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 조회수 : 5,267 | 추천수 : 7
작성일 : 2019-03-30 12:18:47

마치 청국장 전도사 같네요.

팥으로도 청국장이 되는 것을 보고

호기심이 생겨

평소에 맛있다고 생각한

동부콩과 완두콩으로 청국장을

만들어봤습니다.


각각 500g이니깐 합 1kg입니다.

깨끗이 씻어 불리지 않고

바로 밥하듯 삶아요.





물은 콩보다 1.2~1.3배 잡으세요.

묵은 콩이라 1.3배 잡았는데

나중에 보니 조금 콩물이 남네요.

씻은 콩을 압력밥솥에 넣고

처음부터 약불에다 놓고

기다리면 압력 추가 돌아요.

그러면 3분 더 두었다가 불 끄고

완전히 뜸을 들입니다.





뜨거울 때 바로 채반에 펴 널어요.






겹겹이 타월 이불커버 등을 덮고

히터용 온도조절기는 40도로 세팅합니다.

이대로 계속 둡니다.





덮어 놓은 이불 위로

청국장 뜨는 냄새와

더 지나서 구수한 냄새가 나면

덮은 천들을 다 걷어냅니다.

이번에는 50시간 걸렸어요.





집에서 소량 만드는 청국장은

전에 올린 것처럼 4일 걸리지 않네요.

이삼일이면 됩니다.





냄새 안나는 청국장 비법은

하얀 끈끈이를 말리는 것





50시간 지난 청국장 모습

깨끗해서 잘 뜬 청국장 맞나 싶지만





숟가락으로 저어주면

하얀 끈끈이가 엄청 미끄덩합니다.





완두콩 청국장 한 알 집어 먹어보면

완두콩 맛이 나고

동부콩 청국장 한 알 먹어보면

동부콩 맛이 나요.

그리고 완두콩 동부콩 효능이 참 많은데

무엇보다 동부콩은 신장과 위에 좋고

완두콩은 오장육부에 좋아

허약자나 노인에게 보약이래요.

두뇌활동에 활기를 주어

정신노동자에게 좋답니다.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개굴굴
    '19.3.31 12:15 PM

    정말 고수분의 발효과학앞에 고개가 숙여집니다.

  • 프리스카
    '19.3.31 12:23 PM

    과찬 감사해요.^^
    계속 해 본 경험이 있을 뿐이에요.
    지푸라기 없이도 고초균이 생성되고 발효가 되니
    온도만 맞추면 누구나 다 할 수 있어요.

  • 2. robles
    '19.4.1 6:36 AM

    이젠 팥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믿어야겠네요. ㅎㅎㅎ

  • 프리스카
    '19.4.1 7:27 AM

    네 우리가 몰랐지 옛날부터 소두장이라고
    팥으로 쑨 장이 있었대요.^^

  • 3. 테디베어
    '19.4.4 8:50 AM

    직접 하신 청국장 너무 맛있겠습니다.
    완두콩 나오면 밥에라도 열심히 먹어야겠네요.. 보약이라 하시니^^

  • 프리스카
    '19.4.4 9:41 AM

    네 완두콩이 좋대요.^^
    요즘 청국장 끓여 먹었는데
    백태콩 청국장보다 더 맛있어요.

  • 4. 백만순이
    '19.4.4 9:27 PM

    어머! 신기해라! 쥐눈이콩으로 하는건 봤어도 완두콩은 첨이네요!

  • 프리스카
    '19.4.4 9:30 PM

    제가 해본 콩은
    백태 쥐눈이콩 캐나다콩 병아리콩 팥
    이번에 만든 동부콩 완두콩 청국장요
    그런데 백태보다 더 맛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95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3 천안댁 2020.07.03 2,706 2
43894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6,998 5
43893 달달해야 했는데... 29 Sei 2020.07.01 6,206 2
43892 미술관 옆 22 수니모 2020.06.30 6,214 4
43891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7 천안댁 2020.06.29 6,748 3
43890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7 바나나 2020.06.27 6,628 11
43889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4 소년공원 2020.06.27 7,126 4
43888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4,757 4
43887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5,501 8
43886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216 3
43885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511 4
43884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306 2
43883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7,966 1
43882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8,728 5
43881 한결같구나 20 초록 2020.06.22 5,632 4
43880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06 0
43879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491 4
43878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608 8
43877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432 8
43876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713 5
43875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266 6
43874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473 4
43873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9,801 5
43872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479 9
43871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0,865 11
43870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303 5
43869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308 5
43868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475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