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설마 콩나물이겠습니까~

| 조회수 : 1,258 | 추천수 : 0
작성일 : 2022-03-12 08:43:31

매화의 식구들이 모여있는 모습에서

예전에는 줌인줌아웃이 이렇게 모여 사는 재미가 있었는데
이제 혼자 도배하는 것이 꼭 할일 없어서 붙어있는 것 같아 면구 스럽기도 합니다.
예전의 활기를 기대해 봅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리
    '22.3.12 3:11 PM

    매화꽃이 이리도 아름다운데 잠시 잊고 있었네요. 너무 예쁩니다

  • 도도/道導
    '22.3.12 4:31 PM

    가끔은 잊고 사는 것도 행복할 수 있을 겁니다~ ^^
    다시금 기억하면 더 예뻐 보이죠
    댓글 감사합니다.

  • 2. Juliana7
    '22.3.12 7:23 PM

    저는 도도님 사진보러 일부러 오는데요
    제가 바빠서 사진도 못올리고 저도 곧
    노력해보겠습니다.

  • 도도/道導
    '22.3.12 7:39 PM

    부라보~ 기대하겠습니다~ ^^
    힘을 얻을 만한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댓글로 환호하는 이들이 없어도 님의 멋진 재능을 보여주실 것을 기대해 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3. 행복나눔미소
    '22.3.12 9:45 PM

    사진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도도님 덕분에
    줌인줌아웃에 어던 사진이 올라와있을까?
    기대하며 열어보네요^^

  • 도도/道導
    '22.3.12 10:40 PM

    즐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기대에 못 미치는 일이 있어도 넉넉한 마음으로 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 4. 그린파파야
    '22.3.13 5:27 PM

    세월을 많이 생각하눈 요즘입니다.
    강아지,고양이 사진도 여행이야기도 그리운 요즘입니다.

  • 도도/道導
    '22.3.13 5:49 PM

    자유롭지 못하고 제한된 환경 때문은 아닌 것 같습니다.
    마음도 몸도 관심도 희미해졌기 때문이 아닐까요?
    코로나가 활동을 어렵게 하기는 하지만 마음과 뜻을 가진 사람들은 할 것 갈 곳 누릴 것 다 하는 것 같습니다.
    예전의 마음으로 회복되기를 기대하면서 댓글에 감사를 드립니다.

  • 5. 예쁜솔
    '22.3.14 11:15 PM

    이렇게 매화를 올려주신 덕분에
    매화가 피었음을 알게 됩니다.
    회색빛 콘크리트의 서울에는
    봄처녀가 아직 오지 않았거든요.

  • 도도/道導
    '22.3.15 3:26 PM

    요즘은 외출을 꺼리다 보니 앞마당의 매화로 봄이 왔음을 읽었습니다.
    화사한 소식을 전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그곳에도 봄 총각이 곧 도착할 겁니다~ ㅎ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15 고추나무 1 오후네시 2022.05.15 2,312 0
25614 대형마트 이용 및 카셰어링 서비스 관련 설문조사 추첨 결과 인증.. 메리 포핀스 2022.05.11 2,053 0
25613 함박 웃음이란 2 도도/道導 2022.05.09 2,121 0
25612 행복을 찾아서 2 도도/道導 2022.04.30 2,430 0
25611 어찌해야 할까? 4 도도/道導 2022.04.28 2,576 0
25610 희망이 보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7 2,213 0
25609 사랑의 속삭임 2 도도/道導 2022.04.25 2,305 0
25608 언제 사라질지 모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3 2,465 0
25607 사랑은 받아본 사람만이 2 도도/道導 2022.04.21 2,585 0
25606 이주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2.04.19 2,231 0
25605 작은 소망만 가득한 곳에서 4 도도/道導 2022.04.18 2,100 0
25604 오늘이 좋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4.17 2,007 0
25603 인형한복 녹원삼 6 Juliana7 2022.04.16 4,225 0
25602 당신의 아름다운 눈동자에 반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4.16 2,159 0
25601 경기도 광주시 목동 / 길잃은 강아지 주인 찾고 싶어요 16 side 2022.04.15 2,956 1
25600 민들레 국수집 도움 주세요 9 유지니맘 2022.04.15 6,852 1
25599 자유를 꿈꾸며 2 도도/道導 2022.04.15 1,706 0
25598 느림의 미학 (징그러울 수도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4.14 2,086 0
25597 동강 백운산 3 wrtour 2022.04.13 2,070 1
25596 내 속에는 무엇이 있을까? 2 도도/道導 2022.04.13 1,734 0
25595 때로는 많은 것이 짐이됩니다. 4 도도/道導 2022.04.12 2,025 1
25594 파올라 레이나 다섯아이들. 4 Juliana7 2022.04.10 4,300 0
25593 오랫만에 아트웨어 니트 코트 4 Juliana7 2022.04.09 4,183 0
25592 쭈그려 엎드려도 2 도도/道導 2022.04.09 1,881 0
25591 영원한 친구야 4 어부현종 2022.04.08 1,89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