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아줌마 티클걸지마!라고 얘기하고 싶어요

조회수 : 1,781
작성일 : 2007-07-17 09:26:16
정말 질기고 질긴 인연인지 오랫동안 알아온사람이 있어요.

저보다 나이도 대여섯살많고 겉으론 아주 부드러운성품?으로 무장이 되어있어서 깊이 사귀지않고는 그 내면의 사악한 뱀과같은 마음을 아무도 몰라요..인맥은 아주 넓은데다가 인간관계가 능수능란한 사람이에요..

제가 이사를 함으로써 자주 연락안하고 나가는 모임에서 몇달에 한번정도 보는편인데 제집에서 모임을 갖는다고 하니깐 무척 셈이나는지 통화를 하는데 뭣하러 힘들게 하느냐..등등 못마땅하는 눈치입니다.
바로 그럼 못마땅하면 오지말라고 하고 싶었는데 병신같이 곰같아서 그런말도 안나왔답니다..ㅠㅠ

다들 좋아하는데 유독 이사람만 저를 모임에서 제외시킬려고 하고 아주 저도 싫어하는짓만 하는 여자입니다.

안보면 그만인데 꼭 결정적일때 알듯모르는듯 티클을 걸고 나없을때 안좋은식으로 얘기하고 물증이나 심증이 없으니 따질수도 없는 상황이고 지금도 너무 그여자가 미워서 부글부글 끓고있어요..

화를 다스려야한다는데 도움좀 주세요..흑
IP : 222.106.xxx.66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알아요. 그거
    '07.7.17 9:42 AM (68.221.xxx.15)

    그러나 당해 보지 않은 사람은 모르지요.
    남들이 있는 앞에선 목소리까지 사근사근 얼마나 상냥한지...
    그런데 단 둘이 있을 때는 속을 있는대로 뒤집어요.

    그걸 누구 한테 말합니까? 말한들 안당해 본 사람들이 압니까?

    이젠 쳐다도 안보고 살지만
    당하는 동안 우울증에 방광염에 별거별거 다 했읍니다.

    마음을 잘 다스려서 그런 피해 보지 마세요.

  • 2. 저도 공감
    '07.7.17 9:51 AM (222.99.xxx.140)

    해요.정말 당해보지 않으면 이해 못하는 상황이죠.그런데 어느 모임을 가나 저런 사람은 꼭 있더군요.그냥 저는 제가 무시해 버리려 해요.그래도 그 사람 얼굴을 보거나 말을 들으면 꼭지가 돌긴하지만.ㅠㅠ

  • 3. ㅎㅎ
    '07.7.17 10:11 AM (218.159.xxx.91)

    저두 그런 사람 하나 있어요. 남편 친구 부인인데... 여럿 있을 때는 사근사근 한데 둘 만 있을때는
    시쳇말로 생~깐 다고 하나요...무슨 말을 하면 못 들은척. 첨엔 왜그러나 했다가 그것이 성격인 줄
    알아 이젠 그냥 무시하고 넘어갑니다.

  • 4. 그게요
    '07.7.17 10:18 AM (222.107.xxx.116)

    꼭 당해야만 아는건 아니고요 알고 있으면서도 그 이중성격 인 사람만큼은 아니라도 대체로 모른척 잘 넘어가더라구요 사람들이

    그러다 결정적으로 본인들도 그런 일을 겪으면 흥분(?하지요)

    제 경험 그냥 싫은사람과 놀면서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무시할 수 없으면 아예 상종 안하는게 제일 좋습니다

  • 5. 공감.
    '07.7.17 11:31 AM (59.6.xxx.160)

    겉으론 아주 부드러운성품?으로 무장이 되어있어서 깊이 사귀지않고는 그 내면의 사악한 뱀과같은 마음을 아무도 몰라요..인맥은 아주 넓은데다가 인간관계가 능수능란한 사람이에요..""----> 공감~합니다!

    동호회에서 알던 언니가 바로 그런 사람이었어요,
    잘 모르는 이들은 사람 좋다고 그집 아들 중매 서자고 난리들인데
    사람 부리는 재주가 뛰어나서 순진한 며느리 들어오면 마음 고생좀 할것 같으니 원..

    저는 알고 나서는 마음을 닫고 피하게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3693 누구세요? 하는 문자가 하루에 4통..이건 뭐죠 1 문자 2007/07/17 658
93692 탄산수 + 매실원액... ^^ 6 ... 2007/07/17 1,655
93691 이사할때 42인치 LCD TV는 가전회사 불러서 옮겨야 하나요? 5 ^^ 2007/07/17 995
93690 포장이사비용 얼마나 나올까요? 6 요이땅 2007/07/17 2,288
93689 수퍼액션에서 지금 2007/07/17 197
93688 트랜스포머 환갑 넘으신 어머니도 재미있어 하실까요? 10 2007/07/16 1,020
93687 낼 공휴일에 애들과 뭐하면 좋을까요 아이둘 2007/07/16 230
93686 정말 관상이라는게 있는기나 한것일까 3 00 2007/07/16 1,575
93685 중1 수학 도움부탁드립니다^^ 6 학부모 2007/07/16 726
93684 직장다니시는 직장맘님들.. 11 음.. 2007/07/16 2,015
93683 지진왔어요 3 ... 2007/07/16 1,051
93682 양도 소득세 질문 합니다 3 세금 2007/07/16 388
93681 헬스장 1 살찐이 2007/07/16 432
93680 엔진오일 어이없음 2007/07/16 102
93679 발관리(패티큐어)받으세요? 6 발~ 2007/07/16 1,765
93678 할머니 보러 가는데 남편이 아프다네요. 1 내일 2007/07/16 410
93677 남편핸폰에 이상한문자가 옵니다 8 남편 2007/07/16 1,571
93676 아미쿡 스탠팬으로 고기를 구워먹을수 있을까요? 6 궁금 2007/07/16 898
93675 아현동 마님 보셨어요? 7 .. 2007/07/16 3,773
93674 논산에 초등학교 학군 좋은곳이 어디인가요? 2 갑자기 2007/07/16 281
93673 아이 미술학원비 때문에 마음이 너무 찜찜하네요. 7 학원비.. 2007/07/16 2,075
93672 청소기 1 궁금 2007/07/16 233
93671 자동차 타이어 교체 알려주세요, Please~ 4 궁금 2007/07/16 556
93670 아이엄마가 절~ 대 해서는 안되는 일들 28 각박한세상 2007/07/16 5,002
93669 노후대책의 기준.. 4 노후대책.... 2007/07/16 1,413
93668 홍콩과 싱가폴 물가차이가... 3 릴렉스 2007/07/16 1,509
93667 신세한탄... 7 비가오니 ㅠ.. 2007/07/16 1,584
93666 새까만 검정 알반지가 사고 싶어요 2 릴렉스 2007/07/16 880
93665 커피프린스 1시간 남았네요^^ 4 룰루~~ 2007/07/16 1,092
93664 강아지가 하늘나라에 갔어요... 우울증.. 올 거 같아요.. 12 ㅠ_ㅠ 2007/07/16 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