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고추장물 아시나요?

| 조회수 : 5,119 | 추천수 : 2
작성일 : 2023-07-21 16:18:06


고추다지다가 손이 얼얼합니다

고추다지기가 있으면 열일하고삽니다

여름반찬으로 최고인데 다지는일이 큰일입니다



멸치  다져서 넣고  집간장 마늘 넣어서

물부어서 끓입니다
냉장고두고

밥비벼묵고 국수에 올려서 묵고

여름 효자반찬입니다

 

하나 더
콩나물과 무채썰어넣고  소금만 넣어서

만든 콩나물 냉국입니따

국 안끓이고 냉장고에 넣어두고 먹는 여름국입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essie
    '23.7.21 7:31 PM

    어릴 때 할머니께서 늘 해주시던거죠. 저거 때문에 줄을 당겨서 다지는 도구를 장만했습니다. 아마 십년 전쯤 키톡에 고추장물 올려서 대 히트를 하고 히트레시피에까지 등록된 일이 있네요. 여상농민회 책을 읽다보니 이걸 고추찜이라고 부르기도 하나봅니다.

  • 2. 제니맘
    '23.7.21 7:39 PM

    앗! Jessie님!
    고추장물은 82cook에서는 Jessie님 아닌가요?
    저는 20년째 그렇게 알고 있는데요~~

  • Jessie
    '23.7.21 8:46 PM

    제 거라고 하기엔.. ㅎㅎ 원래 있던 걸 제가 기록했을 뿐인걸요. 그래도 두부찌개까지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여전히 팬하나만 쓰며 간단히 해먹기로 잘 버티고 살고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 3. 제니맘
    '23.7.21 7:42 PM

    참!
    지금도 가끔 해먹는 두부찌개
    제 인생 최고의 찌개예요.
    Jasmine 님 요리와 함께 감사하며 잘 먹고 있습니다!!
    다른 쉬운것도 알려주시면 백배 더 감사!!!

  • 4. 예쁜솔
    '23.7.22 12:02 AM

    제 고향이 김천이라
    어릴때 할머니집에 가면 먹는 반찬이었어요.
    집간장이 맛있어서 무슨 반찬이라도 다 맛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고추장물을 만들때면 고향의 아련한 냄새와
    그리운 할머니 큰엄마의 얼굴도 떠오릅니다.

  • 5. 둘리
    '23.7.22 8:48 AM

    시댁이 김천입니다
    저도 결혼해서 배운 음식입니다
    아직도 형님간장 얻어먹는 불량주부네요
    형님 말씀이 물이 맛있어서 간장도 된장도 맛있담니다 제가하면 그맛이안나요

  • 6. 보헤미안
    '23.7.22 9:57 AM

    키톡의 부활로 키톡 베스트 메뉴들도 오랜만에 보게 되네요. 오랜 회원님들 닉네임 보는것도 반갑고요. 고추장물 진짜 여름 효자반찬!! 원주인님까지 등장하시니 신나네요ㅎㅎ

  • 7. 뽀그리2
    '23.7.22 11:47 AM

    완전 단전에서 끌어올라온 내공있는 메뉴예요.
    언젠가 고추장물 도전해봐야겠어요.

  • 8. berngirl
    '23.7.23 9:43 AM

    저걸 다 다지셨다니 대단하세요.
    이 버전은 굉장히 단아한 버전이네요.
    저흰 고추 통째로, 멸치도 뾰 머리 떼고는 통째로 넣은 고추장물 먹어봤어요.

    여름 어딜 가든 저녁시간 되면 고추장물 만드는 냄새가 꼭 나요.
    정말 입맛 돋우는 중독적인 냄새!!

  • 9. 토끼엄마
    '23.8.25 12:53 PM

    꼭 해먹어보고 싶으나 아직도 도전해보지 못한 고추장물이네요.
    저만큼 다지신 솜씨를 보니 둘리님 음식내공이 대단하신 듯...
    다른 레시피도 올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49 병원식 30 아큐 2023.08.24 8,504 7
40848 삼세번 12 juju 2023.08.22 7,210 2
40847 처음 만든 분짜 6 하늘호수 2023.08.20 8,361 2
40846 영원한 기본반찬들 22 냉이꽃 2023.08.17 15,202 3
40845 로컬장보고 빵도 굽고 그러는 밥상 19 조아요 2023.08.16 10,847 4
40844 청각요리 4 코스모스 2023.08.16 5,228 4
40843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16 정진서랑 2023.08.15 8,760 5
40842 무더위속 하루일상 4 andyqueen 2023.08.14 6,015 3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524 2
40840 무화과 무화과 맛나는 과일~ 5 뽀그리2 2023.08.12 7,776 2
40839 행복만들기 16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7월 제육볶.. 6 행복나눔미소 2023.08.12 3,129 3
40838 마지막 도시락 6 단무zi 2023.08.11 8,623 3
40837 재수생 밥상 (내팔자야ㅜㅜ 하지만 열심히 사는 일상) 54 솔이엄마 2023.08.11 12,745 6
40836 날씨덕분에끓이는 말복삼계탕 5 하얀쌀밥 2023.08.10 4,307 3
40835 넌 이름이 뭐니?? 3 피오니 2023.08.09 6,268 2
40834 오늘은 챌토리의 날, 그냥 보낼순없죠 14 챌시 2023.08.08 5,816 2
40833 대프리카 여름나기(콩국수일상) 8 돈데크만 2023.08.08 4,851 2
40832 오이소박이 8 해바라기 2023.08.08 4,469 2
40831 우와 새글들이 엄청많은 틈에 혼밥러도 살짝! 13 옐로우 2023.08.07 6,128 3
40830 평양냉면 21 냉이꽃 2023.08.06 6,089 3
40829 베트남 여름 휴가 13 큰물 2023.08.06 5,934 2
40828 시골밥상 10 큰물 2023.08.06 6,030 2
40827 목포여행 음식 후기 20 뽀그리2 2023.08.05 7,402 2
40826 오랜만입니당 12 빈틈씨 2023.08.04 5,355 2
40825 시드니에서 늦은 김장_배추구경 하세요. 14 솔바람 2023.08.04 6,283 3
40824 이건 어때요? 쪼끔 나아졌나요? 8 모하나 2023.08.03 4,981 4
40823 에게 이게 모야? 17 김흥임 2023.08.03 5,569 5
40822 초보 제빵 2탄 6 모하나 2023.08.02 4,447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