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키톡도 습관이여~(간단 고추기름만들기)

| 조회수 : 13,027 | 추천수 : 10
작성일 : 2014-06-11 08:51:55


제가 불치의 게으름병으로 82에 매일매일 들어오긴해도 로그인하기 귀찮아서 댓글도 글쓰기도 자주 못하는데요

어찌하다보니 근거없는 의무감?같은걸로 요즘 자주 글을 썻네요

그렇게 글을 쓰다보니 로그인하는게 습관이 된듯~

로그인한김에 다들 아실듯하지만 고추기름 만드는법에 대해 주절거려볼께요


 




요건 시골아낙님이 알려주신 고추기름 만드는법입니다

채썬 생강, 마늘, 고춧가루, 고추씨를 넣고 기름만 부어주면 끝!(저처럼 고추씨를 맨위에 올리시면 따라쓰기 불편하니 맨위에는 채썬 생강이나 마늘을 올리셔요)

제가 요리고수는 아니지만 나름 요리의 노하우가 있다면

첫째는 좋은재료!

음식의 7할은 재료인듯합니다

둘째는 작은 정성입니다

마늘은 찧어서 보관했다 넣지않고 음식할때마다 바로바로 찧어서 넣구요

국물요리엔 닭육수, 황태육수, 야채육수등을 미리 만들어 냉동시켜놓았다가 요리에 맞게 쓰구요

후추도 음식할때 바로바로 갈아서 넣고

매콤한 요리할때는 고추기름을 만들어 넣어주구요

작은차이이지만 결과물은 꽤 큰차이를 만들어내더라구요








고추기름으로 볶아낸 가지



1. 가지는 어슷하게 썰어 소금 살살 뿌려서 30분정도 두었다 물기를 꼭 짜주세요(튀기는 과정을 생략하고 가지의 기름흡수도 줄이려 이렇게합니다)

 

2. 양파, 홍고추, 청양고추는 작게 다져서 준비합니다

 

3. 팬에 고추기름을 넣고 양파와 고추를 볶아줍니다

 

4. 가지를 넣고 볶다 굴소스와 소금으로 간을 하고 불을 끈뒤 참기름을 몇방울 넣어서 뒤적여주세요

 

 

 

 

 

 

* 갈은 돼지고기를 고추기름에 볶다가 만드셔도 맛있습니다

 






이건 제가 자주 써먹는 초간단 고추기름 만들기예요

우선 작은 종지에 커피필터를 접어서 끼워넣고 고춧가루를 두스푼정도 넣어줍니다










냄비에 기름을 넣고 데워서 고소한 냄새가 올라오고 밑에서 물결이 조금 일어나는듯하면 불을 끄고(너무 고온으로 데우면 고춧가루가 탑니다)








준비해둔 고춧가루에 부어줍니다







커피필터를 걷어내면 고추기름 완성

간단하죠?!

향채에 기름을 부어 만드는 고추기름은 좀 더 맵고 맑은 느낌이라 요리할때 쓰심 좋구요

이렇게 데운 기름을 붓는건 고소한맛이 돌아 소스를 만들때 쓰심 좋아요

근데 고추기름을 매일매일 쓰는것도 아닌데 두가지 만들어 쓰긴 너무 번거로우니 편하신대로 한가지 만드셔서 휘뚜루마뚜루 쓰셔요~




이렇게 만든 고추기름은

육개장이나 순두부찌개 만들때 쓰시고

샤브샤브나 부타나베에 깨소스에 섞어주면 맛있구요

짜장라면(짜*게티, 짜*로니)에 살짝 넣으심 맛이 훨씬 좋아지구요

간장에 섞어 탕수육 찍어드셔도 맛있어요









고추기름으로 만든 중국식 쇠고기덮밥



쇠고기, 파프리카, 양파, 아스파라거스

 

쇠고기 밑간..................간장, 후추, 맛술, 녹말가루

 

소스............................물 한컵, 간장 1큰술, 굴소스 1큰술, 양파효소나 매실효소 약간

 

물녹말, 고추기름

 

 

 

 

 

 

1. 쇠고기는 길쭉하게 손가락 길이로 잘라 밑간해주세요

 

2. 야채도 깨끗이 씻어 손가락길이로 잘라줍니다

 

3. 웍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고기를 볶다 반쯤 익으면 야채를 넣고 센불에 볶아줍니다

 

4. 소스를 부어주고 끓어오르면 물녹말을 한스푼 넣고 섞어서 농도를 봐가야 걸쭉하게 만들어주세요

 

5. 밥위에 쇠고기볶음을 올려냅니다

 








오늘의 후식은 수박쥬스

수박 한통 사오면 냉장고에 다 안들어가니

깍두기 모양으로 썰어 밀폐용기에 담아 넣어주고

좀 덜 달은 끄트머리쪽은 씨만 발라 얼음 몇개 넣고 믹서에 갈아줍니다

태국에선 땡모반이라 부르던가요?

더울때 먹으면 시원하고 좋아요

다만 쉽게 상하니 미리 많이 만들어두진 마시고 잘라서 지퍼백에 넣어 냉동실에 뒀다 그때그때 갈아드세요








얼마간 이러저러한 일로 바빠서 베란다를 들여다보지못했는데 

화초 물도주고, 베란다 청소도할겸 나가보니 관음죽에 이상한게 붙어있더라구요

꽃인거 같긴한데 모양도 이상하고 키운지 18년동안 한번도 보지못한거라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관음죽꽃이 맞다네요

관음죽꽃은 행운을 가져다준데요

18년간 들인 정성이 이제야 결실을 맺는듯합니다^^

얼마전 남편이랑 역린이라는 영화를 봤어요

정재영의 연기력에 눌릴줄알았던 현빈이란 배우가 의외로 제역할의 제대로 잘 해내어서 인상에 깊기도하지만

영화중 중용23장에 있던 구절이 더 기억에 남았습니다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배어 나오고 겉에 배어 나오면 겉으로 드러나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동시키면 이내 변하게 되고 변하면 생육된다. 
그러니 오직 세상에서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선거도 끝난지라 조금 마음을 놓고 좀 쉬고싶었는데

어제 하루사이에도 꽤 많은 일들이 있었네요

머리를 다쳤다는 그 학생은 어찌 되었는지.....

잡혀간 사람들은 또 어찌되었는지.....

밀양이며 총리며......

꽃하나 피우는데도 18년의 세월을 정성을 들였는데

세상을 변하게 하려면 얼마나 길고 오랜 정성이 필요할까........맘이 무겁기만합니다











세월호 실종자들이 빨리 가족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합니다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니디아
    '14.6.11 10:01 AM

    향채넣고 만든 고추기름, 꼭 만들어봐야겠어요.
    고추기름 만든다하면서도 귀차니즘에 그냥 넘어갔는데
    백만순이님 올리신것보니 오늘은 세상없어도~
    가지볶음도 넘 맛있어보이고..
    그런데 저렇게 향채기름만들고 바로 쓰지않고 숙성기간이 있어야겠죠?

  • 백만순이
    '14.6.11 11:36 AM

    저는 만들어서 이삼일 후에 쓴듯해요
    잠깐 귀찮으면 꽤 오래 좋우 고추기름을 쓸수있으니 지금 시작하세요

  • 2. 플럼스카페
    '14.6.11 10:11 AM

    저 방금전에 리빙데코에 백만순이님 글에 댓글 달고 키톡 들어 온 거에요. 절대로 절대로 스토커가 아니어요^^
    게을러서 고추기름 사 먹었는데 올려주신거 보니 해보고 싶어져요.

  • 백만순이
    '14.6.11 11:38 AM

    지금쯤은 줌인줌아웃에 계시려나요?ㅎㅎ
    지난번 82 다운된뒤로 사진이 다 사라지긴했지만~
    고추기름은 집에서 만든게 훨씬 더맛있어요

  • 3. 마이마미
    '14.6.11 10:38 AM

    필터에 걸러만드는 고추기름 넘 좋은 아이디어네요. 꾸물럭대지 말고 지금 만들어야겠어요.
    필터에 내릴때 생강가루랑 마늘 다진거 같이 내려도 될까요? 어설픈 창의력으로 괜히 망칠까봐서 ㅠㅠ

  • 백만순이
    '14.6.11 11:40 AM

    제대로 만드려면 향채도 같이 기름에 데우니그방법도 괜찮을듯하네요
    오늘 해보시고 낼 십이시까지 결과 알려주세요!

  • 4. 조금느리게
    '14.6.11 11:21 AM

    관음죽꽃 축하축하~~~
    고추기름에 도전하고 싶어지네요..^^

  • 백만순이
    '14.6.11 11:41 AM

    관음죽꽃 때문에 무슨 행운이 올지 기대가 됩니다
    고추기름 해보시라니까요~

  • 5. 털뭉치
    '14.6.11 12:42 PM

    저는 고춧가루랑 기름넣고 전자렌지에 돌려쓴데
    필터 사용법 좋네요.
    백만순이님 팬임다.

  • 백만순이
    '14.6.18 6:22 PM

    헉! 송도미녀중 한분이시라는 그 털뭉치님!
    아~ 떨려~~~

  • 6. 딩동
    '14.6.11 2:03 PM

    집에서 만든 고추기름은 얼마나 보관할 수 있을까요?
    저는 그때그때마다 전자렌지에 돌려 만들어 사용하는데 영 번거롭더라구요

  • 백만순이
    '14.6.18 6:23 PM

    향신채랑 고춧가루 넣어서 만든건 한 보름쯤후에 걸러내서 냉장보관중인데 한 두어달 지난 지금도 쌩쌩하네요

  • 7. 초롱초롱민
    '14.6.11 11:28 PM

    고추씨 기름! 한번 도전해 봐야겠네요^^

  • 백만순이
    '14.6.18 6:24 PM

    만들어보셨어요?^^

  • 8. sky
    '14.6.12 4:16 PM

    고추씨 기름 감사합니다.^^

  • 9. 그리피스
    '14.6.13 1:31 AM

    무식한질문 좀

    고추씨는 마른고추에서 빼야하나요?마늘도 채썬거지요? 기름은 식용유 쓰면되나요?

  • 백만순이
    '14.6.18 6:24 PM

    마른고추요!
    마늘, 생강 채써시구요....시골아낙님 글에 자세히 나와있어요
    기름은 포도씨유 썻는데 식용유 암꺼나 향이 진하지않은거면 상관없을듯요

  • 10. 써니힐스
    '14.6.13 1:14 PM

    좋은 레시피 공유 감사해요. 궁금했던 거에요

  • 11. 두부조와
    '14.6.15 8:37 PM

    에휴.....세상이 시끄러워 티비 뉴스도 잘안봅니다. 헌데 봐도 잘안나오더군요.
    인터넷없었으면 바보 멍충이도 살았을까요??
    고추기름 냄비에만 할줄알았지 참편리하네요~

  • 12. 뱅그리
    '14.6.16 11:11 AM

    고추기름 레시피 감사합니다~~

  • 13. 연못댁
    '14.6.18 8:49 PM

    남편이 마파두부 좋아하는데 이렇게 고추기름 만들어두고 쓰면 확실히 맛이 다르더라구요.

    백만순이님의 씩씩 바이러스에 확 감염되고 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143 no 밀가루....주키니파스타와 그외 밥상,술상,주전부리상등~ㅋ.. 31 백만순이 2015.08.17 13,429 10
142 맹꽁치? 82쿡이라면 꽁치쌈장이죠~ 25 백만순이 2015.07.22 11,441 4
141 한식, 일식, 양식, 동남아식........많기도 엄청 많아요~.. 33 백만순이 2015.07.14 14,801 12
140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44 백만순이 2015.06.23 17,528 14
139 집밥~(엄청 많이 먹어대서 스압주의!^^) 37 백만순이 2014.12.11 29,824 7
138 여기서 낚시질 좀 해도 되나요?ㅎㅎ 18 백만순이 2014.10.22 10,718 12
137 깻잎기름과 버찌효소등등....이것저것~ㅎㅎ 28 백만순이 2014.10.01 10,125 7
136 양하무침 드셔보셨어요? 28 백만순이 2014.09.25 16,596 8
135 본격 광고글!!(광클릭요망) 30 백만순이 2014.09.23 13,029 14
134 제철 전어와 새우, 그리고 천리장(생선주의!) 38 백만순이 2014.09.15 14,196 5
133 전주빙수와 맨날 그밥상 시리즈 25 백만순이 2014.08.29 17,986 5
132 길 위의 사람들 17 백만순이 2014.08.10 10,984 19
131 텃밭외도사건후기와 그저그런 밥상시리즈 28 백만순이 2014.08.06 12,084 11
130 덥고 짜증나는데 한그릇요리로 해결해봅시다 25 백만순이 2014.07.22 20,013 12
129 누구나 처음엔 떨리고 겁이 나겠죠?(후기 있으니 꼭 읽어주세요).. 31 백만순이 2014.07.16 18,516 20
128 텃밭외도사건은 드라마에나 있는일이 아니더군요 23 백만순이 2014.07.10 20,711 8
127 맨날 그게 그거같은 저녁밥상(별거없슈~) 27 백만순이 2014.07.04 23,211 8
126 키톡도 습관이여~(간단 고추기름만들기) 21 백만순이 2014.06.11 13,027 10
125 제 부엌은 건재합니다 22 백만순이 2014.06.05 23,930 11
124 still fighting it 9 백만순이 2014.05.16 11,241 10
123 일상의 무거움 41 백만순이 2014.05.01 35,825 25
122 시금치의 나날들 14 백만순이 2014.04.11 12,201 11
121 매화 화전 드셔보셨어요?^^ 8 백만순이 2014.04.02 6,284 6
120 남도 꽃소식 전하러왔어요^^ 22 백만순이 2014.03.26 10,562 5
119 냉이파스타,풋마늘볶음국수......전주사람의 비빔밥이야기 24 백만순이 2014.03.19 10,131 8
118 새뱅이탕? 민물새우탕? 8 백만순이 2014.01.20 9,189 3
117 힘내라고 장어탕! 5 백만순이 2014.01.16 5,945 3
116 다슬기해장국이 있는 밥상과 전라도 김치 21 백만순이 2014.01.07 11,639 8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