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도도와 윔비의 생각

| 조회수 : 988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9-05 09:34:03




코로나가 언제 쯤 멈출까요 ???
왜 사람들은 말을 안 들을까요 ?

이제 맘 놓고 외출 좀 하고 싶어요
윔비가 그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 도도는 윔비의 생각을 해봅니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김태선
    '20.9.5 10:20 AM

    내말이 그말이다...웜비야.....
    너보다도 못한 인간들이 참 많구나....
    너늬 반의 반,,반,,반,,,이라도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고만..
    내가 너보기 부끄럽다..미안혀~

  • 도도/道導
    '20.9.5 12:06 PM

    공감해주시는 님의 댓글로 윔비가 속이 좀 시원하다고 생각할 것 같습니다~ ㅋㅋㅋ
    댓글 감사합니다.

  • 2. hoshidsh
    '20.9.5 1:50 PM

    윔비는 도도님이 자기 마음을 알아주셔서 기쁠 거예요.
    윔비 새까맣고 반들반들한 코가 정말 예쁩니다.

  • 도도/道導
    '20.9.5 5:53 PM

    윔비의 마음이 그럴 것 같아서 넉두리를 해봤습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 3. Leonora
    '20.9.5 10:31 PM

    강아지 귀여워요^^
    윔비가 전처럼 자유롭게 외출할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ㅡ

  • 도도/道導
    '20.9.6 8:08 AM

    사람에 의존해서 사는 짐승이나 질병에 전전긍긍하는 사람이나
    모두가 자유로운 날이 곧 오도록
    비 인간 적이거나 비 협조적이고 이기주의가 가득한 자들이 없으면 좋으련만...
    한 숨으로 마음을 달래 봅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4. 날개
    '20.9.6 4:00 AM

    윔비맘 내맘....^^

  • 도도/道導
    '20.9.6 8:09 AM

    푸념도 해보고 원성도 높여 보지만 모두가 답답하기만 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93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4 민쥬37 2020.11.16 2,314 1
25592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898 2
25591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612 0
25590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511 0
25589 가을 속을 달린다 4 도도/道導 2020.11.14 692 1
25588 인형 저고리 치마^^ 15 Juliana7 2020.11.13 3,751 2
25587 대봉시의 변신을 위해 2 도도/道導 2020.11.13 1,032 0
25586 용담호의 아침 4 도도/道導 2020.11.12 639 1
25585 아롱쓰&마동석 4 날나리 날다 2020.11.11 1,091 0
25584 마이산이 보이는 가을 4 도도/道導 2020.11.11 824 1
25583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고요? 2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2,922 1
25582 집사씐남 스압주의) 허허 오늘 계 타는 날(=팔배게 냥이 모임날.. 22 모브 2020.11.10 1,977 0
25581 귀염둥이 냥이 비키에요 32 ilovemath 2020.11.10 2,751 1
25580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 16 챌시 2020.11.10 1,515 1
25579 팔베개 냥이 신고합니다~ 15 apfhd 2020.11.10 1,909 0
25578 저도 팔베게 냥이자랑하고 싶어요.(오래전 제 첫아이랍니다.)-사.. 12 양떼목장 2020.11.10 2,314 0
25577 boll jointed doll 구체관절인형 8 Juliana7 2020.11.08 2,294 1
25576 부르면 뛰어오는 냥이 15 도도/道導 2020.11.06 3,114 4
25575 내수면 어부의 아침 조업 4 도도/道導 2020.11.05 668 1
25574 걷고 싶은 가을 숲 4 도도/道導 2020.11.01 947 0
25573 지리산 계곡의 추경 2 도도/道導 2020.10.30 816 2
25572 가을 호반의 아침 2 도도/道導 2020.10.28 722 0
25571 핸드폰의 기술력 6 도도/道導 2020.10.24 1,136 0
25570 꼬질한 쪼꼬미적 챌시 23 챌시 2020.10.23 2,482 0
25569 지저분한 개사진있습니다. 15 테디베어 2020.10.23 2,36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