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참말로 으짜쓰까?

| 조회수 : 811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4-14 21:19:52

참말로 어쨔쓰까?

어제 고구마 심던 외국인 노동자가 함초롬히 피어난 튜울립을

쉬는 시간에 깔고 앉는 바람에 그만 부러져버렸습니다.


그래서 아직 꽃을 피우지 않은 튜울립을 본에 옮기고


처마 아래 옮겨 심었습니다.


작은 화분에 심겨져 고통하던 백합도 큰 화분으로 분갈이를 해 현관 문앞에 두었습니다.


문을 열고 나가고 들어갈 때 마다 보고 자주 물을 주기 위해서입니다.


또 어쨔쓰까?


역시 어제 고구마를 심던 인부가 꼴보다 예쁘게 피어나던 엄나무 싹을 몰래 따 가버렸습니다.

피어나는 싹이 꽃보다 예버 하루에도 수 없이 가서 보고는 하던 엄나무 싹이었는데...



지난 주에 이어 오늘 2차로 채취한 자생취입니다.


양은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1kg이며 소나무 장송으로 둘러 쌓여 있어서 향이 독특하고 진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4.15 8:00 AM

    우째쓰까~ 취나물 맛있겠습니다.

  • 2. 크리스티나7
    '20.4.15 11:05 AM

    다 잘 살아날거에요. 봄인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05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4 챌시 2020.05.18 1,818 2
25404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603 1
25403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436 0
25402 핸드폰의 카메라가 고마웠던 날 도도/道導 2020.05.15 682 0
25401 하필 이 어려운 시기에 3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998 0
25400 길이 아니면 도도/道導 2020.05.14 377 0
25399 현수교를 건너면 도도/道導 2020.05.13 433 0
25398 눈요기만 하세요. 해남사는 농부 2020.05.13 765 0
25397 헉! 이게 뭐지? 2 해남사는 농부 2020.05.12 1,009 0
25396 아기가 잠에서 깨어도 6 도도/道導 2020.05.12 992 0
25395 보릿고개 해남사는 농부 2020.05.11 396 0
25394 강변 산책길 도도/道導 2020.05.11 463 0
25393 (만화) 고양이 리보- 다섯 번째 이야기 6 생활지침서 2020.05.11 873 1
25392 나는 비오는 날이 좋다 도도/道導 2020.05.09 855 0
25391 기말 예비고사 시행공고(넌센스) 3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525 0
25390 농부노래방 - 강남제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328 0
25389 가까운 골프장 유채꽃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465 0
25388 봄이 퇴색해 간다 2 도도/道導 2020.05.08 469 0
25387 깻잎찜 3 samdara 2020.05.07 884 1
25386 달의 여신 1 해남사는 농부 2020.05.07 345 0
25385 시츄, 별이 엄마 쪼리랑 언니 사랑이 에요. 11 루이제 2020.05.07 1,359 1
25384 우유식빵 7 호야맘 2020.05.07 2,987 1
25383 立夏로 가는 길 도도/道導 2020.05.07 313 0
25382 동녘에 동틀 때 해남사는 농부 2020.05.07 276 0
25381 시츄남매, 별이 달이 사진 7 베로니카 2020.05.06 85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