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아직도 젊은 피가

| 조회수 : 53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06-13 08:27:32
[ M1 Garand 와 실탄 ]


젊은 시절 군에 입대하여 2차 대전과 6.25 전쟁 때 쓰던
M1 소총으로 6개월간의 훈련을 마치고
북한군이 눈앞에 보이는 초소에서 경계 근무하는 초병들을 격려하며
야간 순찰을 했던 기억이 새롭다.

국군의 날을 위해 여의도에서 훈련 중
8.18일 판문점에서 북한군의 도끼 만행으로 행사 준비를 중단하고
전방에 투입되어 며칠간 씻지 못하고 군화도 벗지 못한 채
신무기로 완전무장하고 대기하고 있던 일도 잊지 못한다.

훈련하며 손에 익었던 소총은 이제는 박물관에서나 만날 수 있지만
비록 태극기를 들고 거리로 나서고
국회에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지 않으며
정부에서 꼭두각시 노릇을 안해도
내 나이 70을 바라보는 지금도
죽음을 각오하고 이 땅을 지키려는 마음은
6월이 되면 젊은 피가 되어 더욱 끓어오른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3.6.15 6:34 PM

    호국보훈의 달...
    임진각에 놀러 갔더니
    임진각 평화누리 곤돌라가 생겨서
    임진강을 건너갈 수 있게 되었더구요.
    5분쯤 산을 오르니 도보다리도 재현해놓고
    거기서 보는 풍경 또한 너무나 아름다웠어요
    우리 국토에서 제가 가본 최전방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간간이 포격소리도 들리고 분단국가의 최전선에 서있는게 실감이 났어요.
    오늘 이렇게 실탄 사진도 보게 되네요.
    임진각 곤돌라 강추입니다.
    목포나 여수에 비교할건 못되지만
    임진강을 건너보는 경험은 색다른 것이었어요.

  • 도도/道導
    '23.6.16 7:29 AM

    임진각에 많은 변화가 있나 봅니다.
    가본지 오래 되어 궁금해 집니다.
    분단국가에 대한 불감증이 마음을 힘들게 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163 안녕하세요? 제 배낭여행 영상을 공유해볼게요~ 6 사랑이여 2023.07.14 791 0
22162 우리 산만이...^^(똥꼬발랄 냥이) 18 다이죠부 2023.07.14 1,338 0
22161 어쩌다 집사..고양이 냥줍 이야기입니다 14 미르언니 2023.07.14 1,505 4
22160 호야꽃 만발 10 바삐 2023.07.14 825 0
22159 이곳에 가면 8 도도/道導 2023.07.14 349 0
22158 우리 메리도 봐주세요 11 아큐 2023.07.14 1,218 0
22157 반포대교 멋있네요^^ 3 현소 2023.07.13 583 0
22156 나비는 꽃을 따르고... 8 오후네시 2023.07.13 460 0
22155 광복이 해방이 사진이용~ 13 화무 2023.07.13 990 0
22154 이거 무슨 벌레예요?? 3 도마와행주 2023.07.13 517 0
22153 목욕하기 싫어 도망치던 울 탁순 7 lemontree 2023.07.13 847 1
22152 생활속의 기본교육 6 도도/道導 2023.07.13 427 0
22151 설탕이 와 소그미 인사 올려요. 16 뮤즈82 2023.07.12 1,045 0
22150 10년 전 구조된 길냥이 아롱이 기억하세요? 17 llo 2023.07.12 1,202 3
22149 사진올리기 시험중 3 상큼쟁이 2023.07.12 631 0
22148 10년 만에 인사드려요 ^^ 18 보리야 2023.07.12 1,295 0
22147 아침밥 12 시월생 2023.07.12 713 0
22146 환하게 웃는 깨끗한 모습 6 도도/道導 2023.07.12 712 0
22145 저희집 삼냥이들이예요 10 엘비스 2023.07.11 1,001 0
22144 울 딸내미들?! 인가. 7 그바다 2023.07.11 786 0
22143 점심 부대찌개 4 Mate_Real 2023.07.11 563 0
22142 시원한 여름은 내 마음 속에 4 도도/道導 2023.07.11 340 0
22141 우리집 솜이를 소개합니당. 14 긴머리무수리 2023.07.10 1,247 0
22140 시원하시라고 6 시월생 2023.07.10 568 0
22139 콩이딸 루비 왔어요. 6 그바다 2023.07.10 1,10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