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길고양이 어미가 다쳐서 구조한 레오 평생가족 찾습니다.

| 조회수 : 1,98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7-13 16:29:27

1달에서 2달 사이 숫놈입니다.

병원 데려가서 체크했더니, 어미가 잘 돌봤었는지 귀부터 깨끗하고 건강상태도 좋다고 합니다.

길쭉하고, 뼈대는 얇은 편이예요.

아직 사람손을 타지는 않지만 성격이 낙천적이고 발랄한 건 한눈에도 보이구요.

처음 발견했을 때 어미가 다쳤는데도 등에 태우고 있을만큼 작았습니다.


어미는 치료하고, 중성화까지 시켜서 입원시켰다가 방사했고 아기고양이는 집에서 보호하다가 입양보내려고 합니다.

데리고 있는 곳은 여의도인데, 입양 원하시는 분 계시면 전국 어디에나 직접 데려다 드릴게요.  


쪽지로 문의 주시면 됩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가리워진 길~
    '20.7.13 5:20 PM

    애교쟁이 치즈냥이네요 좋은 집사만나길 빌어요~

  • 2. 난엄마다
    '20.7.13 7:29 PM

    너무너무 이뻐요 큰일 하셨네요 제일 큰 방생하셨어요

  • 3. 요리는밥이다
    '20.7.14 12:23 AM

    어미가 정말 지극정성으로 키웠나봐요! 진짜 이쁜 치즈네요! 평생엄마 곧 만나길 진심으로 바라요!!

  • 4. 날개
    '20.7.14 2:35 AM

    근데.....이 애기 혹시 여운가요? 왜케 귀가 길죠? 넘 귀여워요.좋은 데로 가라 아가야...

  • 5. 세아이맘
    '20.7.15 3:11 PM

    지금 처음 키우려고 하는 분이 있어서 알아보고 연락드릴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11 한적한 가로수길 4 도도/道導 2020.08.17 882 0
25510 까만봄님! 6 야옹냐옹 2020.08.16 967 0
25509 광복 75주년 도도/道導 2020.08.15 368 0
25508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11 푸른감람나무 2020.08.13 2,351 0
25507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403 0
25506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474 0
25505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1,889 0
25504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7 푸른감람나무 2020.08.10 1,308 0
25503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659 0
25502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1,320 0
25501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1,281 0
25500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716 0
25499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635 0
25498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404 0
25497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415 0
25496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9 챌시 2020.08.03 1,949 0
25495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6 도도/道導 2020.08.03 713 0
25494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401 0
25493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612 0
25492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9 Sole0404 2020.07.31 1,731 0
25491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1,322 0
25490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538 0
25489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622 0
25488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950 0
25487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489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