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마지막 도시락

| 조회수 : 8,671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08-11 16:29:11

제목이 마지막 도시락인데 하나는 아니고

마지막 근무지에 싸왔던 도시락들입니다

가장 즐거웠던 시간이 도시락 까먹는 시간이었어요

애한테 싸주는 도시락보다 더 진심이었을지도요,^^;;

멤버 4명의 굳건한 도시락 동맹이랄까요?ㅎㅎ

물론 김밥에 떡볶이 먹은 날도 있었습니다


집에서 만든 동그랑땡과 동태전, 불고기, 상추겉절이, 오이지

냉동실에 비상식량으로 쟁여놨던 곤드래나물밥을 해동해서 싸오기도 하고

어머니가 주신 호박잎도 쩌오고 전날 남편이 사온 죽을 싸오기도 하고 도시락을 위해 평소엔 귀찮아서 안까던 메추리알도 식초 듬뿍 넣은 물에 팍팍 삶아서 깨끗하게 졸여왔어요. 시커먼건 다시마

4인분입니다. 남기지도 않아요..뜨악..

비슷비슷한 도시락.. 슬슬 밑천들이 바닥 나는거죠

영원한 친구 계란후라이, 풀땡원 된장에 두부 등등 넣고 끓여 꽁보리밥에 비비면 꿀이죠

둥굴둥굴안 전은 참치와 갖은 채소 다져넣은 잡전

왼쪽 하단의 밥은 메밀밥. 건강에 좋다는데 쌀과 섞어야합니다. 순도 100의 메밀밥은 메밀묵이에요


단무zi (pucololo)

82를 시랑하는 여성입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봄여름1
    '23.8.11 4:53 PM

    건강한 밥상이네요.

  • 2. andyqueen
    '23.8.11 5:38 PM

    도시락 싸는거 보통일아닐듯해요 .대단하세요 ~저두 옆에 슬쩍 끼어 한술 같이 뜨고 싶네요~~

  • 3. 뽀그리2
    '23.8.12 10:00 AM

    진짜 정이 모락모락~
    도시락 먹었던 시절 그립네요.

  • 4. 챌시
    '23.8.12 9:01 PM

    너무너무 맛있어 보이는 도시락 입니다.
    함께 어울려 즐거운 웃음소리가 들리는듯..

  • 5. 솔이엄마
    '23.8.15 1:00 AM

    저도 20년전에 삼성역으로 출근하던 때가 떠오르네요.
    친한 여직원들과 도시락 까먹는 재미가 쏠쏠했는데...
    정이 느껴지는 도시락입니다.^^

  • 6. 잘될꺼야!
    '23.8.15 11:49 AM

    지금 같은 더운 날에
    밖으로 돌아다니는 아이 도시락은
    어떤걸 어떻게 싸주는게 좋을까요
    도시락 가방을 따로 가지고 가지 않는 아이인데요
    일반 옆으로 매는 가방만 가지고 가는데요
    그 가방안에 넣어주어야 하거든요ㅜㅜ
    안 상하고 부피 많이 차지하지 않게 싸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68 지난 여름 도시락 14 서윤 2023.09.23 8,877 5
40867 맥주 좋아하세요? 41 메이그린 2023.09.20 9,953 8
40866 혼자먹는 밥 25 메이그린 2023.09.19 10,495 8
40865 집밥 6 경민맘 2023.09.19 8,545 5
40864 1분기 도시락 23 해리 2023.09.18 9,972 4
40863 소문듣고 왔습니다 11 초보파이 2023.09.16 7,459 6
40862 야매 가정식 백반 10 Alison 2023.09.16 10,527 2
40861 먹고 살기 6 경민맘 2023.09.15 6,849 3
40860 감자전, 오므라이스,그리고 아기고양이 입양 보냈어요 9 챌시 2023.09.15 5,943 3
40859 친정엄마생신&9월모의고사&음식나누기 56 솔이엄마 2023.09.11 11,967 7
40858 163차 봉사후기) 2023년 8월 닭볶음탕 2가지와 김치전 5 행복나눔미소 2023.09.10 4,927 3
40857 배달음식비 아껴봐요 ; 닭봉. 날개 간장조림 6 늦바람 2023.09.09 7,718 5
40856 친구 생일 선물 꽃물김치~월남쌈 9 해피바이러스 2023.09.09 5,351 4
40855 쉽게 만드는 감자스프 한그릇 (날아간 레시피 추가했어요) 24 챌시 2023.09.02 11,466 4
40854 캐나다 최동단 뉴펀들랜드주 캠핑카 여행기 1 24 Alison 2023.08.31 8,999 5
40853 밥 좀 볶을 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19 Mattari 2023.08.30 12,429 5
40852 시드니 스타일_월남쌈 14 솔바람 2023.08.25 11,420 3
40851 크랩애플(crab apple) 프로젝트 1 16 디카페 2023.08.25 6,748 3
40850 고독한 빵 만들기-내용추가 28 고독은 나의 힘 2023.08.25 9,749 4
40849 병원식 30 아큐 2023.08.24 8,559 7
40848 삼세번 12 juju 2023.08.22 7,261 2
40847 처음 만든 분짜 6 하늘호수 2023.08.20 8,389 2
40846 영원한 기본반찬들 22 냉이꽃 2023.08.17 15,317 3
40845 로컬장보고 빵도 굽고 그러는 밥상 19 조아요 2023.08.16 10,911 4
40844 청각요리 4 코스모스 2023.08.16 5,257 4
40843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16 정진서랑 2023.08.15 8,830 5
40842 무더위속 하루일상 4 andyqueen 2023.08.14 6,058 3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624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