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챌,챌,챌시의 메리 크리스마쓰~~

| 조회수 : 2,038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12-24 16:24:38

저랑 딸은 첼시가 너무너무 귀여우면,

챌챌챌~~ 하고 불러요.



나 바쁘다냥~~~도망치는걸 억지로 잡고,,ㅋㅋㅋ





원래 씌워야 하는 방향과 반대로 씌우고,,ㅋㅋㅋ




겨우겨우 정면 샷..

화가 많이..난 싼타챌시~~

긴급 출연...

우리가 잠깐이라도 행복해지도록,..조금만,,참아줄래?

챌,

챌,

챌!


여러분 너무너무 슬픈 소식이 많았지만,

우리 서로 다독여주면서

함꼐 이겨내요.


새벽은 춥고 어둡지만,

곧 밝은 해가

떠오를테니까요..


메리메리 크리스마스 !!!



* 7개월 초보 집사생활 팁 *

여러분 끝도없이 주인님 궁디 팡팡을 해야 할때는

ELO 의 Mr. Blue sky 박자가 딱딱 맞더라구요 덜지루해요

챌시 (sooheena)

일하며 남매 키우는 엄마에요~거기다 350그램 냥이도 함꼐 키우게 됬어요.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냐오이
    '20.12.24 7:04 PM

    이뻐요 ㅜ

  • 2. Juliana7
    '20.12.24 8:40 PM

    요런 고양이가 귀엽고 착해요.

  • 3. 관대한고양이
    '20.12.25 12:59 AM

    챌챌챌~~너무 이뻥♡♡♡♡♡

  • 4. hoshidsh
    '20.12.25 4:20 AM

    챌시야~
    해피 크리스마스!
    집사님 가족분들도 행복한 성탄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는 바티칸 미사 시청하느라 이 시간에 깨어 있어요.
    법이 사람을 농락하는 대한민국에
    주님의 정의가 강물처럼 넘치기를 기도해야겠어요.

  • 5. 쭈혀니
    '20.12.25 5:55 AM

    ㅋㅋㅋ
    까칠한 챌시...
    억지로 산타모자 쓰고는 경직되어 있는 모습조차 사랑스러워요.

    챌시,
    복 많은 건 네가 일등이다!

  • 6. 오늘
    '20.12.25 9:41 AM

    우울한 밤이 지나고 새날이 밝았어요.
    첼시의 화나도 예쁜 모습을 보니, 웃음이 저절로.....
    항상 아침이 오기전이 항상 더욱 캄캄하니까요.
    우리집 강쥐와 함께 지구상의 생명있는 모든 동식물이 편안한 보금자리가 되기를.....

  • 7. 앨봉앨봉
    '20.12.25 11:42 AM

    챌챌챌 성탄묘가 되었네! 뚱한모습도 너무나 귀욤 깜찍해서 랜선이모가 심쿵했어. 열받고 우울하지만 챌시모습보고 또 다시 극뽁할께. 그리고 궁디팡팡은 적당히 요구해 엄니힘드시겠다.

  • 8. 요리는밥이다
    '20.12.25 5:01 PM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챌챌챌싼타네요!ㅎㅎㅎ그리고 집사님, 지난번 글에 적을까말까 한참 고민하다가 넘어갔는데요. 궁디팡팡을 많은 냥님들이 좋아들 하시긴 하는데, 그게 참..궁디가 성감대 부분이라서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중성화 여부와 상관없이요. 그러니 두번 치실 거 한번만 쳐주시는 건 어떠실지 조심스레 말씀드려봅니다. 기분 상하진 않으시지요? 챌시에게도, 집사님 가정에도 메리 크리스마스!

  • 9. 챌시
    '20.12.25 11:52 PM

    모두모두 감사드려요
    전 아이들이랑 챌시랑 모여서 피자랑 치킨 시키고,
    넷플 스위트홈 보면서 크리스마스 보냈어요
    따뜻한 집, 귀요미 고양이, 피자와 치킨
    그냥 이것만으로 충분히 하네요.
    감사드려요. 찾아주시고. 댓글주신분 모두 행복하시길...
    챌시 궁디팡팡도 조금씩.적당히 할께요.^^

  • 10. 호수풍경
    '20.12.28 9:48 AM

    아유~~
    챌시님은 너그러우시네요...
    씌우긴 했잖아요...
    거기다 인증샷까지....
    경하드립니다...
    우리집은 씌울 생각도 못해요,,,
    아 둘째가 전에 싸만코 봉지를 핥다가 쓰고 앞이 안보여서 여기저기 부딪치고 다닌적은 있네요...
    너무 웃겨서 사진 찍고 벗겨줬어요 ㅋㅋㅋ

  • 11. 온살
    '20.12.30 9:25 PM

    첼시의 성탄인사를 이제서야 듣네요
    내년 세상은 올해와 다르길 기도하고
    첼시는 올해처럼 건강하고 행복하길
    기도합니다

  • 12. 고고
    '20.12.31 12:13 PM

    첼시야, 안녕
    내년에도 멋진 산타로 나와줘

    첼시는 행복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06 Virginia Triple crown 3 깡촌 2021.03.25 880 2
25705 봄의 풍경 속 풍경 소리 4 도도/道導 2021.03.23 718 1
25704 미래와 추억을 2 도도/道導 2021.03.19 685 0
25703 쫒비산 & 섬진강 매화마을 15 wrtour 2021.03.19 1,337 3
25702 지난 일과 어제 한 말도 2 도도/道導 2021.03.18 636 0
25701 내가 받은 선물 4 도도/道導 2021.03.17 1,023 0
25700 빈센조 8회 하이라이트 1 연꽃 2021.03.16 1,095 0
25699 두부야! 보령아!! 태양아!!! 보고 싶다! 1 김태선 2021.03.15 1,391 0
25698 행실은 2 도도/道導 2021.03.15 504 0
25697 봄의 색 2 도도/道導 2021.03.13 617 1
25696 산수유가 있는 소경 2 도도/道導 2021.03.11 746 1
25695 맥스 9 원원 2021.03.09 1,210 0
25694 눈 오는 날의 등굣길 2 도도/道導 2021.03.09 648 0
25693 도전은 인생을 2 도도/道導 2021.03.08 516 0
25692 솜 이불을 덮은 마을 2 도도/道導 2021.03.05 936 0
25691 4시간을 달려가 만난 설중매 10 도도/道導 2021.03.04 1,135 0
25690 박미선 이봉원 부부ㅋㅋㅋㅋㅋ 3 분홍씨 2021.03.03 2,605 0
25689 식민의 경험은 없지만 2 도도/道導 2021.03.01 509 0
25688 홍 매화로 봄을 맞이했습니다. 도도/道導 2021.02.27 775 0
25687 식탁 1 씩이 2021.02.26 2,759 0
25686 사랑초!! 2 복남이네 2021.02.25 1,032 1
25685 개념이 없으니 도도/道導 2021.02.25 490 0
25684 고달픈 길생활 그만했으면..(올블랙냥이) 2 Sole0404 2021.02.22 1,949 0
25683 화성 개농장에서 죽어가는 개들을 도와주세요. 3 Sole0404 2021.02.22 1,003 0
25682 오등은 자 아에 조선의 독립국임과 도도/道導 2021.02.22 34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