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제철 전어와 새우, 그리고 천리장(생선주의!)

| 조회수 : 14,19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4-09-15 13:11:25




첫사진에 수북히 쌓인 생선부터 보이면 놀라실까봐 김제로컬푸드직매장에서 장본 보따리부터 보여드려요~^^
아욱이랑 깻잎
무화과랑 거봉
처음보는 멕시코감자(히카마 혹은 얌빈이라 불림)
단수수, 연자육, 훈제닭다리






단수수라는건 처음보는데 남편은 어릴때 먹어봤다고 사자고 그러더라구요
대나무같기도한 저녀석은 껍질은 벗긴후 안의 수수깡같은 부분을 씹어서 즙을 먹는거더라구요
딱딱한 나무 같을줄알았는데 입에 넣으니 식감은 아오리사과처럼 아삭해요
풋내가 슬쩍나며 단물이 나오구요
애들이 재미있어하며 먹더라구요







연자육은 연의 씨앗입니다
저 연두색 껍질을 까내면 하얀씨앗이 나오구요 반으로 가르면 안에 초록싹이 있어요
간식삼아 생으로 먹으면 덜 딱딱한 생밤같구요
밥에 콩대신 두면 밤같은 맛이 나요
화를 내리는데 좋다네요
연잎차도 스트레스나 불면증에 좋다던데 연자육도 그런가봐요
요즘 부쩍 짜증이 심해진 저한테 남편이 맨날 백개씩 먹으라그러더군요-.-;;






드디어 전어!
바구니에 담긴 오키로의 전어예요
남편이 회사가서 직원들하고 먹는다고 주문한건데..........다 손질되서 오니 썰기만하면 된다고 호언장담했지만 좀 믿음이 안가서 불안해하던중에 도착
박스 열어보니 역시나 통생선ㅜㅜ
비늘 긁어내고 대가리에 칼집내어서 핏물빠지게만해서 보낸거더라구요
점심때 도착한 생선을 오후네시에 먹어야한대서 하는수없이 점심도 못먹고 손질을 시작했어요

대가리 자르고

배지느러미, 등지느러미 자르고

배에 칼을 넣어서 내장 긇어내고

내장있는곳에 붙어있는 검은막도 긁어내고

피 고여있는것도 긁어내고

깨끗이 씻어 

물기제거하고

회로 썰었음(회칼없어서 그냥 부엌칼로! 덴장!)

장장 오키로를!

중간에 생선손질과 함께 남편도 손질할뻔했어요


 



손질한 전어(이것보다 조금 더 있었네요)
회칼도 없이 일반부엌칼로 손질하려다보니 손에 힘이 들어가서 어찌나 아프던지.....
손질할때보니 배에 거의 돼지지방같은 기름이 하얗게 있는게 고소하고 맛있나봐요
전 안먹었어요
아니 못먹었어요......냄새에 질려서-.-;;






입짧고 병치레 잦은 작은아이가 갑자기 새우가 먹고싶다길래 부랴부랴 새우
주말시세로 활새우 1키로에 삼만원이더군요
부안시장에서 샀구요
살이 올라 꽤 오동통하네요






냄비에 소금깔고 새우 던져넣고 소금구이






한 서른마리쯤은 새우장 만들었어요
만들때 작심하고 계량을 하면 좋으련만 바쁘고 귀찮아서 그냥 때려넣고 만들었네요





이건 친정에서 가져온 천리장이예요
천리를 가지고가도 변질이 안된다고 천리장이래요
제가 안만든거라 자세한 레시피는 없는데 대충 알려드리면
소고기를 기름 없는 부위로 사서 삶아 썰은뒤 잘 말려요
말린 소고기를 빻아서 가루를 내구요
조선간장에 넣고 다려준다네요
장조림냄사가 나구요
맹물에 조금 덜어 떡국 끓이니 맛있더라구요
국수 비벼도 맛있다는데 그건 아직 안해봤네요
판매하는곳도 있던데 한병에 십만원!!!
겨울에 친정엄마가 많이 만드신다니 그때 왕창 집어오려구요^^







요즘은 귀챠늠병으로 애들 간식도 대충대충
그나마 한거라곤 지난번에 사온 냉동생지 굽는거네요
크로와상 구워서 따뜻할때 버터랑 잼 발라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3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선미애
    '14.9.15 2:53 PM

    백만순이 님 글에 아직 댓글이 없다니? ㅎㅎ
    월요일이라서??

    장본 품목이 전부 계절감 듬뿍에 비싸고 몸에 좋을것들만 가득이네요^^
    부럽사옵니다요 ㅎㅎ

  • 백만순이
    '14.9.15 6:55 PM

    좀 특이하고 좋은것만 보여드려서 그래요~^^

  • 2. 예쁜솔
    '14.9.15 3:14 PM

    백만순이님의 장바구니에는
    늘 진기한 것이 한가득 들어 있어요.
    오늘도 역시 못보던...잘 알지 못하는 먹거리들이 가득이네요.
    천리장...
    나중에 어머님께 여쭈어서
    레시피 풀어주시와요.

  • 백만순이
    '14.9.16 9:06 AM

    레시피 물어본게 저모양이예요
    저희 친정엄마도 티비서 흘낏 보시고 그까지꺼 대충~ 해보지모~이럼서 하신거라....ㅋㅋ
    근데 정밀한 레시피가 필요할꺼같진않아요
    우둔살같은거 삶아 말려서 가루내면 그게 넉넉하게 잠길정도로 조선간장을 부어서 다려서 만드는거라....
    일단은 기본적으로 조선간장이 맛있어야하구요

  • 3. 해바라기
    '14.9.15 3:19 PM

    이렇게 척척 해 주시니 남편분께서 믿고 맡기시나봅니다 남편도 같이 손질할뻔 했단 글에 커피 질 질 흘리며 웃었네요^^ 덕분에 힘든 오후가 즐거워졌네요 감사합니다

  • 백만순이
    '14.9.16 9:07 AM

    그렇죠?
    그러니까 그 욕을 먹음서 자꾸 지르는거겠죠?!
    회칼 좋은거 사준다고 꼬시는데, 그거 사주고 얼마나 부려먹을까싶어서 거절했어요

  • 백만순이
    '14.9.16 9:08 AM

    아.......전날 애들 학교서 책 정리하고 팔이 아픈상태에서 점심도 굶고 저거 써는데 나중에는 팔이 다 떨리더라구요
    회써는걸 생업으로 하시는분이 보시면 코웃음을 치시겠지만-.-;;

  • 4. 내가사는세상
    '14.9.15 8:30 PM

    전어 5키로면 대체...ㅠㅠ 상상이 안가요. 전 하지도 못하지만 하다가 칼 내던졌을지도 몰라요

  • 백만순이
    '14.9.16 9:09 AM

    전에 한번 한박스가 배달되어왔길래 내던지고 생선 싸들고 친구네 가서 그거 구워서 맥주마신적도 있어요
    그날 온동네 고양이가 제 뒤를 따랐다는....

  • 5. 그리피스
    '14.9.15 9:36 PM

    우와 대단하시고요..저 오도리는 우찌 하셨나요?

  • 백만순이
    '14.9.16 9:10 AM

    오도리요? 오도리는 보리새우에 한하는게 아니였나요?
    암턴 회로도 먹고, 소금구이도 해먹고, 새우장도 해먹고~ㅎㅎ

  • 6. 제니
    '14.9.15 11:21 PM

    머리털나고 첨보는 것도 많네요...
    천리장, 연자육, 단수수.. 우리나라 맞나요?
    연자육은 좀~ 많이 땡기네요.
    울화가 치밀어서 ㅋㅋ
    신기한거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 백만순이
    '14.9.16 9:11 AM

    저도 첨봐요~ㅎㅎㅎㅎ
    농촌에 젊은 농꾼들이 많아지니 새로운 작물을 많이 시도하나봐요
    기존의 쌀농사로는 힘이드니 대체작물로 활로를 뚫는거겠지요
    저처럼 첨보는거 무작정 신나서 사는 도시출신여자한테는 로컬직매장이 천국이네요
    연자육 백개 먹으면 보살된데요^^

  • 7. 고독은 나의 힘
    '14.9.16 12:16 AM

    그런데 저는 생선손질은 아직 무서워요.. 특히 저 생선의 삼각형 머리...ㅠㅠ

    예전에 고등어를 몇마리 사왔는데 세상에 집에와서 열어보니 머리가 다 그대로..ㅠㅠ
    그날 진짜 꿈에 삼각형 고등어 머리들이 총출동하는줄 알았다니까요..

  • 백만순이
    '14.9.16 9:12 AM

    전 초등학교 다닐때부터 살아있는 낙지 엄마대신 탕탕이 쳐서 아빠 가져다드리기도했는지라....
    근데 나이가 드니 비위가 약해지네요
    냄새를 오래 맡으면 그음식은 못먹겠어요

  • 8. 피오나
    '14.9.16 2:10 AM

    좋은 데, 사시네요.그 장에는 진귀한 것들이 많이 나오네요.천리장 레시피 기대하겠습니다.
    냉동생지는 어느곳이 맛있나요?

  • 백만순이
    '14.9.16 9:15 AM

    아랫지방으로 내려오니 잼난것들을 많이 볼수있어요
    천리장은 저 레시피가 다예요
    저희 엄마한테 뭐 물어보면 짜지않게 넣고, 너무 달지않게 넣고~ 이런수준이라...ㅋㅋ
    그거 닮아서 저도 정확한 계량을 못해요
    냉동생지는 한공장에서 나오는데 어디서 주문하던 모양도 비슷하고 맛도 비슷해요
    대용량으로 묶어서 파는데, 소량판매하는데에 따라....저는 와플생지가 필요해서 그거 파는곳에서 주문했어요

  • 9. 열무김치
    '14.9.16 2:59 AM

    저는 전어를 먹어 보지도 못하고 풍문으로만 들은 사람인데요.....챡챡 썰어져 쌓여 있는 회 사진에 눈이 막 스마트폰을 뚫고 들어갈려고 하네요ㅎㅎ 오킬로 횟감 손질!! 존경합니다. 단수수는 제가 동남아에서 먹어 본 사탕수수 맛이 나려나요? 한국 식재료도 신기한 것이 많아서 잘 구경하고 갑니다~

  • 백만순이
    '14.9.16 9:16 AM

    비슷할꺼같아요
    사탕수수가 더 달꺼같긴한데....사촌쯤 되는거아닐까하는 생각이드네요

  • 10. 훨~
    '14.9.16 9:09 AM

    어머나~

    "중간에 생선손질과 함께 남편도 손질할뻔했어요"라니. . . . . . . 웃겨요.^^

  • 백만순이
    '14.9.16 9:17 AM

    아.....해보심 제 심정 이해하실꺼예요
    첨에는 막 열이 뻗쳐서 성질을 부리다 중반이후에는 힘이 들어 화도 못내겠더라니까요

  • 11. 동치미짱
    '14.9.16 12:32 PM

    어머나, 저 어렸을때 먹던 단수수가 있어서 로그인합니다.
    소싯적에 이리-지금은 익산이죠- 살았거든요...
    어려서 친구들과 단수수 껍질 벗겨먹다가 껍질에 손 베어서 피 많이 흘려 씨껍한 적이 있어요.
    어린 시절의 소중한 추억으로 그 뒤로는 한번도 본적도 없었는데, 이리 사진으로나마 보니 정말 감회가 새롭네요.
    감사합니다.

  • 백만순이
    '14.9.19 9:19 AM

    단수수 피질질흘리며 먹었단 분들이 제법 계시더라구요ㅎㅎ

  • 12. 천상연
    '14.9.16 5:32 PM

    저요 금욜에 전주 갈까 고민 중이에요 전주전주전주
    애아범이 지금 전주에 출장을 오늘가나 내일 새벽에 가나 하고 있거든요
    육세어린이 동물원 댕겨오면 바로 데리고 내려갈까 아 갈까말까

  • 백만순이
    '14.9.19 9:20 AM

    오시나요?
    오셔야해요!
    근데 저는 전주 없을듯ㅜㅜ
    천상연님 보고싶은데~힝~

  • 13. 마음씨
    '14.9.17 9:21 AM

    와 새로운것을 알게되었네요. 정말 맛있어보여요. 스크랩하고 싶어요 ^^

  • 백만순이
    '14.9.19 9:20 AM

    담에도 신기한거 있음 82 키톡부터 가지고올께요^^

  • 14. 홍앙
    '14.9.17 10:23 AM

    ㅋㅋㅋ 남편도 손질할 뻔 했다능~~~~~~~~ 미소지으며 감사히 잘봤습니다.

  • 백만순이
    '14.9.19 9:21 AM

    그래도 통흑염소 손질할때보다는 수월했다고 스스로를 위로중입니다

  • 15. 시골아낙
    '14.9.17 12:28 PM

    전어에 새우장에
    으~~~~
    눈호강만 하려니
    입 호강도 제대로 하고 싶어집니다.

  • 백만순이
    '14.9.19 9:34 AM

    시골아낙님은 뭐든 척척 손쉽게 하시는거같던데요모~
    덕분에 많이 배우고 있어요^^

  • 16. 이쁜사람
    '14.9.17 7:01 PM

    새우장은 어떻게 하시나요?
    남편이 어느 식당에서 먹어보더니 만들어 먹자고 하는데 도톧 솜씨가 없어서리...
    자세한 레시피 부탁합니다

  • 백만순이
    '14.9.19 9:24 AM

    제가 계량을 잘 안해요-.-;;
    황태육수에 간장을 일대일로 섞은뒤 매실효소와 사과, 홍고추, 양파, 통후추 넣고 달여서 식힌뒤 새우에 부어주긴했네요
    새우는 내장 빼내고 씻어서 물기를 싹 없애는게 중요하구요
    손질한 새우에 식힌 간장물을 부을때는 체에 걸러서 넣고 다시 마늘과 고추, 레몬을 조금 넣어뒀다가 이틀뒤에 다시 간장만 걸러 끓인뒤 식혀서 부어주었어요
    담에 다시 만들껀데 그때는 맘잡고 계량해서 정확한 레시피 가져올께요

  • 17. 연못댁
    '14.9.18 1:57 AM

    시금장과 천리장
    처음 들어보는데 정말 맛이 궁금해요.

    전주가면 어디어디 가서 뭐뭐뭐 먹어야 한다는데
    저는 그냥 백만순이님 집으로 쳐들어가고 싶어요.^^;;;

  • 백만순이
    '14.9.19 9:25 AM

    연못댁님 격환!!!
    제가 운전도 못해서 가이드는 못해드려도 게스트하우스는 해드리지요~ㅎㅎ

  • 18. 물레방아
    '14.9.18 12:33 PM

    천리장 정말 신기하네요
    떡국 끓일때 고기를 썰어서 조선간장에 익혀놓고 쓰기는 해 보았지만
    말려서 갈아서 조선간장에 졸이면 정말 맛도 있고
    며느리도 모르는 맛의 비밀이 될 수도 있겠네요
    한병에 십만원 할거 같아요

    겨울에 어머니와 함께 만드시면서
    생중계 부탁하고 싶은데요 슈-----ㅇ

    만들어 보고 싶어서요

    무화과도 보이고요
    단수수도 어려서 외가에서 먹어본 기억이 납니다
    맛있는 전어 꼴깍

  • 백만순이
    '14.9.19 9:26 AM

    저도 닭살을 조선간장에 조렸다가 닭장떡국은 끓여봤는데 천리장이라는건 처음 봤어요
    조선간장부터 만드는 공을 생각하면 더 받아도될듯해요
    오늘아침 남편 생일이라 천리장으로 미역국 끓였는데 맛이 아주 진하네요

  • 19. akb
    '14.11.1 7:32 AM

    새우장 먹고싶어요~~

    새우장 레서피 알수없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143 no 밀가루....주키니파스타와 그외 밥상,술상,주전부리상등~ㅋ.. 31 백만순이 2015.08.17 13,429 10
142 맹꽁치? 82쿡이라면 꽁치쌈장이죠~ 25 백만순이 2015.07.22 11,440 4
141 한식, 일식, 양식, 동남아식........많기도 엄청 많아요~.. 33 백만순이 2015.07.14 14,801 12
140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44 백만순이 2015.06.23 17,528 14
139 집밥~(엄청 많이 먹어대서 스압주의!^^) 37 백만순이 2014.12.11 29,824 7
138 여기서 낚시질 좀 해도 되나요?ㅎㅎ 18 백만순이 2014.10.22 10,718 12
137 깻잎기름과 버찌효소등등....이것저것~ㅎㅎ 28 백만순이 2014.10.01 10,125 7
136 양하무침 드셔보셨어요? 28 백만순이 2014.09.25 16,596 8
135 본격 광고글!!(광클릭요망) 30 백만순이 2014.09.23 13,029 14
134 제철 전어와 새우, 그리고 천리장(생선주의!) 38 백만순이 2014.09.15 14,195 5
133 전주빙수와 맨날 그밥상 시리즈 25 백만순이 2014.08.29 17,986 5
132 길 위의 사람들 17 백만순이 2014.08.10 10,984 19
131 텃밭외도사건후기와 그저그런 밥상시리즈 28 백만순이 2014.08.06 12,083 11
130 덥고 짜증나는데 한그릇요리로 해결해봅시다 25 백만순이 2014.07.22 20,013 12
129 누구나 처음엔 떨리고 겁이 나겠죠?(후기 있으니 꼭 읽어주세요).. 31 백만순이 2014.07.16 18,516 20
128 텃밭외도사건은 드라마에나 있는일이 아니더군요 23 백만순이 2014.07.10 20,710 8
127 맨날 그게 그거같은 저녁밥상(별거없슈~) 27 백만순이 2014.07.04 23,210 8
126 키톡도 습관이여~(간단 고추기름만들기) 21 백만순이 2014.06.11 13,027 10
125 제 부엌은 건재합니다 22 백만순이 2014.06.05 23,929 11
124 still fighting it 9 백만순이 2014.05.16 11,241 10
123 일상의 무거움 41 백만순이 2014.05.01 35,825 25
122 시금치의 나날들 14 백만순이 2014.04.11 12,201 11
121 매화 화전 드셔보셨어요?^^ 8 백만순이 2014.04.02 6,284 6
120 남도 꽃소식 전하러왔어요^^ 22 백만순이 2014.03.26 10,561 5
119 냉이파스타,풋마늘볶음국수......전주사람의 비빔밥이야기 24 백만순이 2014.03.19 10,130 8
118 새뱅이탕? 민물새우탕? 8 백만순이 2014.01.20 9,188 3
117 힘내라고 장어탕! 5 백만순이 2014.01.16 5,945 3
116 다슬기해장국이 있는 밥상과 전라도 김치 21 백만순이 2014.01.07 11,639 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