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1년장 장담그기 편리한 누름돌 암팡판 사진추가

| 조회수 : 13,059 | 추천수 : 4
작성일 : 2022-02-19 18:34:26
장을 담군 후 1년 후에 가르면
된장도 간장도 다 맛있다고 해서
이번에 처음으로 그렇게 해봅니다.
물은 그냥 해도 되지만 끓였어요.
황기 벌나무 건표고버섯 다시마
다시마는 제일 늦게 넣고
30분 후에 건져냅니다.


소금물 염도 15%=천일염 1 대 물 5
메주:소금물=1:3
염도 18보메 나옵니다.

11년 간수 뺀 천일염 1.5kg


이틀 두었더니 불순물이 가라앉았어요.


백태 1.7kg 삶아 메주덩이 3개
하루 겉말림 하고
37도로 10일 띄웠어요.


잘 뜬 메주


알메주도 있길래 500g 추가
면주머니에 넣고


고추씨 70g


물은 7리터 잡았어요.


요즘 새로 나온 누름판 암팡판
메주를 잘 눌러주네요.


면보자기 위에 일반보자기
그위에 종이호일 두 장


장마철에 물 들어가지 말라고
검정 생고무줄로 묶고
천은 위로 다 올려 뚜껑 덮었어요.


산밑 약간 그늘진 곳
이렇게 1년을 그냥 두었다가
내년 이맘 때 장 가르려구요.
항아리는 11리터 황금뒤주 낭성토기
흙(모래)이 굵어 숨 쉬는 옹기
실물로 보니 잘 만들어졌어요.


벌레 신경쓰기 싫어
면보자기--> 비닐--> 면손수건으로 덮고
항아리뚜껑 덮었어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얼리버드
    '22.2.20 5:10 PM

    대단합니다. 메주를 띄울때 실내에서 띄우나요? 어렸을때 시골집 방 윗목 천정 부근에 못 박아서 메주 걸어 띄우던 기억이 나네요. 그립습니다. 돌아가신 친정 아버지 메주 손수 띄우시던 기억이 나네요.

  • 프리스카
    '22.2.20 5:57 PM

    네 거실에서 다 합니다.
    전기방석 있으니 쉬워요.
    친정아버님이 손수 메주도 띄우시고 자상하셨네요.

  • 2. 너와나ㅡ
    '22.2.21 7:07 AM

    보통 장독대들 티비에 나오는거 보면 햇빛 쨍쨍한곳에 쫘악 펼쳐져 있던데
    우리집 장독대는 오후되면 그늘이 지거든요
    엄마한테 하루종일 햇빛드는게 좋은거 아니냐니
    그렇지 않다고 하시더라구요
    프리스카님도 산밑 약간 그늘진곳에 두신다니 반가운 마음에 댓글 남겨봅니다~^^

  • 프리스카
    '22.2.21 7:14 AM

    이번에 담근 항아리 1년 후에 개봉하려구요.
    7월 8월에 메주가 항아리 안에서 들썩들썩 그게 포인트라네요.
    발효는 과학이니 반그늘도 괜찮을 것 같아요.

  • 3. 써니큐
    '22.2.22 2:48 PM

    돌아가신 엄마생각나네요.
    인터넷으로 기웃기웃하다 올해 처음으로 해보려구요.
    알알이메주라고 마트에 있어서 사다놓고 숯때문에 고민하다 코로나로 격리중이예요~
    숯은 안넣나요? (홈쇼핑에 파는 메주세트의 숯이 장담기용 숯이 아니라 숯불용 숯으로 속여 넣은게 발각이돼 올해는 홈쇼핑에 장세트가 싹 사라졌다는 뉴스가 있더라구요.)
    숯을 어떤걸 넣어야하나 고민이었는데 안넣어도되면 바로 담아볼려구요~
    저도 집에 있는 감칠맛나는 재료들 넣어서 해볼께요~
    팁들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22.2.22 3:11 PM

    네 숯 한 번도 안 넣었는데 괜찮아요.
    암팡판 누름돌로 눌러 놓으니
    흰꽃 장꽃 안 피고 장이 잘 될 것 같아요.

  • 4. 18층여자
    '22.3.3 8:29 PM

    가끔 쉽게 사먹지 않고 요리를 해서 식솔들을 먹이고 있다..
    라고 우쭐해 질때가 있어요.
    그런데 하나하나 짚어보면 다 어른들이 해주신
    된장,고추장,간장,고추가루, 김치.

    나중을 생각해보면 참 대책이 없네요.
    존경스럽습니다.

  • 프리스카
    '22.3.3 8:48 PM

    네 저도 지금도 요리 잘 못해요.
    그런데 직접 담근 고추장 된장 간장은
    뭔가 맛있게 해줘요. 해보니 쉬워요. 해보세요~

  • 5. 수면낭자
    '22.3.4 1:06 PM

    우와 대단하십니다.

  • 프리스카
    '22.3.4 1:59 PM

    막상 해보면 아주 쉬워요.
    감사합니다.

  • 6. 쑥과마눌
    '22.3.5 9:48 AM

    이런 포스팅을 보면, 보고 배워야 하는데,
    장 위에 비친 나뭇가지가 멋지구나 하는 생각이나 하니 멀었습니다.
    그러나, 그 나뭇가지가 있는 풍경이 장맛을 확실히 돋구겠지요.
    잘 보았습니다.

  • 프리스카
    '22.3.5 11:29 AM

    겸손의 말씀
    쑥과마눌님도 요리 잘하시죠.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44 챌시를 챌시로 밀어내기~고양이사진 주의 ! 30 챌시 2022.04.15 12,332 3
44143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37 주니엄마 2022.04.14 14,775 5
44142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10,067 5
44141 146차 전달) 2022년 3월 (달고기)생선까스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2.04.12 7,537 3
44140 고3 아들 아침밥 & 봄 21 솔이엄마 2022.04.10 17,599 6
44139 순부두 열라면 18 hoshidsh 2022.04.07 12,918 1
44138 라면과 이런 면 저런 면. 24 18층여자 2022.04.05 13,972 4
44137 처음으로 어육장 담가봤어요. 16 프리스카 2022.04.04 10,727 2
44136 라면 요리 20 백만순이 2022.04.04 10,624 5
44135 오랫만이에요 (냥이들 사진있어요) 28 ilovemath 2022.04.03 9,990 4
44134 라면은 없고 쌀국수 사진 들고 왔어요. 18 진현 2022.04.02 8,563 2
44133 만두과 28 spris 2022.03.29 12,865 12
44132 여기가 라면 맛집!! 33 테디베어 2022.03.28 13,731 5
44131 12년만에 전하는 이야기들 18 강아지똥 2022.03.28 13,194 4
44130 솔직한 라면 6 챌시 2022.03.28 10,296 3
44129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4,347 5
44128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947 5
44127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3,771 10
44126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512 20
44125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5,305 22
44124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4,218 4
44123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929 9
44122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319 3
44121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301 8
44120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448 5
44119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7,021 7
44118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530 3
44117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526 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