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 조회수 : 11,448 | 추천수 : 5
작성일 : 2022-03-12 17:49:41
오늘 아침은 철이댁님 보다 더 간단 버전.
냉동실에 있던 찰옥수수, 단호박, 삶은 달걀, 짭짤이 토마토, 갓 물김치.
원래도 요리하기 싫은 게으른 자인데 나이 먹을수록 더 하기가 싫습니다.
82쿡이 요리 사이트인데 장수 유령회원인 저는
늘 하는 고민이 '음식 만드는 수고를 덜 하고 간단하게 먹고 살고 싶따아~~'입니다.
(불량 회원입니다.ㅠㅠ)

둘째 아이가 참으로 입맛 까다롭고 후각도 예민해 밥상에서 늘 잔소리가 빠지질 
않는데 독립해서 살더니 달라졌어요.
주는 대로 먹습니다. 
친구들이 너희 엄마 음식 잘 하냐고 하면 그저 그렇다고 대답한대요.ㅎㅎ
"너 나가서 살아 봐라, 누가 너한테 밥 한 그릇 챙겨 주나"하고 저도 응대했었는데
절대 미각이라 요리를 제법 하는 아이라 지난해 여름 독립해서 조리 도구도 이것저것 사고
음식도 열심히 해 먹더니 지난 주에는 와서 한다는 소리가
"엄마 매일 똑같은 거 먹고 살았으면 좋겠어." 그러더라고요.
네가 음식 만드는 수고로움을 아는구나 하고 짠하더라고요.
음식하기 싫어 외식이나 쉽게 먹을 수 있는 인스턴트로 끼니를 채우는지
몸이 점점 불어 나서 걱정입니다.

3월 9일 사전투표로 투표는 일찌감치 마치고 유투브에서 본 떡 피자 만들어서 남편이랑 먹었네요.
떡국떡 소진하기 좋더라고요.


3월 10일 친정 가서 자고  밤새 대선 개표 지켜보고 의기소침해져서
집으로 돌아 와 장 담갔습니다.
이번이 두 번째인데
몇 년 전에도 했었는데 프리스카님이 올려 주시는 거 보고 용기를 내서 도전했었죠.  


지난 봄 곤드레 사다가 데쳐서 냉동해 두었던 들기름 듬뿍 넣고 지은 곤드레. 밥
새로운 봄이 왔으니 부지런히 먹고 또 냉동고에 채워 넣어야죠.
전 말린 곤드레 샀다가 씻어도 씻어도 나오는 불순물에 혼쭐이 난 이후 생 곤드레 데쳐서 냉동해 두었다가 먹습니다.


소박한 조기 구이에 나물반찬.
조기도 사다가 내 입에 맞게 소금 뿌려 제과점 빵칼로 비늘 손질해서 말려서 먹으면 더 맛있어요.
남편이 손질해 주는데 너무 맛있다고 얼마든지 사오라고.ㅎㅎ

자유게시판은 선거 전이나 후나 정치 이야기로 갑론을박이지만
정치, 선거가 우리의 일상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것이니 당연한 것이지만
너무 험한 말 오가는 것만 삼가했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어느 당이 정권을 잡았느냐에 따라 차이는 분명히 있습니다.

져도 진 것이 아니고 이겨도 이긴 것이 아닌 역대 최소 24만 표차 20대 대통령.
내가 표를 안 주었어도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 당선자인 것은 분명한 것이고
부디 국민과 국가를 섬기며 5년간 대한민국호를 잘 운영해주기를 세상의 모든 신께 간.절.히  빌어 봅니다.
대한민국 국민 저력이 있으니 국민들을 믿어 보자구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철이댁
    '22.3.12 7:25 PM

    냉장고에 비축되어 있는 식재료들을 보면
    전혀 게으르지 않으십니다.
    게으른건 제가 더 게으른 걸로~ㅎㅎ

  • 2. 프리스카
    '22.3.13 9:20 AM

    알메주로 장 담그셨네요.
    거기다 암팡판이라고 누름판 28cm 덮어 누르면
    골마지 안 피고 좋겠어요.
    이왕지사 벌어진 일 서로 정치 잘해주길 바래야죠.

  • 3. 피오나
    '22.3.13 5:25 PM

    전 예전에 소금이 녹지않아 애를먹었던이후로 엄두를 내지않습니다.단지가 넘 예쁘네요.
    맞아요...못하면 그때가서 비난하면됩니다.이젠 한 배를 탔는데 잘해주기만을 저도 빌고빕니다.우리모두 잘살기위해서.

  • 4. 봄여름여름
    '22.3.14 9:40 PM

    밥상이 참 정겹습니다~^^

  • 5. lllll
    '22.3.18 3:59 PM

    반찬이 모두 접시에 담겨있는게 신기하네요.
    저는 거의 유리락에 담아넣고 먹고해요..

  • 6. 자유광장
    '22.3.21 3:59 AM

    같은 마음이네요.
    사실,걱정되긴 합니다.
    제발 잘 하시길..

  • 7. 백만순이
    '22.3.23 11:14 AM

    게으르시다면서 장 담그기ㄷㄷㄷ
    저도 친정엄마한테 장 담그기랑 김치랑 기타등등 배워둬야하는데............정말 귀찮아요-,.-
    나중엔 그냥 사먹고말지했는데 혹여나 그맛이 사무치게 그리우면 어쩌나요

    걱정이 현실로 드러나느듯해서 가슴이 답답하지만 그럴수록 기운내서 목소리 내야겠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44 챌시를 챌시로 밀어내기~고양이사진 주의 ! 30 챌시 2022.04.15 12,332 3
44143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37 주니엄마 2022.04.14 14,775 5
44142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10,067 5
44141 146차 전달) 2022년 3월 (달고기)생선까스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2.04.12 7,537 3
44140 고3 아들 아침밥 & 봄 21 솔이엄마 2022.04.10 17,599 6
44139 순부두 열라면 18 hoshidsh 2022.04.07 12,918 1
44138 라면과 이런 면 저런 면. 24 18층여자 2022.04.05 13,972 4
44137 처음으로 어육장 담가봤어요. 16 프리스카 2022.04.04 10,727 2
44136 라면 요리 20 백만순이 2022.04.04 10,624 5
44135 오랫만이에요 (냥이들 사진있어요) 28 ilovemath 2022.04.03 9,990 4
44134 라면은 없고 쌀국수 사진 들고 왔어요. 18 진현 2022.04.02 8,563 2
44133 만두과 28 spris 2022.03.29 12,865 12
44132 여기가 라면 맛집!! 33 테디베어 2022.03.28 13,731 5
44131 12년만에 전하는 이야기들 18 강아지똥 2022.03.28 13,194 4
44130 솔직한 라면 6 챌시 2022.03.28 10,296 3
44129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4,347 5
44128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947 5
44127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3,771 10
44126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512 20
44125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5,305 22
44124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4,218 4
44123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929 9
44122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319 3
44121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301 8
44120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448 5
44119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7,021 7
44118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530 3
44117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526 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