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 조회수 : 8,325 | 추천수 : 6
작성일 : 2019-06-16 02:06:05

여러 글이 올라와 풍성해진 밥상을 눈으로 잘 즐기고 있습니다.

저의 궁한 밥상은 도저히~~^^

궁함을 위장하는 저만의 비법은 버터 한 조각을

갓 지은 밥 위에 올리는 겁니다. ㅎ




 

70년대 여기 칼국수는 밀가루 냄시 폴폴~ 나는 멸치육수에

단돈 250원이였습니다. (지금은 4천원^^)


주 3일 일하고 먹고사는 구조를 만들려고 온갖 용을 썼으나

결국 자영업 대열에 끼였습니다.

다시는 그 놈의 벨트 위에 안 올라가려고 했는데

65세까지는 뭐 이냥저냥 가야지요.

(국민연금과 노령연금으로 놀겁니다)


자영업이라해도 사실 거의 무자본에 가까운 작은 타로샵입니다.

이윤을 나누는, 착취보다는 이윤을 나누니 맘은 편해요.


야매상담이지만, 매일 공책에 "진심으로" 글자를 힘주어 적습니다.


어제 80세 할머니가 오셨습니다.

3년여 타로하면서 울엄니말고는 첨입니다.

화투장 뽑듯 얼마나 스무스하게 타로를 뽑으시는지

오호~ 아주 신선합니다.


질문1) 좀 있으면 내 팔순인데 딸년이 생일이나 명절에 50만원 보내는데

팔순이라고 한 오십만원 더 보내겠나?


질문2) 지금 일하고 있는데(세차 일하고 계세요) 내년에 내가 아프든지

죽든지 한다고 무당도 그러고 점집도 그러고 우떻노?


답1) 따님이 와이래 정이 없습니까?


"내가 해준 게 사실 없다, 이 나이에 돈 달라하니 좀 글타"


돈이 없는 딸은 아니였습니다.(타로에 나옵니다 ㅎ/영업비밀)

20~30만원 더 줄 것 같습니다.


답2) 평생 일한 사람은 일 놓으면 아프다는 속설을 갖다부친 겁니다.

올해까지만 일하고 내년에는 놀러 다니시라고.

의료기체험장도 가고 절에도 가신다고

놀러 다니면 안 안픕니다.


상담료 5천원 받으면서 담부터는 3천원만 받겠다고 했습니다.

보통 1만원부터 쭈욱~~


어제에 이어 오늘도 오셨습니다.

6천원을 딱 놓습니다.

오늘은 두 개 물어볼게


질문1) 막내아들이 공장을 하는데 4천만을 거래처에서 안 준단다,

받을 수 있나?


질문2) 어제 본 딸이 열받아 있는 걸로 나오던데 오늘은 어떻노?

저거 신랑한데 의논했는가 함 봐바


답변은 생략하겠습니다.


다시 5천원을 내시곤 29살에 집 나간 아들이 지금 살아 있는지

밥은 먹고 있는지 함 봐주라


답변 또 생략^^





책을 보는 일이 주업이고

부업이 타로상담입니다.^^


자연과학 공부는 40대 이전에 해야한다는 저자의 말에 격하게 동감^^





대학교재 두께의 이 책은 두고두고 볼만큼 재밋고 번역도 정말 좋습니다.

나는 5억년(?) 전부터 있었던 쌀과 밀을 먹고 있습니다.

생각을 넓게 깊게 하는 훌륭한 책입니다.





지난 겨울 함께했던 박경리 선생의 다른 장편들을 보기 시작합니다.

1965년에 발표된 "시장과 전장"

지금은 인터넷과 보이지않는 손과 눈들의 전장일지도 모릅니다.


"마음이여, 마음이여

너 참 질기기도 하여라"


공책에 따로 적었습니다. 책 중에 나온 구절





82에서 만난 친구가 오늘 커피와 저 빵을 들고 놀러왔습니다.

낮에 먹지 못하고 동네 들어오는 길에 개구리 소리 들으면서

차에서 먹었습니다. 고마워~~^^


담주부터는 정말 좀 챙겨먹어야겠습니다.

냉장고에 계란과 버터밖에 없습니다. ㅎ


참 오늘 간편중국집에 가 혼밥세트(탕수육 짜장면 = 9천원) 시켜먹었는데

아무래도 탕수육 고기가 닭인 것같아 주방에 닭고기 아니냐고 물으니

돼지등심이라고 합니다. 퍼석한 맛이 비슷해서 그렇지요하는데

아무리 제가 요똥손이래도 닭하고 돼지를 구분 못할까요?

그건 분명 닭고기였습니다아~~^^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쑥과마눌
    '19.6.16 7:35 AM

    역시 일찍 일어나는 새가
    불운하게 역시 일찍 일어나는 벌레를 잡아 먹나 봅니다.

    좋은 글에 일등으로 답글 다는 거
    가문에 영광입니다.

    나날이 기털림을 체험하는 저는 앞으로도 살던대로 살아야 하는 지 묻고 잡습니다

  • 고고
    '19.6.16 9:06 PM

    제가 영광이지요.

    샘물처럼 기가 쏟아져 나오니 마구 털어줘도 괜찮습니다.^^

  • 2. 테디베어
    '19.6.16 9:14 AM

    총균쇠 저도 큰넘이 사줘서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평생 점이나 타로를 본 적이 없지만 가게 된다면 고고님께 가고 싶습니다.
    고민 만들어서 달려가겠습니다.
    언제나 건강하고 하시는 일 번창하세요^^

  • 고고
    '19.6.16 9:07 PM

    책 재밋죠^^

    애써 고민 맹글지 마시고~
    고맙습니다.^^

  • 3. 깐마늘
    '19.6.16 9:25 AM

    글이 참 구수~합니다. ^^
    님이 봐주시는 타로도 구수할 듯 합니다.
    언젠가 가는 길이 있다면 들를께요~

  • 고고
    '19.6.16 9:08 PM

    사람이 구수합니다. ㅎㅎㅎ

    고맙습니다.

  • 4. 뽀롱이
    '19.6.16 9:59 AM

    버터올린 갓 지은밥 어딨나요??ㅎㅎ
    어릴때 할머니가 마가린에 간장넣고 비벼주신 밥 먹고싶네요
    경주에서 하시는건가요?
    음....고백하자면 고고님 타로는 핑계고 82동생으로 꼭 만나보고싶어요
    부끄^^

  • 고고
    '19.6.16 9:09 PM

    저도 부끄^^

    경주에선 답이 안 나올것같아 부산으로 왔습니다.

    버터하고 밥 구분이 안 나서 사진 찍으나마마 ㅎㅎ

  • 5. 목동토박이
    '19.6.16 10:42 AM

    타로집 여셨군요. 날로 번성^^하길 기원합니다.
    울 남푠은 사주집 열자고 하는데 말을 듣지 않습니다. 여전히 돈 안되는 강의에만 메달리고 있네요...
    우끼는 건, 남편은 다른사람들 사주 봐주며 고민 들어주는데, 저는 남편의 고민들을 저녁마다 상담해줘야합니다. 뭐 어떻게 되가는건지 원...

  • 고고
    '19.6.16 9:11 PM

    남편 분보다 고수이십니다. ㅎ

    누구든 내 말 들어줄 사람 하나 있기 쉽지 않습니다.

    감축드립니다.^^

  • 6. 해피코코
    '19.6.16 11:20 PM

    고고님 글이 너무 너무 좋아요.
    옆에 계시면 매일 고민가지고 달려갈텐데...ㅎㅎ

  • 고고
    '19.6.17 7:04 AM

    저는 코코님 요리한 음식 매일 먹고 싶어요~^^

  • 7. 그리피스
    '19.6.18 9:21 PM

    왜 답변안하신건가요?할머니에게?

  • 8. 하양머리앤
    '19.6.19 10:14 AM

    총균쇠 저도 읽고 싶었는데.. ^^

    역시 타로하시는 분이라 글솜씨가 ㅋㅋ 장난 아니시네요. 호호

  • 9. 수니모
    '19.6.19 3:23 PM

    시립도서관에 책빌리려 갔다가.. 앗 정기휴일.
    한달에 두번 쉬는데 무심코 갔다가 이리 또 걸렸네요.
    총,....함 읽어보려구요.

    미래에의 호기심은 누구도 비껴갈 수가 없죠.
    단지 앞서 알지 못 할 뿐.. 우리는 각 자의 정해진 길을 가고 있다고 봅니다.
    허나, 天易인 주역 그 위.. 心역이 甲
    마음이 사주라 생각하고 삽니다.

    타로점은 한번도 본 적은 없으나
    일종의 심리상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따뜻한 psychology consultant 라 ~
    가까우면 한번 뵙고 싶은데..
    더 멀어지셨군요. 문전성시 하시길..

  • 10. 담담한
    '19.6.20 3:56 AM

    고고님에게 타로 보고 싶어요.
    전화 상담도 되나요?

  • 11. 우아閑뱃사공
    '19.6.29 1:04 PM

    어딘가요?
    속터지는 일 많은데 가볼게요
    수상한 사람 아닙니데이
    요 위에 쏙과 마눌님하고도 친혀요(본인은 그리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잇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68 부득이한 하루^^ 26 고고 2020.04.11 6,399 3
43767 1인분 압력솥, 일반전기밥솥 활용법 10 사랑해 2020.04.10 8,924 3
43766 샐러드 드레싱에 관한 거의 모든 것 feat. 집에서 유화 샐러.. 53 로빈쿡 2020.04.10 8,865 7
43765 라드와 탕수육 23 Sei 2020.04.09 6,096 3
43764 먹기는 엄청나게 먹는데 20 초록 2020.04.08 12,129 3
43763 도토리묵 무침 12 레먼라임 2020.04.08 5,197 2
43762 초간단 김밥과 역시 간단한 타코 pico de gallo 16 레먼라임 2020.04.05 9,549 2
43761 모든 것은 끝이있다 22 초록 2020.04.03 9,872 2
43760 내 사랑의 방식 22 수니모 2020.04.02 9,413 3
43759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62 솔이엄마 2020.03.30 15,211 5
43758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11 一竹 2020.03.29 8,001 0
43757 돌밥이 뭐냐고 물으신다면 23 레먼라임 2020.03.27 11,108 2
43756 니가 싸라 도시락 (feat.밥도 니가해) 24 초록 2020.03.27 12,020 3
43755 가장 완벽한 카야잼 만드는 법/ 카야잼 토스트 만들기 24 로빈쿡 2020.03.27 7,688 3
43754 막...걸리까지 24 테디베어 2020.03.26 6,965 3
43753 번외 (택배) 20 초록 2020.03.26 5,399 3
43752 도라지위스키 한 잔 걸치고 20 고고 2020.03.26 4,208 4
43751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도 31 수니모 2020.03.25 7,161 4
43750 제목이 없음 15 초록 2020.03.24 6,004 4
43749 122차 후기) 2020년 3월 삼겹살, 김치 3종,사태찜 전.. 16 행복나눔미소 2020.03.22 5,562 6
43748 냉이 튀김이요 4 이호례 2020.03.19 6,968 2
43747 제목이 어려움 17 초록 2020.03.19 8,089 2
43746 감자! 벌집모양 감자튀김 12 복남이네 2020.03.18 8,699 3
43745 내일 오시게 21 고고 2020.03.16 5,649 2
43744 며칠 먹은거 17 초록 2020.03.16 8,193 2
43743 잠자!감자! 감자!! 20 복남이네 2020.03.16 8,646 3
43742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아니 코로나는 키톡도 올리게 하네요 21 제닝 2020.03.16 7,090 2
43741 접!푸른 초원우에~ 그림같은 집을 짓고 37 소년공원 2020.03.15 6,996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