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내 이름은 메리에요

| 조회수 : 1,672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2-16 23:27:28
안녕하세요
메리에요.
전 한 살이에요.

강아지는 잠이 많다면서요?
음~ 맛있는 꿈을 꾸고 있나봐요..내가 좋아하는 딸기..딸기 먹는 꿈

애기같기도 하고

고뇌가 있어보이기도 하고..

일광욕을 즐기기도 하고..

아고..눈도 안부시냐...

난 태양을 무서워하지 않지..

부드러운 손길에 나를 맡겨봐요...눈을 감으면 더 오래오래 긁어주니깐..눈을..지긋이..

내 자리에 가서 자기도 하고

요기도 내 자리...엄마가 부드러운거 깔아줘서 좋아요

장난감 물고 놀다가 지쳐 잠들었....

오전에 잠깐 깼다가 다시 이불속으로 쏘옥...해서 자는 잠이 꿀맛..

이 집에서 맘이 편해질수록 자세는 점점 더...

아크로바틱하게...

가끔 기괴해도....내 흰자까지 귀엽다고 해주니..

저도 이집에 맘 붙일까해요..

이집에 첨 왔을 때는
잠도 깊이 못자고 그러더니
요새는 점점 잠이 늘어요...
젤 좋아하는 자리는 안방 침대위 
가족 몸쪽에 내 몸 딱 붙일 수 있는 곳이요.
나를 내려보내려 하면 전 고개를 푹 숙이고 이미 짐든척도 하죠.

아빠는 가끔 투덜대요...
식구들 밖에서 입은 옷 입고 침대에 누우면 난리치면서
왜 밖에 온갖곳 돌아다니며 먼지붙이고 온 애를 침대에 있게 하냐고..
엄마는 딱 한마디..
'얜 털을 벗을 수 없쟎아'
엄마 승!

그래도, 잠깐일뿐 밤에 잘 때는 이제 거실에서 혼자서 잘 잔답니다.
다음엔, 저의 포도알같은 눈동자도 보여드릴게요.

그럼, 이만 총총..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빛아래
    '21.2.17 2:33 AM

    메리야~
    너 우리집 시커먼 애랑 어쩜 이렇게 비슷하냐
    분홍 뱃짤도 참 보들보들 애기냄새가 폴폴 나는거 같다
    으이구~
    담엔 니 엄마가 포도알 같다고 하는 눈도 보여주라

  • 2. 요리는밥이다
    '21.2.17 2:38 AM

    메리 왔구나! 반갑다개!!! 메리는 다 예쁜데 오늘 보니 유독 옆태가 곱구나. 봉긋한 이마랑 콧날이 아주 예쁜 아가씨네! 잠을 잘 잔다니까 다행이야. 이제 마음 푹 놓고 평생가족으로 받아들여도 될 것 같지? 예쁜 메리야, 다음에는 한결 더 집에 적응한 모습으로 보자!

  • 3. 레미엄마
    '21.2.17 1:40 PM

    메리야~ 안녕 !!!
    요즘 날씨가 너무 춤지?
    감기 걸리지않게 잘때 이불 잘 덮고 자렴.
    소식 자주 전해주고.

  • 4. 관대한고양이
    '21.2.17 4:57 PM

    어쩜저리 귀엽나요~
    아직 애기같은데 산속에 혼자 웅크리고 있었다니ㅜ
    주둥이가 짧아 더 귀여워용♡♡♡
    귀여운애 옆에 또 귀여운애~
    넘 예쁜 그림이네요♡♡♡

  • 5. 날개
    '21.2.17 9:26 PM

    그렇지..댕댕이 이름의 원조는 역쉬 메리지...
    메리 넘 예쁘네요. 다음에는 예쁜 눈도 보여주세요^^

  • 6. 까만봄
    '21.2.18 1:04 PM

    꺄~
    이쁜애 옆에 또 이쁜애...
    세상에 너무 귀여워요~

  • 7. hoshidsh
    '21.2.20 3:30 PM

    메리 안녕!!!!
    눈 감고 자는 모습도 이렇게 귀여우니 눈 떠서 이런 저런 행동 할 때는 얼마나 더 귀여울까!!!!

    진짜 너무너무 예쁜 메리, 자주 와 줘. (하트)

  • 8. cookienet
    '21.2.20 3:57 PM

    아.. 이뻐요.
    원글님 가족을 사랑하고 의지하기로 했나봐요.
    강아지가 마음 여는 게 사람보다
    쉬운게 아니던데 진심은 역시 가 닿는법이죠.
    오래오래 사랑 받으세요.
    부럽다. ㅎ

  • 9. 애플비
    '21.2.25 6:13 AM

    추천 버튼 꾹~~~

    이제부터 내사랑 메리~로 부르고 싶어요.

    처음 봤지만 반해 버렸어~~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30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114 1
25729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529 0
25728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7 Juliana7 2021.04.11 258 0
25727 포도알눈 강메리 9 아큐 2021.04.11 363 0
25726 길고양이 2 12 오이풀 2021.04.11 411 0
25725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223 0
25724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354 0
25723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059 0
25722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11 0
25721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866 1
25720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477 0
25719 불편한 관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1.04.01 1,095 0
25718 넘 귀엽지않나요? (턱시도냥..) 4 ㅇㅇㅇ 2021.03.31 1,040 0
25717 턱시도 냥이의 얼굴이 보고 싶다셔서 12 도도/道導 2021.03.30 1,214 0
25716 불편한 관계 6 도도/道導 2021.03.29 1,015 0
25715 적막한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1.03.28 545 0
25714 어린 명자도 가시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3.26 796 0
25713 Virginia Triple crown 3 깡촌 2021.03.25 749 2
25712 봄의 풍경 속 풍경 소리 4 도도/道導 2021.03.23 621 1
25711 미래와 추억을 2 도도/道導 2021.03.19 613 0
25710 쫒비산 & 섬진강 매화마을 15 wrtour 2021.03.19 1,071 3
25709 지난 일과 어제 한 말도 2 도도/道導 2021.03.18 555 0
25708 내가 받은 선물 4 도도/道導 2021.03.17 873 0
25707 빈센조 8회 하이라이트 1 연꽃 2021.03.16 934 0
25706 두부야! 보령아!! 태양아!!! 보고 싶다! 1 김태선 2021.03.15 1,13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