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기 길냥이와 일주일

| 조회수 : 2,082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07-26 14:16:37







얘를 만난지 오늘로 딱 1주일쨉니다

상상도 해보지 않은,, 내 휴대폰에 고양이 사진이라니...


지난 금요일은 많이 당혹스럽고 걱정이 많았다면

오늘은 일상에 흐트러짐 없는 마음인데도 걱정은 가득이네요

금요일.

갑자기 허허벌판 공장 사무실로 찾아든 이 아이를 어쩔줄 몰라 일단 큰박스안에 우유랑 참치랑 넣어주고

퇴근은 했지만

보기에도 기력이 다 떨어져 보여 밤새 무슨일이나 나지 않았나 걱정스러움에  

다음날 토요일 태풍으로 인한 폭우속 반강제로 출근을 했어요

상태가 염려스러 결국 동물병원으로

태어난지 6주 정도 됐고 평균 무게의 반의반 정도고 한쪽 눈도 눈물이 계속나고 불편하게 깜빡이여서

사료 안약 영양제 한봉다리를 받아들고 결국 집으로 델꼬 왔어요

저희집 1층에 빈 사무실이 현재 서식처입니다

일주일 아침저녁으로 맨날 보다보니 나름 반갑고 종종 이쁘기도 한데 아직 한번도 만져보지 못했어요

전 진짜 고양이 약간 음....

첫 구조부터 사료챙기기 안약넣기는 남편이 지극 정성으로 하고 있고

저희가 출근하면 6학년 아들이 시간 맞춰 돌보고 있어요

어쩌면 얘는 참 복 많은거 같아요

엄마 떨어진거는 참 안됐지만

때마침 비어있는 사무실이 있어서 저희가 당분간 보호할수 있고

초등 방학을 맞아 돌보고 놀아줄수 있는 사람이 딱 생겨서.

일주일동안 눈꼽도 적어지고 배도 뽕양해지고 움직임도 빠릿해져서 한시름은 놨는데

솔직히 부담스러워요.

정말 키울수는 없을거 같거든요

주위에 계속 알아보고 있긴한데 좋은 답은 없고 시간이 갈 수록 부담감만 쌓이고 있어요

세상 흉흉해서 아무나 한테 보내는 것도 걱정이라 더 어려운거 같아요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9.7.26 4:32 PM

    좋은 일 하셨습니다.
    부디 좋은 주인 나타나길 바랍니다.
    어렵지만 기다려보세요.

  • 2. cookienet
    '19.7.26 5:35 PM

    살좀 찌고하면 미모가 엄청나겠어요.
    제발 행복해라..
    복 많은 새끼냥아.

  • 3. doubleH
    '19.7.26 6:26 PM

    아드님이 참으로 대견합니다
    큰 인물 되기를 기도합니다
    좋은 주인 만날때까지 잘 부탁드리고
    느슨하게 님댁에 좋은일 많이 생기길...

  • 4. 희주
    '19.7.26 10:01 PM

    새끼 고양이가 사막여우처럼 귀가 큼직하니 예쁘네요. 얼굴이나 몸에 비해 귀가 크고 시원하게 생겼어요. 죽을 고비는 벗어났으니 우선 건강 회복해서 원글님에게도 너무 부담 되지 않게 또 다른 좋은 인연을 만나면 좋을텐데. 원글님 댁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5. 관대한고양이
    '19.7.27 2:16 AM

    세상에 몸무게가 반의 반이라니ㅜ
    외면하지않고 구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네요.. 좋은 인연 만나면 좋겠어요ㅜ
    정많은 원글님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저도 빕니다^^

  • 6. 테디베어
    '19.7.27 9:15 AM

    아유 예쁜아가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얼른 좋은 인연 나타나길 바랍니다.
    느슨하게 님댁 항상 행복하세요^^

  • 7. apfhd
    '19.7.27 12:44 PM

    얼마나 못먹었으면... 귀만 삐죽하게 크고 몸은 아직 작네요.
    먹을 거만 제대로 먹어도 많이 이뻐질 것 같아요. 원글님 복 받으시길..

  • 8. ann
    '19.7.27 1:44 PM

    살만 더 오르면 뽀동하니 더 이뻐질것 같습니다^^
    저도 길에 혼자 버려진 아가냥 덥썩 데려와 7년가까이 동거중인데 너무너무 이뻐요^^
    울집 움직이는 인형 입니다.
    아가가 좋은곳으로 입양갈때 까지 잘 부탁드려요~~
    원글님댁에도 좋은일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9. 추장
    '19.7.29 8:46 AM

    얼굴에 장난기 가득해요 진짜 캣초딩!
    저 보드 위에 앉은 사진 눈빛 넘 귀여워요~
    저도 생후 2개월 된 뼈가죽만 남은 치즈냥이 주워와서 15년째 모시고 살아요.
    잘 먹여서 살 좀 붙고 좋은 집사 찾을 때까지 도와주세요.
    감사합니다

  • 10. spoon
    '19.7.29 2:51 PM

    비오는 날 어미가 버리고 간 아깽이와 동거 시작한지 두달이 좀 못 되네요
    다음 달 쯤 중성화 수술시켜 마당냥이로 키우려구요
    저와 딸아이 팔 다리가 상처 투성이가 되어 왜 그러냐는 인사 받기 바빠도 귀요미 냥이의 매력에 빠져 버렸어요~^^

  • 11. Mimina
    '19.7.30 3:11 PM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며 크는 것도 큰 복인 것 같아요 복받으세요 원글님도 가족분들도

  • 12. 생활지침서
    '19.8.7 11:35 AM

    구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매력있게 생겨서 빨리 입양 될 수도 있겠네요~ 좋은 인연 만나길 기원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01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267 0
24900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2 유지니맘 2019.08.21 742 2
24899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2 인천자수정 2019.08.20 329 0
24898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1 雲中月 2019.08.19 704 0
24897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319 3
24896 *****아기고양이 입양홍보****** 9 의연 2019.08.12 2,040 1
24895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101 1
24894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843 3
24893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288 0
24892 다정한 호칭 5 쑥과마눌 2019.08.10 959 1
24891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705 3
24890 길냥이 튼튼이 구조 21일째- 병원진료 및 모금현황 씨앗 2019.08.09 599 1
24889 아기고양이 튼튼이 구조,치료하여 임보하고 있어요.입양해주실분 찾.. 13 씨앗 2019.08.07 1,416 1
24888 금속뺏지 시안입니다. 4 인천자수정 2019.08.06 958 3
24887 소녀상 지킴이 / 416tv 5주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1 유지니맘 2019.08.06 1,214 3
24886 이름 안 바꿔줄껴? 12 雲中月 2019.08.06 2,486 1
24885 울집 늦둥이...3 3 프리지아 2019.08.06 1,476 2
24884 우리 뚱이.. 9 복남이네 2019.08.03 1,769 1
24883 맥스 16 원원 2019.08.01 1,346 2
24882 감자 놀러왔어요 20 온살 2019.07.31 2,016 1
24881 치주염 삼색이 중성화 하고 이빨도 뽑았어요 (아깽이사진유) 11 길냥이 2019.07.30 1,476 2
24880 마루 오랜만에 왔어요 10 우유 2019.07.30 1,238 1
24879 제라늄 웨딩피코티 4 복남이네 2019.07.29 914 1
24878 목석같다는 말 4 쑥과마눌 2019.07.29 920 2
24877 검은눈의 수잔 4 복남이네 2019.07.27 1,295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