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우울하고 억울한 이 느낌 무엇?

| 조회수 : 5,437 | 추천수 : 5
작성일 : 2020-04-19 15:21:14
매우 오래된 회원이나 아직도 키톡 사진 올리기는 성층권으로 우주선 날리는 것처럼 부담스러워(절대 못한다고는 안씀. 요리를 못해서도 아니라고 혼자 우김) 키톡 데뷔는 회갑 무렵에나 해볼까 하는 일인인데 본의 아니게 이리 데뷔를 하네요.

코로나 칩거 와중에 단비 같은 소설과 그림 보는 낙으로 하루에도 몇번씩 들락거렸는데 그냥 억울하고 우울합니다. 볼수록 내 스탈 정변과 사랑에 빠지려는 순간이었는데 아 진짜 이게 뭔가요ㅠ

키톡에 요리글 하나 안올린 제가 쓸 말은 아니지만 키톡이 진정 음식 얘기만 하는 곳이었나요? 음식을 빙자한(제 기분이 꼬여 단어가 좀..;;;) 사람 사는 이야기 올리는 곳 아니었나요?

다시 돌아오실 것 같지 않아 안타까운 마음 이리 남기고 갑니다.

# 후속 이야기 어디서든 꼭 보고 싶습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ama
    '20.4.19 11:25 PM

    같은 심정입니다ㅠㅠ
    습관적으로 매일 들어와 확인하고 실망합니다.
    사라와 정변 그리고 화백님가족 스토리가 정말 궁금해요.

  • juju
    '20.4.26 1:42 PM

    저도 정말 궁금해요...
    쑥님 근황도 정변과 사라의 이후 스토리도.

  • 2. 소년공원
    '20.4.20 1:04 AM

    이번참에 우주선 한 대 쏘아올려주시지요?
    ㅎㅎㅎ
    쑥과마눌 님의 소설 연재 원래의 취지가 여기 게시판이 조금 더 북적거리고 즐거운 곳이 되었으면 해서 아니었나요?
    방향은 어쩌다보니 조금 틀어져버렸지만...
    그래도 덕분에 여기 많은 분들이 오셔서 글을 남겨 주시니, 쑥과마눌 님은 지금 이 사태를 지켜보며 흐뭇함도 살짜기 느끼시리라 짐작합니다.

  • juju
    '20.4.26 1:44 PM

    아..우주선..환갑도 아니고 다음 생에나..(쿨럭)

    사진 없는 요리 시리즈라도 올려볼까요..ㅎㅎ
    쑥님 컴백 기다리면서..

  • 3. 초록
    '20.4.20 9:23 AM

    원래 처음이 두려운거에요
    저보세요 ㅎㅎ
    마구 남발하잖아요^^

    그나저나 AC (대문자면 많이 화난거에요 ㅠㅠ)

  • juju
    '20.4.26 1:47 PM

    그것이..키톡 글쓰기는 글이나 요리의 퀄리티 문제가 아니고 all or nothing 문제라..ㅎㅎ

    애니웨이 저도 새삼 에잇~;;;

  • 4. 테디베어
    '20.4.20 9:45 AM

    맞아요~ 저도 어리둥절 했습니다.
    쑥과 마눌님 손가락 다 나으시면 꼭 돌아오실거라 믿습니다.!!!!!

  • juju
    '20.4.26 2:00 PM

    네..컴백하셔야죠 꼭~!!

  • 5. 패터슨
    '20.4.20 4:19 PM

    그니까요 ㅠㅠㅠ
    진짜 억울한 마음이에요 ㅠㅠ

  • juju
    '20.4.26 2:06 PM

    황당 억울;;;

  • 6. 백만순이
    '20.4.20 9:15 PM

    키톡에 글쓰는게 생각보다 참 손이 가요
    사진도 사이즈 다 줄여야하고 어떤 내용으로 쓸지도 다 생각해야하고....그러니 드라마 리뷰나 여행기. 소설은 어떠할지......
    게다가 글하나 올리고나면 몇일동안 들락거리며 로긴을 해야합니다
    쪽지로 그릇판매처. 원단 판매처. 생선판매처나 요리법을 물어보시기에 그거에 일일이 답하드려야하거든요
    근데 지금은 지워졌지만 제글에 착한척 피해자인척 이렇게 글쓰는거 찌질하다는댓글에......불편한다는 얘기 나오자마자 이해한다 글은 지운다는 사람한테 자게에다가 뭔가 뒷꿍꿍이가 있다는듯 얘기하며 당당하게 당사자 글은 안읽어봤다고하는데......하아.......
    그저 선의이고 친절함이였는데 똥바가지 거하게 뒤집어쓴듯한 느낌이네요

  • juju
    '20.4.26 2:05 PM

    에고..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마음 많이 상하셨겠어요ㅠ

  • 7. Harmony
    '20.4.25 6:58 AM

    주주님
    왜 안오시나요?
    자주 오셔서 사진 아니더라도
    키톡 글 많이 남겨주세요.!!

  • juju
    '20.4.26 2:09 PM

    앗..키톡에서 저를 기다려주는 분이 계시다니~^^ 사진 없는 요리글이라도 써볼까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40 저 쪼 아래 섬나라 살아요... 34 QQ 2020.05.10 8,153 2
43839 어쩌다 제면기 17 쑥송편 2020.05.09 5,393 5
43838 자게의 쉬운 발효빵 만들어봤습니다 5 Gabriel 2020.05.09 5,311 2
43837 스톡홀름 노르딕 박물관 14 꽃게 2020.05.09 2,870 3
43836 제육 In the Hell. 11 NGNIA 2020.05.09 4,559 1
43835 하와이에서 빵 만드는 아줌마 26 로아로아알 2020.05.08 8,332 3
43834 발효빵 처참하게 실패한 후기 ㅜㅡ 15 이베트 2020.05.08 4,362 2
43833 자게의 동남아풍 돼지갈비 20 빈틈씨 2020.05.08 7,297 3
43832 제빵기로 간단하게 맛있는 탕종식빵 만들기 36 프리스카 2020.05.07 6,787 2
43831 자게의 쉬운 레시피 빵 29 뽀그리2 2020.05.06 10,779 2
43830 123차 후기) 2020년 4월 "14마리 닭볶음탕의 .. 10 행복나눔미소 2020.05.06 4,075 7
43829 닭갈비 요리 10 코스모스 2020.05.06 5,193 1
43828 라일락 꽃향기 맡으면서~ 26 테디베어 2020.05.04 7,094 5
43827 정어리캔-김취찌개 9 NGNIA 2020.05.03 5,985 6
43826 춘삼월에 밥만 해먹고 산 이야기 23 꼰누나 2020.05.01 10,608 5
43825 분노의 포스팅 37 오디헵뽕 2020.05.01 8,266 12
43824 꽃과 정물 13 수니모 2020.04.30 5,612 2
43823 사진 없는 요리 이야기 18 juju 2020.04.29 3,944 2
43822 반평균 낮추는 이야기 - 초코케익 13 NGNIA 2020.04.29 5,783 3
43821 그릇장 뒤져보기 35 백만순이 2020.04.27 11,274 5
43820 소소한 일상 24 블루벨 2020.04.26 7,932 4
43819 치킨은 타이밍이라고? 27 고고 2020.04.25 6,925 4
43818 살바도르 달리의 요리책, 빵 그림 두개외 Les Diners .. 24 Harmony 2020.04.25 6,928 6
43817 사진올리기 시도 22 블루벨 2020.04.22 8,220 4
43816 키톡 글쓰기 도전 26 블루벨 2020.04.21 4,509 5
43815 주말요리~(만두속, 열무물김치) 32 테디베어 2020.04.21 9,605 3
43814 토크 대비 시도 10 코스모스 2020.04.20 5,275 5
43813 일년 묵힌 속초여행 그리고 하고 싶은 말 36 솔이엄마 2020.04.19 9,245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