었습니다.

수영부에서 수영을 찐하게 하고 먹으면 뭐든 맛있는 법입니다.

저날 고기를 흡입했던 기억이 아직도 납니다.
제 기숙사 방에서는 낫토도 먹고요~

반숙란에 대한 사랑도 여전합니다.

어느날 먹은 학식입니다.

맛은 그저 그랬어요~

교양 수업때 만난 친구랑 닭갈비를 먹었습니다.

준*이랑 윤요정이랑 먹으러 갔던 닭갈비집이 코로나 때문에 문을 닫아서 너무 슬펐습니다.

그래서 다른 곳으로 갔어요 ㅠㅠ

 

제가 종이컵이나 과자로 오브제를 만들 듯, 제 동기는 고물로 작품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저에게 너무 슬프다고 하는 겁니다.

왜냐고 물어보니 쓰레기를 주워서 쓰레기를 만들어서 속상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진을 보내줬어요.

저는 사진 보기 전까지는 괜찮다, 멋있을거다, 라고 착하게 대답해 주었습니다만.. 

사진을 보니.. 진짜 쓰레기를 만들어서 제가 할말이 없어졌습니다. ㅋㅋㅋㅋㅋ


후... 딱히 위로의 말이 생각이 안 나서

쓰레기를 만들어도 좋은 동기라는 건 변함이 없다고 달래 주었습니다. 

동기 사랑이 넘치는 건축학과네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학교 앞 그릭 요거트!!!!! 입니다!

알로애 청이 가장 맛있습니다.

꿀도 꼭 추가해야하고요~~

비싸지만 가격은 못 본 척 하고 자주 사 먹습니다.

이건 윤요정과 먹으러 간 마제소바입니다.

학교 앞 맛집으로 유명했지만 그냥 그래요

저한테는 좀 짰습니당.. ㅠ

마지막은 기숙사에서 나누어 준 프링클로 마무리 합니다!

학생회에서 줬어요~

야식으로 냠냠 했습니다. 

 

지난 1학년을 돌아보니 왜 먹은 기록 밖에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

 

 

"엄마 나 잘 먹고 있어~~~~~~~"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구별산책
    '23.8.16 9:25 AM

    달자씨는 좋겠습니다.
    어떻게 이런 야물딱진 따님을 낳으셨나요?

  • 정진서랑
    '23.8.16 5:00 PM

    엄마가 직접 보는 저는 속 터지는 부분도 많아용 ㅎㅎ 멀리서 봐야 괜찮은 것 같아용 ㅎㅎ

  • 2. 기쁨이맘
    '23.8.16 11:22 AM

    와 이리 알찬 대학생이 있나요. 부모 걱정이 혼자 객지 나가 맨날 주전부리만 하고 몸상할까 하는건데 달자님은 걱정뚝이네요
    올해 1학년 딸아이가 한학기 집에서 다니더니 학교앞에서 자취해보고 싶다고 노래네요.
    1시간 등교길 요즘 서울서는 다 그리 산다고 해도 아마 친구들 자취방이나 기숙사 가보니 아기자기 재미있어 보이나 봅니다.
    정진서랑님처럼 야물딱지게 잘 챙겨먹고 일도 공부도 열심히 할것 같으면야 걱정 없는데.
    ㅎㅎ 안봐도 비됴라 안된다 했네요.
    글고 독립시킬 돈도 없어요. ㅠㅠㅠ

  • 정진서랑
    '23.8.16 5:02 PM

    저는 공부 빼고 다 열심히 합니다. ^_^
    먹고 사는 건 1등인 것 같아요 ㅋ킼ㅋㅋㅋㅋ
    이제 기숙사에서 나와서 1시간 등교길을 이겨내며 살고 있어용…
    자취는 아주 재밌긴 합니당 ㅎㅎ

  • 3. 빛그림
    '23.8.16 11:30 AM

    어머~반갑고 재밌으면서 정성이 가득한 글, 이렇게 써줘서 고마워요! 윗분처럼 자동반사적으로 저도 저희 딸이 겹쳐져요. 올해 고3인데 내년에 부디 정진사랑님처럼 야무지고 즐겁게 대학생활하기를!! (뜬금없는 소원댓글;;)
    결론은 오랜만에 와서 반갑고 고맙다는 아줌마의 마음ㅋ

  • 정진서랑
    '23.8.16 5:05 PM

    올 때마다 따뜻하게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님 최선을 다하셔서 운도 많이 따라주는 결과 저도 응원할게요~~~
    자주 글 쓰러 오겠습니다~

  • 4. 진현
    '23.8.16 1:53 PM

    달자씨 잘 키운 따님
    정진서랑님 오랜만에 오셨군요.
    폰으로 사진도 올리고 글도 쓰니 너무 좋지 않습니까?
    자주 자주 와 주시고 달자님도 한 번 방문 이벤트 기대해봅니다.ㅎㅎ
    글 재미있게 읽었고 맛있는 음식 사진도 잘 봤습니다.
    쁘링클 제 입에는 딱인데 싫어 하는 사람도 많더라고요.

  • 정진서랑
    '23.8.16 5:07 PM

    ㅎ힣ㅎ 저는 컴퓨터로 썼어요! 엄마 말씀으로는 핸드폰으로도 된다던데
    예전에 안 된 것도 몰랐고 지금 폰으로 어떻게 하는지도 몰라요 ㅎㅎ
    다음에는 폰으로도 써 볼게용

    달자님은 제가 쿠팡에서 사먹은 거 올린다고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고 계십니다 ㅎㅎ
    저도 프링클 제 입에 딱 맞아요 ㅎㅎ

  • 5. Harmony
    '23.8.16 10:24 PM

    아우 귀여운 정진서랑님
    학창시절을 아주 잘지내고 계시네요.
    선후배동기 사이도 넘나 좋으시고
    맛난 것도 자주 먹으며 알차게 시간 보내고 계시네요.
    정말 잘살고 있는 따님을 두신 달자님!!! 열아들 부럽지 않은 따님이십니다. 추천 마구 누르러 갑니다.^^

  • 정진서랑
    '23.8.18 8:46 AM

    ㅎㅎㅎㅎ 학교가 선후배 사이가 안 좋으면 살아남기 어려워서 그런 것 같습니다.
    학창 시절 재밌네요 ㅎㅎㅎㅎ
    엄마는 제가 키톡 쓰는 것보고 열 회원 부럽지 않은 잘 키운(?) 회원 딸 하나라고 ㅋㅋㅋ 하시던데요. ㅎㅎㅎ

  • 6. 쑥과마눌
    '23.8.18 6:56 AM

    다 제 취향 음식들이네요.
    무언가를 만들고, 배우고, 나누면서, 사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

  • 정진서랑
    '23.8.18 8:47 AM

    오 낫또를 좋아하시나요.
    제가 낫또 먹는 거 보면 사람들이 놀립니다
    ㅠㅠㅠㅠㅠ ㅋㅋㅋ 하지만 전 그냥 먹습니다
    맛있으니까용 ㅎㅎ


    학교 입학했을 때는 만드는게 너무 스트레스였는데 이제는 괜찮습니다 ㅎㅎ

  • 7. 마님옥
    '23.8.19 9:34 AM

    서랑이 어머님과 달자님께서는 다들 따님들을 어떻게 키우셨길래 이리 야무지고 귀엽고 인생을 제대로 살고있는거죠?
    제 딸들도 이런 칭찬 받길 바래봅니다.
    도대체 어머님이 누구시니??

  • 정진서랑
    '23.8.30 7:19 PM

    엄마는 달자에요 ㅋㅋㅋㅋㅋ
    지금 부끄러워서 꽁꽁 숨어 계십니다~

  • 8. 프리지아
    '23.8.22 4:50 PM

    성격좋고 인성좋은 건축학도님...엄청 크게 되실꺼라 믿습니다 ㅋ

    우리집에 대학생이 둘이나 있는데...

    어찌 살아가는 지 궁금하지도 않지만...ㅋ

    요즘mz세대는 이렇게 사는 구나 ...신선했습니다..다음회도 엄청 궁금하고 팬클럽 결성하고 기다릴테니 또 올려주세요..ㅋ

  • 정진서랑
    '23.8.30 7:19 PM

    감사합니다.
    다음편 얼른 쓰고 돌아올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68 지난 여름 도시락 14 서윤 2023.09.23 8,877 5
40867 맥주 좋아하세요? 41 메이그린 2023.09.20 9,953 8
40866 혼자먹는 밥 25 메이그린 2023.09.19 10,497 8
40865 집밥 6 경민맘 2023.09.19 8,546 5
40864 1분기 도시락 23 해리 2023.09.18 9,973 4
40863 소문듣고 왔습니다 11 초보파이 2023.09.16 7,460 6
40862 야매 가정식 백반 10 Alison 2023.09.16 10,528 2
40861 먹고 살기 6 경민맘 2023.09.15 6,849 3
40860 감자전, 오므라이스,그리고 아기고양이 입양 보냈어요 9 챌시 2023.09.15 5,944 3
40859 친정엄마생신&9월모의고사&음식나누기 56 솔이엄마 2023.09.11 11,967 7
40858 163차 봉사후기) 2023년 8월 닭볶음탕 2가지와 김치전 5 행복나눔미소 2023.09.10 4,928 3
40857 배달음식비 아껴봐요 ; 닭봉. 날개 간장조림 6 늦바람 2023.09.09 7,719 5
40856 친구 생일 선물 꽃물김치~월남쌈 9 해피바이러스 2023.09.09 5,352 4
40855 쉽게 만드는 감자스프 한그릇 (날아간 레시피 추가했어요) 24 챌시 2023.09.02 11,466 4
40854 캐나다 최동단 뉴펀들랜드주 캠핑카 여행기 1 24 Alison 2023.08.31 8,999 5
40853 밥 좀 볶을 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19 Mattari 2023.08.30 12,430 5
40852 시드니 스타일_월남쌈 14 솔바람 2023.08.25 11,420 3
40851 크랩애플(crab apple) 프로젝트 1 16 디카페 2023.08.25 6,748 3
40850 고독한 빵 만들기-내용추가 28 고독은 나의 힘 2023.08.25 9,750 4
40849 병원식 30 아큐 2023.08.24 8,560 7
40848 삼세번 12 juju 2023.08.22 7,262 2
40847 처음 만든 분짜 6 하늘호수 2023.08.20 8,389 2
40846 영원한 기본반찬들 22 냉이꽃 2023.08.17 15,318 3
40845 로컬장보고 빵도 굽고 그러는 밥상 19 조아요 2023.08.16 10,911 4
40844 청각요리 4 코스모스 2023.08.16 5,257 4
40843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16 정진서랑 2023.08.15 8,830 5
40842 무더위속 하루일상 4 andyqueen 2023.08.14 6,058 3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625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