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반평균 낮추는 이야기 - 초코케익

| 조회수 : 5,785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4-29 04:19:47

친정같은 키톡에서  많은 것을 배웠으나, 머리로 배운 지식을 손으로 내려보내지 못해 

키톡에 감히 발들이지 못하는 하등급 주부입니다. 


허나, 키톡의 수준이 너무 높아 섣불리 글을 올리지 못하는 분들도 있을 터!

반평균 좀 깎아드리면 많은 분들이 입성하리라 예상하고 글을 올립니다.


코로나 때문에 군것질이 쉽지 않습니다. 

단 거(Danger)가 먹고 싶으나 뭘 사러 나가기가 무섭습니다. 


그래서 큰 맘 먹고 구석에 봉인된 케익 믹스를 꺼냈습니다. 

유효기간이 지났네요. 


머랭을 열심히 치대다가 냉장고에 초코칩이 있길래 좀 더 넣고 

코코아 가루도 몇숟갈 들이부었습니다. 


오븐에서 꺼내는데, 초등 아이가 달려와 '이게 뭐야?' 합니다. 





안에 내용물이 어디로 간걸까요? 

맛도 없습니다. 


케익믹스도 제대로 못쓰는 저는 언제쯤 하산할 수 있을 까요?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피그플라워
    '20.4.29 4:51 AM

    잘봤네요.저도 감히 사진을 못올리지만 용기를 얻었네요.
    사실 올리는 방법 몰라서 못올려요ㅋ

  • NGNIA
    '20.4.29 5:06 AM

    글로 올리시면 되지요.
    사진을 묘사하듯 한땀 한땀 글 쓰시다 보면 어느 새 언어영역 만점!

  • 2. 초록
    '20.4.29 9:46 AM

    와우 너무 친근하고 좋잖아요^^

    제가 하향시키고있으니 걱정마세요
    근데 머랭까지 치시다니 반칙이에요 ㅎㅎ

    저 냄비아래 눌러붙은게 진짜 달달구리할거같아요
    자주뵈어요^^

  • 3. 귀염아짐
    '20.4.29 10:12 AM

    저도 키톡은 뭐랄까, 제가 속한 곳이 인간계라면 천상계랄까....음식 솜씨, 플레이팅, 각종 풍경 사진, 글솜씨 등등을 우러러보며 그 솜씨들을 부러워만 하는 곳인데...저도 한 번 용기를 내어볼까나...그런 생각이 살짝 들었습니다. 그런데, 케이크는 무조건 맛있는 거 아닌가요. 저 사는 곳은 전국민 자가 격리를 5주동안 해서 제과점 근처에도 못 가본지 오래 (?)...사진의 케이크라도 있다면 너무나 감지덕지 맛나게 먹을 것 같아요.

  • 4. 테디베어
    '20.4.29 10:48 AM

    케잌은 사다 먹는 저로서는 너무 맛있어보입니다.
    머랭까지 치시다니 제가 근접 못하는 고2때 외화 V 이야기를 하던 공부잘하는 친구가 생각 납니다.
    TV만 봤다하면서~NGNIA님도 왠지 그 친구 같아요^^
    NGNIA님 환영합니다.
    우리 반 화이팅!!!입니다.

  • 5. 설이맘
    '20.4.29 10:59 AM

    저도 글쓰기가 자신없어서 눈팅만 하며 감동 많이 받아요

  • 6. 고고
    '20.4.29 11:55 AM

    맛도 없습니다. ㅎㅎㅎ

    반갑습니다.

  • 7. 수니모
    '20.4.29 3:52 PM

    부어터져야 빵인디
    간만 맞아도 성공인디
    오호통재라
    사건의 원인 규명이 시급해보입니다. ^^

    반갑습니다.

  • 8. 블루벨
    '20.4.29 8:08 PM

    우엉 좋아하는 데 금방 해 놓은 걸 보니 정말 맛있어보여요...후다닥하고 말은 김밥이 너무 예술입니다.
    미나리를 넣고 김밥해도 맛있을 것 같아요. 갑자기 미나리 넣은 김밥 먹고 싶어요~ (미나리를 좋아해서 묘종 미나리를 조금 얻어다가 정원에서 키웠는 데 어떻게 키워도 잘 큰다던 미나리가 죽어버리더라구요.ㅋㅋ)

    초록님 집에서 뒹구르르 하면서 쉬엄쉬엄 하세요^^

  • NGNIA
    '20.4.30 6:32 AM

    ㅎㅎㅎㅎ 블루벨닙
    초록님 글 방문하셨다가 아랫집으로 오셨구만요

  • 9. NGNIA
    '20.4.30 6:34 AM

    눈팅 만 하시는 요리 중수 분들을 이끌어 내기 위한 글이었는데
    좋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끔 소 뒷발질로 엉겁결에 성공한 요리도 올리겠습니다

  • 10. 201303
    '20.5.2 12:46 PM

    케잌 누룽지? 가 됐네요 ㅎㅎㅎ
    원글님.. 사실은 요리 고수일것같아요^^

  • 11. 송이이모
    '20.5.2 2:16 PM

    글과 사진이 함께 올라간 훌륭한 글이잖아요.

    저는 사진 하나 덜렁. 올리고는 더이상 손을 못 대는 사람이라... ㅠㅠ

    대댓글은 한번 올리면 다른글에도 달라붙는걸로 보여서, 그거 무서워 달지도 못해 ㅋ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68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3 솔이엄마 2020.05.31 12,952 11
43867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7,050 3
43866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53 해피코코 2020.05.31 8,601 11
43865 Quarantine cooking 30 hangbok 2020.05.29 8,289 6
43864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7,379 2
43863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7,261 5
43862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6,762 5
43861 오렌지 파운드케잌 36 이베트 2020.05.24 6,641 3
43860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7,519 2
43859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6,015 3
43858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7,664 2
43857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4,168 3
43856 빵없는 부엌 이야기 35 소년공원 2020.05.21 9,170 5
43855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7,215 3
43854 빵빵빵생활 33 테디베어 2020.05.19 8,497 3
43853 발효빵 도전기 11 이베트 2020.05.18 3,879 3
43852 내 밀가루의 한계 16 berngirl 2020.05.16 5,743 3
43851 자게 발효빵 제빵기로 좋아하는 탕종식빵 만들었어요. 12 프리스카 2020.05.16 4,906 4
43850 에어프라이어 길들이기 17 수니모 2020.05.16 7,466 3
43849 딸이 만들어준 에어프라이어 공갈빵 대박 맛나요 12 둥글게 2020.05.15 9,507 2
43848 발효빵 인증(처음으로 글을 써 봐요.) 16 칼레발라 2020.05.15 4,941 4
43847 마늘쫑 무침 10 이호례 2020.05.14 5,536 3
43846 에어 프라이어에 빵굽기 10 수니모 2020.05.13 8,115 1
43845 엘비스프레슬리파운드,딸기생크림케이크,찐남매생일상,고추장삼겹살 34 조아요 2020.05.12 7,489 2
43844 저도 성공^^ 9 초원 2020.05.12 5,559 2
43843 양구 아스파라거스 후기 21 낙랑 2020.05.11 6,975 3
43842 솔이네집 5월 37 솔이엄마 2020.05.10 9,583 6
43841 발효빵 80프로 성공후기 7 이베트 2020.05.10 4,323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