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건강을 너무 염려해서 눈물이 나려 합니다.

아들 조회수 : 835
작성일 : 2009-10-16 00:44:16
오늘 아침 공단에서 하는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어젯밤부터 금식을 했습니다.

수면내시경했는데 십이지장이 너무 안좋다고  당장 입원해서 치료 좀 받아야 된다고 하더군요.

마침 병실이 없어 그냥 약만 일주일치 받아왔습니다.

음식물 들어가면 안좋다고 하면서 오늘은 포카리스웨트만 마시고, 내일부터 일주일간 죽만 먹으라고 하더군요.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유서를 쓸 생각을 하니 눈물이 하염없이 흐르더군요.

우리 아들이 나 없이도 잘 견딜지 ....

포카리스웨트  큰 거 한병 사들고 집에 들어오니 병원 갔다오면 먹으려고 남겨둔 빵이 상위에서

저를 기다리고 있더군요.

중학생 아들이 학교에서 돌아와서 상 위에 포카리스웨트와 빵이 놓인걸 보고

감동해서 먹어도 되냐고 묻더군요,

저한테도 빵을 좀 떼 줬는데 저는 여차저차해서 먹으면 안된다고 했더니

아들 걱정이 이루 말할 수 없나봅니다.

요즘 저랑 사이도 안좋았는데 제가 죽으면 안될거 같아요.

우리 아들 많이 울거 같아요.

저 옆에 와서 하루에 포카리스웨트 16 잔 이상 마셔야 생존에 필요한 열량 된다고

시간만 나면 마시라고 신신당부 합니다.

화 내면 위산이 과다분비되니까 화도 내지 말래요.

남편은 웬일인지 작은 화분을 하나 사들고 왔네요.

제가 아프다고 고추도 혼자서 행주들고 닦네요. ( 마른고추 샀거든요,)

저보고 쉬라고 하네요.

남편이 저 속을 좀 많이 , 아주 아주 많이 썩혔거든요.

......

어떤 속을 썩혔는지는 묻지 말아주세요.

제가 그 이야기만 하면 꼭 운답니다.

우리 철없는 아들, 제가 평상시에 먹는거 좋아하는데 포카리스웨트만 먹고 있으니까

마음이 아픈지 오늘은 게임도 할 생각을 안하네요.
IP : 59.14.xxx.19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ㅜㅜ
    '09.10.16 12:49 AM (123.213.xxx.132)

    제가 그 이야기만 하면 꼭 운답니다 ..부분에서 제 가슴도 아프네요
    유서를 쓰신다니 정말 많이 아프신가봐요 ㅠㅠ
    기운내세요
    별일 아니길 기도해봅니다

  • 2. .
    '09.10.16 12:52 AM (121.148.xxx.90)

    아니 님 별것도 아닌것 때문에 유서까지 쓸 생각 하시다니
    저도 위내시경하면 늘 위염 있었고, 작년에는 역류성 식도염 있었는데
    저 역시 신랑이 너무 속을 썩혀서
    .........그리 아팠답니다.
    거기다 우울증까지 심했었죠
    벗어나려 노력하다 ...무력증까지 와서
    사람 만나는것 꺼리고
    인터넷하다 82에 들락날락 하고 있네요
    내일은 저 꼭 산에 가보려구요

    힘내세요. 기특한 아들과 남편이 있으신데요

  • 3. 마음편히..
    '09.10.16 1:26 AM (218.145.xxx.156)

    힘내세요.~~ 잘 되시길 바랍니다.
    엄마들 같은 마음이랍니다.
    기운내세요. 홧팅!!!

  • 4. 마음
    '09.10.16 9:04 AM (59.8.xxx.191)

    그렇게 약하지 먹으면 안됩니다.
    저는 그럽니다.
    나는 울아들 어느정도 자리잡고 살을때까지 살아있어 줘야한다고
    그래서 제 건강 열심히 챙깁니다.
    울아들도 엄마가 그렇게 건강한 타입이 아니라 엄마 걱정 많이 합니다.
    제가 좀 안좋아 보이면 많이 시무룩하지요
    그래서 더 열심히 씩씩하게 살아갑니다.
    자식을 키우면 그담부터는 내 인생이라기보다 자식을 위해서 살아가야 한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래서 자식을 위해서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합니다
    님 힘내세요

  • 5. 힘내세요
    '09.10.16 9:23 AM (116.122.xxx.194)

    감동과 웃음이...

    원글님 이글 보고 웃음이..
    중학생 아들이 학교에서 돌아와서 상 위에 포카리스웨트와 빵이 놓인걸 보고
    감동해서 먹어도 되냐고 묻더군요,

    더 힘든 병도 많은데 걱정마시고 마음 편하게 가지세요
    주위에 아껴주는 가족이 있으니 건강하게 오래사세요..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94071 서강대, 학교 좋습니다. 11 ^^ 2009/10/15 1,493
494070 서초구 초등학교 조언 부탁드려요.(위장전입) 9 학부모 2009/10/15 1,322
494069 시누이 글 댓글달아주신 분 감사해요. 3 답답합니다... 2009/10/15 471
494068 여닫이와 미닫이 5 붙박이장 2009/10/15 595
494067 정수기 요금 제도 질문인데요.... 정수기 2009/10/15 106
494066 아파트 근저당잡힌경우, 상환과 말소의 차이?? 5 차이 2009/10/15 463
494065 아이리스...csi 짝퉁같아요 33 ㅎㅎㅎ 2009/10/15 2,102
494064 치과에가는데요 3 치과 2009/10/15 316
494063 치과 치료후 계속 불편한데, as 끝까지 받아야 하나요? 4 불편한 치과.. 2009/10/15 558
494062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서 참아야 하는 굴욕? 3 2009/10/15 435
494061 3억으로 2 투자 2009/10/15 795
494060 이런 증상 병명이 무얼까요 3 표독이네 2009/10/15 483
494059 다인님인가.. 장터 판매하시는분이요.. 16 궁금해서요... 2009/10/15 2,103
494058 일원동..대모초등학교 가는 아파트 좀 알려주세요.. 3 일원동 2009/10/15 801
494057 방송3사-조중동, '미국쇠고기 파문' 침묵 10 조중동out.. 2009/10/15 481
494056 메일로 오는 청구서들, 첨부 파일이 안열려요;;; 2 답답해요. 2009/10/15 4,872
494055 아이가 자다가 이불을 자꾸 걷어차요. 7 묘안? 2009/10/15 743
494054 지역난방이요........왜 이렇게 추워요? 10 난방 2009/10/15 1,614
494053 초등아이 쓸 학습용 스텐드좀 알려주세요 2 허니 2009/10/15 403
494052 운동을 안하면 절대 살이 안빠지나요? 15 지겨운 다이.. 2009/10/15 3,428
494051 의견좀 주세요. 면접고사 2009/10/15 102
494050 10년 만에 김치 담궈요 도와주세요~ 7 배추김치 2009/10/15 478
494049 펌....응급실서 '주말알바' 뛰는 의사들 13 @@ 2009/10/15 1,797
494048 유이가 국민여동생을 꿈꾼다네요. 23 .... 2009/10/15 2,131
494047 밑에 책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근래 읽으신 책 중에 감명깊은 책 1 추천해주세요.. 2009/10/15 365
494046 (급해요) 껍질 깐 더덕 보관법 2 더덕 2009/10/15 3,934
494045 누구네 호박고구마가 젤 맛잇나요 10 장터 2009/10/15 940
494044 뉴스에 아파트 화재 난 동네 주민입니다.. 24 그저 안타까.. 2009/10/15 7,486
494043 양파.. 정말 몇개월씩 두고 드세요? 23 양파 2009/10/15 1,936
494042 장터 질문요 4 알려주세요 2009/10/15 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