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답글 부탁드려요. 오백만원 들여 시작한 교정치과, 병원 옮길 수 있을까요?

ㅠㅠ 조회수 : 1,363
작성일 : 2011-06-14 17:28:15
남편이 교정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나이는 30대 중반이에요.
남편보다 제가 성격이 더 야무지고 꼼꼼한 편인데, 이 남편,, 뭘 잘 모르면 알아보기나 할것이지, 저랑 며칠 냉전하던 중에 대학병원에서 덜컥 교정치료를 시작한 겁니다! 오백만원 결제를 하고 왔더군요. 교정치료야 하기로 한 거니까 오백만원 쓴 게 문제는 아닌데, 왜 거기서 시작했는지 진짜.. 잘 알아보지도 않고..
저라면 절대 대학병원에서 교정치료 안 할 텐데.. 아니, 하더라도 여러군데 상담 받아보고 비교해서 했을 텐데 이 남자는 그런 거 없어요. (너무 단순한 거 같음 ㅠㅠ)

아무튼, 목돈 들여서 교정장치 다 달고 시작했는데,

이 병원 정말 어딘가에 고발하고 싶어요.

특진선생님으로 골라서 시작했는데, 매번 갈때마다 인턴인지 레지던트들인지 잘 모르는 거 같은 애들이 몰려와서 자기들끼리 실수 연발,, 난리를 한다고 하네요. 자기들끼리 헬프~! 헬프~! 소리를 지른다고.. -_-
특진료를 내고 보기로 한 특진선생님은 코빼기도 본 적 없다고 하구요.

한번은, 인턴인지 레지인지가 붙인 교정장치가 떨어져서 입안에 굴러다니다가, (철사는 대롱대롱;;) 다음날 가서 다시 붙이고 온 적도 있습니다. 그날 남편 볼살 안쪽 점막에는 상처와 피가... 휴우.

가장 중요한 문제는, 치열이 틀어지고 있어요. llll모양으로 되어 있던 윗니가 점점 ////으로 가고 있구요, 구강 왼쪽을 보면 윗니 아랫니 치열이 다물어지는데 오른쪽 치열은 아래윗니 사이가 점점 벌어집니다. 상상이 안 가시죠? 하여간 희한해요.

저도 교정치료를 한 8년 받았는데 전문가는 아니지만 남편 치열을 보면,, 저 정도면 진짜 심각한 거 같아요.
그래도 남편한텐 좋게좋게, 의사가 100% 다 맞춰줄 수 없는 거니까 서로 안 맞으면 그쪽이 당신에게 맞추게 해라, 일단 가서 교정전 치열 본뜬거부터 내놓으라고 하고 (이건 환자가 요구하면 줄 수 있다고 초창기에 말했음) 하나하나 비교해서 따지라고 했거든요. 아무튼 맘에 안 드는 점이 있으면 항의를 하고 할말을 하고 요구를 해라, 라고 하니까 남편이 겁을 내요. -_- 아 진짜...

제 남편이 사람이 좀 어수룩해뵈고, 어디 가서 자기 권리 찾는 말을 딱딱 못하거든요.
저더러 같이 가달라고 하네요. 헐...
매사 이런 편이라, (저에게 많이 의존함) 이번에는 자기가 알아서 좀 해결하지 싶기도 한데 치열 상태를 보면 진짜 한숨 나와요.
이 망할 ****병원.... 진짜.... 의사 머리털 다 뽑아버리고 싶습니닷. 남편도 그 병원 너무 싫어해요..

이미 장치 다 달고 교정치료 시작했는데, 병원 옮길 수 있을까요? 병원 옮기고 싶거든요 솔직한 마음으론. 그런데 이대로 다른 병원 가면 또 오백만원 내고 다시 시작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어서요.

이 분야에 대해 잘 아시는 분 답글 부탁드립니다. 꾸벅.
IP : 14.52.xxx.167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ㅠㅠ
    '11.6.14 5:34 PM (14.52.xxx.167)

    음,, 원글인데요, 한군데 교정치과에 전화상담을 해봤는데 그 전 병원에서 갖고 온 자료가 있으면 해주긴 하는데 비용부담이 많이 있을거라 해요. 백만원대 당연히 넘어가구요.
    그 개인치과에서도 다른데서 교정장치(치과에서 이익되는 부분이겠죠 여기거) 이미 달고 온 환자에게, 즉 다른 병원에 이미 돈벌어주고온 환자에게 회당 몇만원만 계속 받고 교정을 해주게 되면 수익이 안 나니까 그렇겠죠..

    아으 열받아요! ㅠㅠ 이 짜증나는 병원과 미운 남편 같으니. 날도 더운데 말이에요..

  • 2. 어머
    '11.6.14 8:04 PM (110.10.xxx.85)

    어느병원이예요.. 저도 아이 턱교정 대학병원에서 할려고 했는데 하지 말하야 겠군요.
    어디교정치과로 갈려면 어디로 가야할지 잘 모르겠는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46556 큰일났네요 시댁 2011/04/30 451
646555 홍콩 사시는 분 계세요~? 5 이사가요 2011/04/30 775
646554 신랑이 비를 쫄딱 맞고 왔어요. 9 이런 2011/04/30 930
646553 반짝빤짝에서 11 드라마 2011/04/30 1,790
646552 오피스텔 임대시 복비 1 오피스텔 2011/04/30 287
646551 금란이는 정말 피해의식이 지나치네요 3 이건아니지요.. 2011/04/30 1,169
646550 브이볼+연아 질문; 9 ^^ 2011/04/30 1,042
646549 저 헤어라인 교정했어요ㅋ 19 동그란이마 2011/04/30 2,313
646548 이은미보면 국민학교때 못된 선생이 생각나 화가납니다. 4 . 2011/04/30 811
646547 스텐 후라이팬 쓰다가 성질 버리겠어요.ㅜㅜ 22 . 2011/04/30 2,990
646546 아이허브에서 요즘 하와이안 스피루리나 구입하신분 여쭤봐요 1 스피루리나 2011/04/30 518
646545 남편성질... 7 아웃백 2011/04/30 896
646544 사립초등과 국립초등학교.. 중간고사 ... 10 궁금맘 2011/04/30 1,139
646543 라돈 지대...우라늄 지대 2 ㄱㄴ 2011/04/30 497
646542 사립학교 교사들이 자질이 많이 떨어지지 않나요?? 13 레몬트리 2011/04/30 1,328
646541 연아의상... 6 와... 2011/04/30 1,734
646540 아고라에 서명운동까지 하네요~~ 2 이은미.. 2011/04/30 954
646539 의정부에 내일가야하는데 맛있는 고깃집알려주세요 1 ,, 2011/04/30 323
646538 M본부 뉴스만 그런건가요? 12 풍경소리 2011/04/30 1,097
646537 파코메리라는 화장품회사 파코메리 2011/04/30 276
646536 방사능 피해 예방에 좋은 잡곡 5 긴수염도사 2011/04/30 793
646535 사람들의 큰 착각 전교조와 교총은 서로 대립하는 집단? 하하하 교육청..에.. 2011/04/30 271
646534 정재형씨 20 정재형팬있나.. 2011/04/30 5,906
646533 82에는 감자의 친구들은 연애를 하지. 보시는 분 안 계신가요? 2 ^^ 2011/04/30 612
646532 가출한 엄마는 어디로 가야 할까요? ㅠ.ㅠ 14 클라 2011/04/30 1,886
646531 사소한 일로 다른 여자분한테 신경쓰여요. 1 쫌팽이스러운.. 2011/04/30 396
646530 아이폰 어플 질문이요 5 ... 2011/04/30 395
646529 ` 지금 시제이 홈쇼핑에서 하는 산소 크린저 써보신분 계신가요? 13 궁금 2011/04/30 1,017
646528 진단서를 아이가 반으로 찢었어요 1 질문 2011/04/30 333
646527 요즘 코피가 자주 나는데, 임신때문일까요 아님 방사능이 원인일 수 있을까요? 6 궁금이 2011/04/30 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