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저도 팔베게 냥이자랑하고 싶어요.(오래전 제 첫아이랍니다.)-사진 추가했떠욥.

| 조회수 : 2,287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11-10 12:18:58

밖에 벗어둔 신발속에서 발견된 마우스보다 작았던 아이랍니다.

우리 어무니의 편애속에 제 옆에 있던 아이였어요.(옆에 누워 토닥토닥 하시는 분이 어무니)

여자 아이인줄 알고 이름도 여자 아이로 지어줬는데 병원에 가서 남자 아인줄 알고 얼마나 당황했던지..

제 첫아이였어요.이 아이 덕분에 지금까지도 계속 길고양이들이 오다가다 들려서 밥을 먹고 가기도 하고 집에 머물기도 하고 10년 넘게 그렇게 지내고 있답니다.














양떼목장 (praha0520)

가을 하늘처럼..가을 구름처럼..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실리
    '20.11.10 12:21 PM

    너무 이뿌네요~♥
    저 꼭 감은 눈 어쩔...

  • 2. 야옹냐옹
    '20.11.10 12:22 PM

    와우 ~
    위 사진들만 보면서는 몰랐는데 마지막 사진 보니 정말 꼬꼬마네요.
    편애 안 하실 수가 없었겠어요.

  • 3. goroke
    '20.11.10 12:38 PM

    아이고오 냥이 너무 이쁩니다

  • 4. 소금광산
    '20.11.10 12:43 PM

    .어머 너무 귀엽네요. 사랑 듬뿍받는게 보여요.

  • 5. 따개비루
    '20.11.10 1:13 PM

    어머니는 이불도 안덮는데 냥이를 포근히 감싸주시고
    너무 평화로워 보여요~

  • 6. 초록
    '20.11.10 1:35 PM

    아오 이쁘당. 저 밑 댓글에 고양이별로 갔다는 애기 슬프네요.

  • 7. 스니프
    '20.11.10 2:27 PM

    하하하!
    아기네요~아기~
    짱 귀욥다~

  • 8. apfhd
    '20.11.10 3:13 PM

    분홍코 넘 귀엽네요.

  • 9. 챌시
    '20.11.10 5:00 PM

    아..저런 이쁜아기가 신발속에 들어있었다는게...정말 놀라셨겠어요. 똘똘하기도 하지..그런곳에
    숨어있을생각을 하고..
    너무 이쁜 아기인데,,아마도,,고양이별로 갔나봐요.
    원글님,,,저도 눈물이..ㅠㅠ 이별은 너무 슬프네요.
    천사에요. 정말 너무너무 이쁘고, 할머니,할아버지사랑 듬뿍 받아서, 행복했겠어요.

  • 10. 모브
    '20.11.10 9:48 PM

    예쁜데 왜 눈물이 나죠.
    아가 편히 잘 쉬구, 나중에 꼭 마중나와 ^^

  • 11. 행복나눔미소
    '20.11.10 10:27 PM

    귀여운 냥이 꼬옥 안고있으면 ㅎㅎ
    저희집 누룽지도 암컷에서 수컷으로 변신했어요 ㅎㅎ

  • 12. 요리는밥이다
    '20.11.11 2:42 PM

    가족들 사랑 듬뿍 받은 예쁜 고등어였네요! 많이 행복했을 거예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3 자랑후원금 통장(행복만들기) 내역입니다 ( 4 ) 8 행복나눔미소 2020.12.12 2,864 3
25632 겨울로 들어 왔지만 2 도도/道導 2020.12.12 652 0
25631 백제의상 인형옷 급조 했습니다.^^ 12 Juliana7 2020.12.11 2,527 2
25630 결실할 수 있는 축복 2 도도/道導 2020.12.11 488 0
25629 3 계절을 봅니다. 4 도도/道導 2020.12.10 654 0
25628 한국적 얼굴의 인형입니다. 저고리 조바위 장착 38 Juliana7 2020.12.09 3,623 1
25627 일과를 마치고 맞이하는 석양 2 도도/道導 2020.12.09 568 0
25626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14 호옹이 2020.12.08 1,320 0
25625 요리를 돕는 챌시 14 챌시 2020.12.03 2,532 2
25624 누군가를 위해 2 도도/道導 2020.12.03 593 0
25623 내 자리를 보다 2 도도/道導 2020.12.02 617 0
25622 이번에는 가을이 다 쏟아졌습니다 2 도도/道導 2020.12.01 935 1
25621 운치가 있는 강가 5 도도/道導 2020.11.30 784 0
25620 연기 속에서 성탄 트리를 만나다 2 도도/道導 2020.11.29 756 0
25619 내 이름으로 등기는 안되 있어도 4 도도/道導 2020.11.28 1,019 0
25618 남바위 두점 9 Juliana7 2020.11.27 1,895 0
25617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18 챌시 2020.11.27 2,357 0
25616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2 도도/道導 2020.11.25 1,293 2
25615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7 wrtour 2020.11.25 741 2
25614 두부 16 수니모 2020.11.23 1,779 1
25613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1,849 0
25612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6 Juliana7 2020.11.20 2,431 0
25611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1,177 2
25610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660 1
25609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5 0o0 2020.11.19 1,836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