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최근 많이 읽은 글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자작합판으로 만든 아일랜드조리대

| 조회수 : 12,892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9-13 17:13:26

(도배를 해도 좋다...고 댓글 주신 극소수의 분들께 용기를 얻어 정말로 도배합니다.)

 

 

-----------------------------------------

 

아일랜드 테이블을 완성한 건 이미 한참 전이다.

엉망진창 주방이 공개되는 것이 부끄러워서,

주방 벽에 선반과  수납장을 달고 그 릇도 제자리를 찾아준 다음  포스팅을 하려고 차일피일 미루었으나,

그런 날은 정식 오픈 전에는 오지 않으리라는 것을 오늘 깨달았다.ㅠㅜ

 

--------------------------------------

 

벽을 바라보는 싱크대를 두지 않고 거실 정중앙에 커다란 아일랜드 조리대를 만들었다.

렌지도 개수대도 여기에 설치했다.

장점은 부엌일을 하는 사람이 소외될 일이 없다는 거.

단점은 설거지감을 짱박아 둘 수 없다는 거. ㅠㅜ

당최 어질러 놓을 수가 없다. 아 망했어~~

 

 

 

 

이러저러하게 생긴 아일랜드 조리대를 만들어줘, 라며 대강의 밑그림을 건네자 남편은 단박에 거절했다.

"테이블톱 사주기 전에는 아무것도 안 만든다." 라고 남편은 단호히 선언했다.

테이블톱이란 톱이 장착된 테이블로서 큰 나무를 재단할 때 꼭 필요한 것이다. 

 

남편의 도발에 나는 어떻게 대응하였나.

그냥 못 들은 척했다. 그리고 남편은 그날 밤부터 아무 말 없이 도면을 그리기 시작했다.

참으로 알흠답고 이상적인 부부관계가 아닌가? ㅎㅎ

 

그렇긴 하지만 테이블톱 없이 원형톱만 가지고 정밀한 재단을 하기란 실로 어려운 일이며 솔직히 말해 무식한 짓이다.

계량저울 없이 베이킹 하는 것에 비유될 수 있겠다. 

 

 



가로 2m 40cm, 세로 88cm의 아주 커다란 조리대이다.

앞에는 자주 쓰는 것들을 두려고 양쪽에 선반을 달았다. 

 



 

선반은 냄비도 거뜬히 들어갈 정도로 깊다. 그렇다고 냄비 자리는 아니고 뭘 두어야 하나...

 

 


 

뒷쪽으로는 서랍 3통과,

 


 

문으로 닫아 가릴 수 있는 2단 선반을 넣었다.

 

 


 

개수대 아래쪽은 뻥 뚫어달라고 했다.

설거지 할 때도 편하고 쓰레기통을 안쪽으로 쑥 밀어넣고 쓰기도 좋다.

예쁜 원단으로 미니 커튼을 만들어 달아주려고 한다.

 

 

 

타일 경험이 별로 없어서 삐뚤빼뚤...

모자이크 타일을 저렇게 대규모로 써본 적이 없어서 고생 좀 했다.

 

 

 

황금의 제국을 틀어놓고 차분히...

타일 작업하는 동안 1회부터 12회까지를 몰아보았다.

힘든 시간 함께 해준 고수씨 고맙소.. 내가 <피아노> 때부터 당신 좋아했는데 지금 이렇게 나를 도와주는구랴.  

 

 

 

우리집 아일랜드의 포인트는 옆선이다. 타일을 상판의 윗면에만 붙이는 게 아니라 옆면까지 이어서 내려오게 하는 거.

계산은 잘 했는데 기술 부족으로 대략난감한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으나 줄눈으로 막 문질러서 감췄다. 

 


 

언뜻 보면 잘 붙인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렌지는 가스냄새나지 말라고 전기렌지를 넣었다.

(밀레 4구렌지 비싼데 남편친구 O규씨가 지원해주었다. 고맙삼~ 불안했는지 렌지후드 연통까지 택배로 보내주어서 감동 ㅎㅎㅎ)

 

 


 

오 완전 깔끔한데!

 


 

개수대가 작은 편이라 걸리적거리는 것 없게 세제통도 개수대에 넣고 

수세미도 벽에 착 붙는 것으로 사놓았다.

싱크대 설치는 이번에 처음 해보았는데 별로 어렵지 않았다.

축사에 하나 더 만들어야겠다.

(남편아, 들었나?)

 


 

가구를 만들 때 남편의 크나큰 문제점.

원가절감이라는 중차대한 문제를 당최 생각할 줄 모른다. 

 

 

 

 

저 서랍을 보라.

정녕 서랍의 옆면과 밑면까지 전부 자작합판을 써야했던가?

서랍은 물론이요 안 보이는 숨은 데까지 전부 자작나무다.ㅠㅜ 

 

 

 

저 상판을 보라.

타일 붙이고 나면 보이지도 않을 곳에 24mm 집성판재를 통으로 썼다.

저거 한 장에 8만원이 넘는다.ㅠㅜ

잔소리 하면 나 안해 나 안해~ 하면서 금세 삐져버리기 때문에 뭐라 말도 못한다.

그래도 내 마음에 쏙 들게 만들어주는 사람은 남편뿐, 

만드는 도중에 이랬다저랬다 몇 번을 맘을 바꿔도 욕 안 하고 묵묵히 들어주는 사람도 남편뿐이다.

남편, 고마워~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디자이노이드
    '13.9.13 8:56 PM

    헉! 완전
    미래창조평등부부이십니다~!

  • 낮에나온반달
    '13.9.14 3:44 PM

    디자이노이드님께 팬심이 생기려합니다~!

  • 2. 자끄
    '13.9.14 8:12 AM

    요즘 목공을 배우는 중이라 재미있게 구독하고 있답니다.
    울집 아일랜드도 바꿔버리고 싶네요 ㅎ

  • 낮에나온반달
    '13.9.14 3:45 PM

    목공은 정말 좋은 취미같아요.^^

  • 3. jeniffer
    '13.9.14 9:04 AM

    헉----
    너~~~어무 멋져요@@

  • 낮에나온반달
    '13.9.14 3:45 PM

    너~~무 고맙습니다^^

  • 4. 진선미애
    '13.9.14 9:27 AM

    감탄에 감탄
    대단하십니다 --물론 두분다요^^

  • 낮에나온반달
    '13.9.14 3:46 PM

    제가 더 힘들다니깐요~~

  • 5. 파주힐링
    '13.9.14 10:26 AM

    울엄마 친구분 아일랜드식탁보고 요즘 바꾸고 싶다고 노래부르시는데... 대단하십니다. 저도 울아빠한테 제안함 해볼까봐요 ㅎㅎ

  • 낮에나온반달
    '13.9.14 3:47 PM

    좋기는 한데 아무래도 수납공간이 적어지는 문제가 있긴 해요^^

  • 6. 유시아
    '13.9.14 11:25 AM

    너무 부럽습니다
    우렁신랑을 두셨네요
    뭐든 말만하면 다 되는

  • 낮에나온반달
    '13.9.14 3:48 PM

    우렁이는 말이 없잖아요. 제 남편은 삐진다니까요ㅠㅜ

  • 7. 규진
    '13.9.15 3:39 AM

    반달님 진정부러워요!! 너무 부러운데요 부러우면 지는거 라든데 덧글을 올리고 있네요
    울신랑도 목공취미를 가져보라고 옆구리 찔러보아야겠어요
    삐져도 돈이 좀 들더라도 이런멋진 취미를 가진 남편이라면
    ...

  • 낮에나온반달
    '13.9.15 7:51 PM

    여자분들도 목공 많이들 하세요.^^

  • 8. 미모로 애국
    '13.9.17 7:21 AM

    개수대를 어떻게 연결했는지 궁금해요.
    원래 바닥에 물빠지는 곳이 있었나요?

    그리고............ 왜 제 남편은 목공에 취미가 없는지 심히 궁금해지고 있어요.....

  • 낮에나온반달
    '13.9.17 5:58 PM

    처음부터 아일랜드를 놓을 계획이라서요, 설비 공사하는 단계에서 위치를 잡아 배수구와 수도와 전기를 빼놓았어요.

  • 9. 초모
    '13.9.17 12:54 PM

    그냥 주문만 하시면 되는군요....
    이런 남편분도 세상에 존재하는구나 ...
    마냥 이런 생각만 드는군요^^
    가서 블로그 더 보고 올게요

  • 낮에나온반달
    '13.9.17 6:00 PM

    그렇다고 남편이 저를 위해서 만드는 건 아닙니다. 그냥 자기가 뭔가를 만들고 싶은데 마침 제가 주문을 해주니 아싸~ 하면서 만드는 거죠.^^

  • 10. 토끼
    '13.9.23 3:44 PM

    짱짱 멋집니다. +_+

  • 11. 도리스
    '13.9.26 1:25 PM

    손 수 만드심이 넘 부럽사옵니다

  • 12. 천사의한숨
    '13.9.30 4:13 PM

    우와...대단하십니다.

  • 13. 샤프연필
    '13.10.1 9:07 AM

    멋지네요 !!!!
    요리할때 많이 행복하시겠어요 ㅎㅎ
    멋져도 너무 멋져요

  • 14. 오디헵뽕
    '13.10.9 6:15 PM

    어떻게 하면 저런 남편을 만들 수 있나요?

  • 15. Harmony
    '13.11.3 10:11 PM

    대단하시네요.

    다 실용적으로 멋지게 만드셨네요.
    님과 남편분께 큰 박수 보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962 샤방한 에어컨커버로 분위기 바꾸기 4 으뜸지기 2013.09.17 6,774 0
2961 눈요기를 위한 예쁜 그릇들 3 얼리버드 2013.09.15 9,777 0
2960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 딸아이 방 8 미강 2013.09.14 8,379 1
2959 17평 작은 집 셀프로 고치기) 가을이 온 포로리얌네 .. 2 포로리얌 2013.09.14 12,562 0
2958 속옷 수납법 아세요? 기억의한계 2013.09.13 6,963 0
2957 자작합판으로 만든 아일랜드조리대 24 낮에나온반달 2013.09.13 12,892 1
2956 카모메식당의 키친클로스 7 낮에나온반달 2013.09.12 9,558 0
2955 이상한 조명 자작기 6 낮에나온반달 2013.09.12 5,861 2
2954 추석맞이 쿠션커버 15 백만순이 2013.09.05 10,224 3
2953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부엌과 거실 16 미강 2013.09.05 18,741 2
2952 미국 캘리포나아 작은 사이즈 콘도-master bedr.. 15 미강 2013.09.04 10,943 1
2951 같은 주방 다른느낌~~ 11 강혜경 2013.09.03 12,497 1
2950 모던하고 싶은 저희집 거실이에요 11 happyday 2013.08.30 16,416 0
2949 규방 공예 연습작 중 하나 입니다 5 사탕별 2013.08.28 7,123 0
2948 버리려던 포장지가 예뻐서 ....^^ 9 재스민 2013.08.25 9,192 0
2947 유리를 끼운 욕실문 21 낮에나온반달 2013.08.20 17,613 1
2946 노동집약형 벽면 21 낮에나온반달 2013.08.14 12,791 1
2945 솜씨자랑 5 데일리 2013.08.14 7,210 1
2944 깨진 바가지 20 게으른농부 2013.08.12 8,185 10
2943 5년된 에어콘... 3 시온마미 2013.08.10 5,769 0
2942 커트러리 수납할 수저집 만들었어요 6 백만순이 2013.08.09 7,396 3
2941 남자아이방꾸미기^^ 8 happyday 2013.08.08 13,396 1
2940 머신퀼트 '풍경' 26 playalone 2013.08.06 7,786 1
2939 한 여름의 퀼트탑 4 니둘러부 2013.08.04 5,759 0
2938 민소매 원피스 7 아기별 2013.08.03 7,149 0
2937 린넨 두마로 만든것들~ 32 백만순이 2013.07.30 12,621 5
2936 이뿐 아미네코 성공 32 열무김치 2013.07.30 8,718 4
2935 나의 아지트 12 아직은 2013.07.27 9,913 3
2934 주방 선반 제작! 3 찰새 2013.07.19 9,071 0
2933 코코맡매장에서 아이쇼핑 실컷하고 왔어요.. 5 채리맘 2013.07.18 7,43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