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화나게 만들었어도...

| 조회수 : 66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8-31 08:45:41




 하루 해가 지나도록 깨끗하고 하얗던 얼굴이 석양에 붉게 물들었다
무엇이 그리 화를 돋우었을까? 

질병으로 재난으로 그렇게 경고 했건 만 인간들이 깨닫지 못하니까?
 흰 구름이 많이 속 상했나 보다.

 투쟁, 단결, 쟁취 등의 단어로 결집을 요구하고 그 힘으로 나라를 흔들고
의지했던 사람들까지 억지와 주장으로 나락으로 떨어지니
아마도 그렇게 화가 났나 보다.

깨닫지 못하고 반성하지 못하니
사람의 대접과 대우를 받을 자격이 없다고 구름이 분노하는 듯하다.
인간 답게 살자, 인권을 회복하자 라고 내세우지만 
인간 되기를 포기한 자들이 무슨 권리와 주장을 내세울 수 있을까?

대우와 대접은 내가 쟁취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배려하는 것이다.

 학식만 높으면 뭐하나 상식이 없는데
권력을 가진들 제 주둥이만 채우고
신앙을 가져도 왜곡 된 믿음으로 치닫는 일부 세력으로 인해
한 주간의 시작이 유쾌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새 희망으로 한 주간을 시작하면 유쾌한 주말을 맞이할 수 있겠지...

분노한 자연의 경고를 겸허히 가슴에 새기고 행동을 살펴 오늘의 희망을 만든다
내게 주어진 사명 최선을 다해 이웃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 알의 밀알이 되고 싶다
오늘도 그렇게 하루를 시작하고 한 주를 만들어 간다

도도의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네
    '20.8.31 3:00 PM

    정말 요즘 인간에 대한 실망이 많이드는 때입니다. 올해 유난히 그렇네요... 하지만 견디고 노력하다 보면 좋은날 오겠지요. 도도님의 일기가 힘이되는 요즘입니다.

  • 도도/道導
    '20.8.31 3:15 PM

    힘이 될 수 있어서 즐겁습니다.
    댓글도 감사합니다.

  • 2. 다솜이네
    '20.8.31 9:48 PM

    늘 좋은 사진과 좋은글에 감동 받고 더불어 위로까지 받고 갑니다.

  • 도도/道導
    '20.8.31 10:41 PM

    공감하는 분들의 마음과 마음이 이어져서 국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3. toal
    '20.9.1 8:54 PM

    늘 좋은 글과 영상으로 위로를 주시니
    감사 드려요.

  • 도도/道導
    '20.9.2 8:49 AM

    댓글로 관심과 표현에 감사드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85 아롱쓰&마동석 4 날나리 날다 2020.11.11 1,091 0
25584 마이산이 보이는 가을 4 도도/道導 2020.11.11 824 1
25583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고요? 2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2,921 1
25582 집사씐남 스압주의) 허허 오늘 계 타는 날(=팔배게 냥이 모임날.. 22 모브 2020.11.10 1,976 0
25581 귀염둥이 냥이 비키에요 32 ilovemath 2020.11.10 2,751 1
25580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 16 챌시 2020.11.10 1,515 1
25579 팔베개 냥이 신고합니다~ 15 apfhd 2020.11.10 1,909 0
25578 저도 팔베게 냥이자랑하고 싶어요.(오래전 제 첫아이랍니다.)-사.. 12 양떼목장 2020.11.10 2,313 0
25577 boll jointed doll 구체관절인형 8 Juliana7 2020.11.08 2,288 1
25576 부르면 뛰어오는 냥이 15 도도/道導 2020.11.06 3,113 4
25575 내수면 어부의 아침 조업 4 도도/道導 2020.11.05 667 1
25574 걷고 싶은 가을 숲 4 도도/道導 2020.11.01 947 0
25573 지리산 계곡의 추경 2 도도/道導 2020.10.30 816 2
25572 가을 호반의 아침 2 도도/道導 2020.10.28 722 0
25571 핸드폰의 기술력 6 도도/道導 2020.10.24 1,134 0
25570 꼬질한 쪼꼬미적 챌시 23 챌시 2020.10.23 2,480 0
25569 지저분한 개사진있습니다. 15 테디베어 2020.10.23 2,366 1
25568 당신을 위한 가을 햇살 2 도도/道導 2020.10.21 796 0
25567 자식 자랑 4 오후네시 2020.10.20 1,550 1
25566 부드러운 색의 가을 4 도도/道導 2020.10.20 590 0
25565 마지막 남은 수련 가족 2 도도/道導 2020.10.18 810 1
25564 가을의 색이 깊어 간다 2 도도/道導 2020.10.17 585 1
25563 너구리 부부입니다. 4 민트초코 2020.10.15 1,950 0
25562 즐길 줄 아는 삶 4 도도/道導 2020.10.15 911 1
25561 가을을 또 그리다 2 도도/道導 2020.10.14 53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