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옷을 물려받았는데 뭘로 답례할까요?

문의 조회수 : 925
작성일 : 2007-07-17 11:35:27
제가 아는 사람이 자기 아이 입던 옷이라고 하면서 쇼핑백으로 한가득 가져다 주었어요.

뭐 브랜드 있는 것은 아니고 그냥 중저가 브랜들들인데 가져다 준 정성이 고마워서

작은 것이라도 답례를 할까하구요.

지난 번에 여름 옷 한 벌 가져다 주었을 땐 제과점에서 파는 쿠키를 선물했거든요.

이번엔 뭘로 해야할 지 대략 난감.

본인은 부담갖지 말라고 하지만 받은 저는 그냥 받기는 싫거든요.

성격 조금 까칠하지요?

비싸지 않으면서 센스있는 답례품 없을까요?
IP : 116.32.xxx.16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비수무리한..
    '07.7.17 11:36 AM (221.143.xxx.89)

    가격대의 옷은..어떨까요..

  • 2. 여름옷
    '07.7.17 11:43 AM (122.35.xxx.8)

    마침 여름옷이 쌀때이니 아이들 좋아하는 캐릭터로(실패확율이 적으니까요) 하나 사주거나 제과점 케잌 또는 베스킨라빈스 아이스크림 정도면 되지 않을까요?

  • 3. ^^
    '07.7.17 12:04 PM (125.182.xxx.132)

    장마철이니까 아이들 좋아하는 캐릭터우산이나 장화도 괜찮을꺼 같네요
    물놀이용품두요

  • 4. 저는
    '07.7.17 12:48 PM (61.34.xxx.54)

    그렇게 줬지만 받은 적이 없네요.제 아이 옷은 브랜드도 많았지만. 아이 여름 내의 한벌 사줘도 좋을것 같아요.

  • 5. ..
    '07.7.17 6:08 PM (211.207.xxx.225)

    주는 사람입장에서 받는 사람이 고마워하고 좋아하는 모습으로도 만족했어요.
    만원을 현금으로 줄려고 해서 안 받았어요.
    님의 마음이 정 안편하시다면 점심이라도 한번 사면서 이야기꽃을 피우는 것도 괜찮겠죠

  • 6. ,
    '07.7.17 7:29 PM (222.106.xxx.228)

    맞아요, 주는 사람 입장에서는 고마워하는 마음이 느껴지면 그저 뿌듯하고 그걸로 만족이에요.
    근데 저도 받고만은 못사는 성격이라 원글님 맘이 이해가 가네요...
    윗분 말씀처럼 식사대접이나, 그게 좀 불편하다면, 두고 쓰는 물건보다 그냥 먹는 거, 과일이 어떨까요?
    옷 선물은 웬지 옷에는 옷으로 맞대응^^;; 하는거같은 느낌이 들어서요.. (저만 그런가봐요;;;;)
    거봉이나 그런걸로, 내돈주고 풍족하게 먹기에는 약간 비싸다 싶은 과일요.
    저는 그런 거 받으면 어찌나 기분이 좋은지,,,,,,, 맛있게 잘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요.

  • 7. 표현하기
    '07.7.17 11:14 PM (121.155.xxx.53)

    둥이라서 두개로 나눠서 하나는 동생하는 언니한테 주고 하나는 친한친구한테 얼마전에 줬어요.
    전자에게서는 잘 받았는지 조차 모르겠고... 여동생에게 살짝쿵 물어보니 잘 받았으니 연락없겠지 하면서 지나가더라구요. 사실 맘속으로 다시 물려주고 싶은 마음없어요 ^^;
    후자는 친구인데 그 친구는 그거 준날 만났는데 아이들 옷을 사주려고 고르고 있더라구요.
    그친구 가게에서 잡아 끌었습니다. 나 옷많다고...필요없다고 하면서...

    좋은 옷을 많이 준것도 아니고...
    그 마음만으로도 풍족해졌어요 ^^

    정히 불편하시다면 점심식사 한끼나 아니면 과일정도가 좋겠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3693 누구세요? 하는 문자가 하루에 4통..이건 뭐죠 1 문자 2007/07/17 658
93692 탄산수 + 매실원액... ^^ 6 ... 2007/07/17 1,655
93691 이사할때 42인치 LCD TV는 가전회사 불러서 옮겨야 하나요? 5 ^^ 2007/07/17 995
93690 포장이사비용 얼마나 나올까요? 6 요이땅 2007/07/17 2,288
93689 수퍼액션에서 지금 2007/07/17 197
93688 트랜스포머 환갑 넘으신 어머니도 재미있어 하실까요? 10 2007/07/16 1,020
93687 낼 공휴일에 애들과 뭐하면 좋을까요 아이둘 2007/07/16 230
93686 정말 관상이라는게 있는기나 한것일까 3 00 2007/07/16 1,575
93685 중1 수학 도움부탁드립니다^^ 6 학부모 2007/07/16 726
93684 직장다니시는 직장맘님들.. 11 음.. 2007/07/16 2,015
93683 지진왔어요 3 ... 2007/07/16 1,051
93682 양도 소득세 질문 합니다 3 세금 2007/07/16 388
93681 헬스장 1 살찐이 2007/07/16 432
93680 엔진오일 어이없음 2007/07/16 102
93679 발관리(패티큐어)받으세요? 6 발~ 2007/07/16 1,765
93678 할머니 보러 가는데 남편이 아프다네요. 1 내일 2007/07/16 410
93677 남편핸폰에 이상한문자가 옵니다 8 남편 2007/07/16 1,571
93676 아미쿡 스탠팬으로 고기를 구워먹을수 있을까요? 6 궁금 2007/07/16 898
93675 아현동 마님 보셨어요? 7 .. 2007/07/16 3,773
93674 논산에 초등학교 학군 좋은곳이 어디인가요? 2 갑자기 2007/07/16 281
93673 아이 미술학원비 때문에 마음이 너무 찜찜하네요. 7 학원비.. 2007/07/16 2,075
93672 청소기 1 궁금 2007/07/16 233
93671 자동차 타이어 교체 알려주세요, Please~ 4 궁금 2007/07/16 556
93670 아이엄마가 절~ 대 해서는 안되는 일들 28 각박한세상 2007/07/16 5,002
93669 노후대책의 기준.. 4 노후대책.... 2007/07/16 1,413
93668 홍콩과 싱가폴 물가차이가... 3 릴렉스 2007/07/16 1,509
93667 신세한탄... 7 비가오니 ㅠ.. 2007/07/16 1,584
93666 새까만 검정 알반지가 사고 싶어요 2 릴렉스 2007/07/16 880
93665 커피프린스 1시간 남았네요^^ 4 룰루~~ 2007/07/16 1,092
93664 강아지가 하늘나라에 갔어요... 우울증.. 올 거 같아요.. 12 ㅠ_ㅠ 2007/07/16 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