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고추장물 아시나요?

| 조회수 : 5,161 | 추천수 : 2
작성일 : 2023-07-21 16:18:06


고추다지다가 손이 얼얼합니다

고추다지기가 있으면 열일하고삽니다

여름반찬으로 최고인데 다지는일이 큰일입니다



멸치  다져서 넣고  집간장 마늘 넣어서

물부어서 끓입니다
냉장고두고

밥비벼묵고 국수에 올려서 묵고

여름 효자반찬입니다

 

하나 더
콩나물과 무채썰어넣고  소금만 넣어서

만든 콩나물 냉국입니따

국 안끓이고 냉장고에 넣어두고 먹는 여름국입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essie
    '23.7.21 7:31 PM

    어릴 때 할머니께서 늘 해주시던거죠. 저거 때문에 줄을 당겨서 다지는 도구를 장만했습니다. 아마 십년 전쯤 키톡에 고추장물 올려서 대 히트를 하고 히트레시피에까지 등록된 일이 있네요. 여상농민회 책을 읽다보니 이걸 고추찜이라고 부르기도 하나봅니다.

  • 2. 제니맘
    '23.7.21 7:39 PM

    앗! Jessie님!
    고추장물은 82cook에서는 Jessie님 아닌가요?
    저는 20년째 그렇게 알고 있는데요~~

  • Jessie
    '23.7.21 8:46 PM

    제 거라고 하기엔.. ㅎㅎ 원래 있던 걸 제가 기록했을 뿐인걸요. 그래도 두부찌개까지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여전히 팬하나만 쓰며 간단히 해먹기로 잘 버티고 살고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 3. 제니맘
    '23.7.21 7:42 PM

    참!
    지금도 가끔 해먹는 두부찌개
    제 인생 최고의 찌개예요.
    Jasmine 님 요리와 함께 감사하며 잘 먹고 있습니다!!
    다른 쉬운것도 알려주시면 백배 더 감사!!!

  • 4. 예쁜솔
    '23.7.22 12:02 AM

    제 고향이 김천이라
    어릴때 할머니집에 가면 먹는 반찬이었어요.
    집간장이 맛있어서 무슨 반찬이라도 다 맛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고추장물을 만들때면 고향의 아련한 냄새와
    그리운 할머니 큰엄마의 얼굴도 떠오릅니다.

  • 5. 둘리
    '23.7.22 8:48 AM

    시댁이 김천입니다
    저도 결혼해서 배운 음식입니다
    아직도 형님간장 얻어먹는 불량주부네요
    형님 말씀이 물이 맛있어서 간장도 된장도 맛있담니다 제가하면 그맛이안나요

  • 6. 보헤미안
    '23.7.22 9:57 AM

    키톡의 부활로 키톡 베스트 메뉴들도 오랜만에 보게 되네요. 오랜 회원님들 닉네임 보는것도 반갑고요. 고추장물 진짜 여름 효자반찬!! 원주인님까지 등장하시니 신나네요ㅎㅎ

  • 7. 뽀그리2
    '23.7.22 11:47 AM

    완전 단전에서 끌어올라온 내공있는 메뉴예요.
    언젠가 고추장물 도전해봐야겠어요.

  • 8. berngirl
    '23.7.23 9:43 AM

    저걸 다 다지셨다니 대단하세요.
    이 버전은 굉장히 단아한 버전이네요.
    저흰 고추 통째로, 멸치도 뾰 머리 떼고는 통째로 넣은 고추장물 먹어봤어요.

    여름 어딜 가든 저녁시간 되면 고추장물 만드는 냄새가 꼭 나요.
    정말 입맛 돋우는 중독적인 냄새!!

  • 9. 토끼엄마
    '23.8.25 12:53 PM

    꼭 해먹어보고 싶으나 아직도 도전해보지 못한 고추장물이네요.
    저만큼 다지신 솜씨를 보니 둘리님 음식내공이 대단하신 듯...
    다른 레시피도 올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12 이게 되는군요?!ㅋㅋ 21 백만순이 2023.07.28 6,607 5
40811 요며칠 해먹은 고기요리 5 뽀그리2 2023.07.28 4,155 3
40810 내손 수육 19 보단 2023.07.27 5,061 4
40809 콩나물국밥 17 냉이꽃 2023.07.26 5,630 3
40808 토마토마리네이드 입니다 5 july 2023.07.26 4,569 2
40807 저 고들빼기김치 담았어요 ^^ 31 Jeanne 2023.07.26 4,164 5
40806 저도 기념으로 수육사진 올려봐요 (+ 고기국수) 12 늦바람 2023.07.26 3,824 3
40805 다만 화이팅 43 쑥과마눌 2023.07.26 4,527 6
40804 옥수수 철입니다. (묻어가기) 7 힘쎈그녀 2023.07.25 4,479 3
40803 양면팬 돈까스 ( 탔어요 ㅠㅠㅠ) 10 berngirl 2023.07.25 3,619 3
40802 사진사이즈 줄이고 추가로 올립니다. 헤헷^^ 10 잠오나공주 2023.07.24 3,029 3
40801 참외 장아찌 13 선아맘 2023.07.24 3,796 5
40800 더울 때 즐기는 음식들 :) 25 애플 2023.07.24 7,290 3
40799 키톡의 재 활성화를 응원합니다~~!! 4 오물렛 2023.07.24 2,882 3
40798 안녕하세요? 핸드폰으로 사진을 올릴 수 있다고 해서 글을 썼는데.. 14 잠오나공주 2023.07.23 3,227 2
40797 땡초 된장찌개 와 잡다한 사진들.. 17 뮤즈82 2023.07.22 5,782 3
40796 슬쩍 인사드리기.. 6 miri~★ 2023.07.22 4,157 2
40795 분식집 메뉴 8 뽀그리2 2023.07.22 4,764 2
40794 주말 고기 1탄 4 berngirl 2023.07.22 3,444 2
40793 고추장물 아시나요? 10 둘리 2023.07.21 5,161 2
40792 키톡 컴백해봄 4 돈데크만 2023.07.21 4,200 3
40791 편수만들었어요 4 아뜨~ 2023.07.21 3,648 4
40790 여름채소 갈무리 13 냉이꽃 2023.07.20 5,358 5
40789 두번은 없을 거 같네요;;; 6 쭘마탭퍼 2023.07.18 6,927 3
40788 오늘 바질페스토, 만두 만들었어요. 7 진현 2023.07.18 5,181 2
40787 칭찬에 기분이가 좋아서^^; 17 내꿈을펼치마 2023.07.17 8,058 5
40786 일일 일빙수 노하우 (민서네빵집님께 헌정) 8 뽀그리2 2023.07.17 4,927 2
40785 보리리조또 4 Jessie 2023.07.17 3,674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