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떠나는 이유

| 조회수 : 1,324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1-20 09:42:30

고창읍 성에 눈이 내리던 날 성 밟기를 하는 조형물을
떠나는 사람들의 모습을 연상할 수 있는 분위기로 표현을 해 본다

떠나는 사람마다 다 사연이 있다
떠나는 이유가 무엇일까?
그 이유가 나로 인한 상처가 아닌 가를 깊이 생각하며 뒤돌아 본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네
    '21.1.20 4:14 PM

    이런사진을 찍으시는 도도님은 심성도 맑고 고우실거 같아요. 도도님때문에 떠나시는 분은 없는걸로~~^*^

  • 도도/道導
    '21.1.25 9:05 AM

    그랬으면 좋겠는데...
    격려의 댓글로 위로가 됩니다. ^^
    감사합니다~

  • 2. 예쁜솔
    '21.1.21 8:18 AM

    어떤 사연으로 떠나든지
    다시 돌아오길 기다리며...

  • 도도/道導
    '21.1.25 9:07 AM

    만남과 헤어짐은 인지상정이겠지만
    그래도 떠날 때는 많은 아쉬움을 품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오늘도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 3. Flurina
    '21.1.25 4:16 PM

    설마 도도 님이 떠나신다는 건 아니지요?
    매번 댓글은 안 달아도 늘 올려주신 사진과 글을 보며 눈과 마음을 정화하고 있습니다.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 도도/道導
    '21.1.25 10:21 PM

    떠날 때는 말 없이 라는 이야기가 있죠~ ^^ 아마도 떠나게 되면 조용히 사라지지 않을 까 생각됩니다~ ㅎㅎㅎ
    늘 보고 계셨군요~ ^^ 댓글 단다는 것이 사실 좀 부담스럽죠~
    댓글이 없어도 다녀가시는 분들이 있음을 알기에 저도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댓글과 함께 격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07 열흘 된 새끼 고양이들 16 오이풀 2021.04.17 1,832 0
25706 도봉산 & 사패산 7 wrtour 2021.04.17 823 2
25705 인형 니트 드레스 2 Juliana7 2021.04.16 658 0
25704 인형 여름니트 2 Juliana7 2021.04.16 602 0
25703 서도 역의 봄 풍경이 삭제되어 추가해서 재 게시합니다. 4 도도/道導 2021.04.15 363 0
25702 뜨게 인형옷 가디건 엣징 2 Juliana7 2021.04.14 735 0
25701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1,272 0
25700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1,189 0
25699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875 0
25698 포도알눈 강메리 14 아큐 2021.04.11 1,773 0
25697 길고양이 2 13 오이풀 2021.04.11 1,381 0
25696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2,160 0
25695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854 0
25694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1,485 1
25693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622 0
25692 불편한 관계의 결과 2 도도/道導 2021.04.01 1,465 0
25691 넘 귀엽지않나요? (턱시도냥..) 4 ㅇㅇㅇ 2021.03.31 1,446 0
25690 턱시도 냥이의 얼굴이 보고 싶다셔서 11 도도/道導 2021.03.30 1,756 0
25689 불편한 관계 6 도도/道導 2021.03.29 1,293 0
25688 적막한 것 같아도 2 도도/道導 2021.03.28 665 0
25687 어린 명자도 가시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3.26 1,023 0
25686 Virginia Triple crown 3 깡촌 2021.03.25 904 2
25685 봄의 풍경 속 풍경 소리 4 도도/道導 2021.03.23 747 1
25684 미래와 추억을 2 도도/道導 2021.03.19 710 0
25683 쫒비산 & 섬진강 매화마을 15 wrtour 2021.03.19 1,405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