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너무 이쁘고 귀여운 순돌이 행복한 냥생 출발을 위하여~~~

| 조회수 : 1,960 | 추천수 : 1
작성일 : 2022-02-15 16:06:06

안방 침대 밑에 조용한 아지트를 잡았어요. 
엄마집사가 퇴근하고 보일러 틀면,,완전 녹아내리기 좋은, 
그누구의 손길도 필요치안을때 저만의 공간이죠.
난 엄연한 스트릿출신,, 나다운게 제일 편하니깐뇨.






노라죠~~ 제발,,나 하루종일 심심했다냥,,누나 빨리 사냥놀이하쟈
~~~
누나를 향한 간곡한 애절함이 묻어나올때,,못썡겨짐 주의.
귀와 귀 사이가 신기하게 벌어지고,,,,뽕주댕. 
불만 있음 엄청 떠들어 결국 목적 달성.





냥버스 출발합니당~~기차 ?
 

앗~ 더 요사진이 더 이쁨.



냥 뒷통수의 풍부한 표정,,창밖의 거미? 까치소리?






누나냥,,케잌 먹으려다,,,,급,,포크로 챌시 이마 마사지중.
순간 챌시 고장, 챌시 흑염소설.








햇빛 가득한, 한낮의 평화로운 시간.. 해먹사랑은 여전.





챌시 순간 롱다리 시스템 - 수동모드






두릅 파시는 시골장터 할머니??,,
" 싸게줄테니  떨이로 가져가요!! "





찰칵, 젤리로, 셀카?





양말임자 = 누나
오늘도 큰일하시는 누나 , 
내가 지킬꼐, 집중하고, 힘내!






내눈을 바라봐,,
넌 내게 분명, 빠져들테니.. 잠시만 바쁜건 잊어.
그리고 내 궁둥이 완전 넓지?  널 위한거야. 
팡팡팡팡 
규칙적인 그 느낌이 널 한동안은, 
편안하게 해줄거야.




*****


2019년 5월, 까칠하기 이를데 없었던,
아기 챌시가 제곁에 안왔다면,
전 동글동글 치즈를 세상 첫 묘연으로 맞았을 확률이 높아요. 치즈,,덩치 큰, 치즈냥 엄청 좋거든요.
그래서 순돌 사진 열번도 더 봤네요.
귀여운 순돌, 정말, 행복해졌음 좋겠어요. 
좋은 소식 있었는지도 궁금하구요.



고양이 화가, 루이스 웨인, 이영화 4월 개봉이네요,
제가 왜 가져왔겠어요 ? 제가 좋아하는 컴버베치도 나오고요..기다려져요.
저 빨간목걸이, 턱시도,,ㅋㅋㅋ살짝 챌시 닮아서, 너무 반갑.

세상 고양이 사랑만 받기를..

챌시 (sooheena)

일하며 남매 키우는 엄마에요~셋째로 까칠한 턱시도 냥이도 입양했어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까만봄
    '22.2.15 8:02 PM

    하하하
    턱시도는 못 참죠....
    컴버베치도 나온다니...
    첼시도 우리 웅이도 다 같이 집중^^

  • 2. 관대한고양이
    '22.2.17 5:18 PM

    저도 턱시도냥 로망이에요~
    챌시 역시 귀욤귀욤♡♡♡
    냥 뒷통수의 풍부한 표정ㅋㅋㅋ 알죠 알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84 명자씨가 찾아 왔습니다. 6 도도/道導 2022.03.28 1,289 0
25583 칠 공주 클럽 2 도도/道導 2022.03.27 1,079 0
25582 행복한 가정일까? 경건한 가정일까? 2 도도/道導 2022.03.26 1,054 0
25581 반디맘 입니다. 2 냥이 2022.03.26 1,111 0
25580 강아지가 눈떴습니다.(낚이지 마세요) 8 도도/道導 2022.03.25 1,397 0
25579 우리 동네 경로당 6 도도/道導 2022.03.24 1,075 0
25578 턱을 괴고 생각해 봐도 2 도도/道導 2022.03.23 889 0
25577 동시대를 같이 사는 지혜 4 도도/道導 2022.03.22 855 0
25576 세발냥이 반디맘 입니다. 1 냥이 2022.03.21 1,172 1
25575 이름에 걸맞는 2 도도/道導 2022.03.21 649 0
25574 함께 살아가는 세상 2 도도/道導 2022.03.18 778 0
25573 소중한 사람과 함께 2 도도/道導 2022.03.17 715 0
25572 이제 벗어나고 싶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3.16 1,153 0
25571 안녕하세요, 세발냥이 반디맘입니다 12 냥이 2022.03.15 2,110 0
25570 지금은 목욕 중 2 도도/道導 2022.03.15 1,006 0
25569 홍매화의 아침 4 도도/道導 2022.03.14 909 0
25568 꿈을 꾸듯 부드러움으로 2 도도/道導 2022.03.13 689 0
25567 82쿡 많이 컷구나... 2 소금 2022.03.13 1,226 1
25566 설마 콩나물이겠습니까~ 10 도도/道導 2022.03.12 1,189 0
25565 아름다운 가정을 방문했습니다. 4 도도/道導 2022.03.11 1,239 0
25564 임금이 되려면 2 도도/道導 2022.03.10 950 0
25563 이런 눈빛이 사랑스럽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3.08 1,065 0
25562 소중한 만남 (1) 2 도도/道導 2022.03.05 933 1
25561 지축을 흔드는 소리 6 도도/道導 2022.03.04 754 0
25560 존재의 의미 2 도도/道導 2022.03.03 60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