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3

| 조회수 : 1,21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6-03 13:15:41
출근하자마자 찾아봤는데 없어져서
이사가버렸나보다 하며 우울해하고 있다가
혹시나 해서 냐옹~ 냐옹~ 하며
거의 완벽에 가까운 성대모사를 시전했더니
저기서 냐옹~ 하며 메아리가... 
순간 감격  ;ㅁ;
너무 반가운나머지 밥 준다는게 
깡통을 통째로 떨어뜨려버려서 ...
먹느라 애쓰네요. ㅠㅠ
미안. ㅠㅠ

아가들은 잘 크고 있어요.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디블루
    '19.6.3 1:27 PM

    아 너무 이쁘네요~
    짜식들 기다리고 있었나봐요 ㅋㅋ
    바로 반응한걸 보니
    배가 많이 고팠는지 어미냥이 깡통 구멍 나겠네요 ㅜㅜ
    오늘도 하시는 일 잘 풀리시길요~~~~~

  • 2. side
    '19.6.3 2:53 PM

    어미냥도 아직 어린거 같은데 아가들 키우느라 고생이 많네요.
    호옹이 님, 가여운 아이들 보살펴주셔서 감사합니다~
    복 많이 받으셔욧!!

  • 3. 항상봄
    '19.6.3 3:31 PM

    항상 감사합니다~~♡♡

  • 4. 호수풍경
    '19.6.3 5:28 PM

    아마 엄마가 어느정도 먹고 새끼들도 먹였을 거예요...
    회사서 밥주면 줄서서 기다리고 있다 먹더라구요...
    모자지간이면 캔도 나눠먹고,,,
    캔을 어찌나 싹싹 핥아 먹는지 신기해요 ㅎㅎㅎ
    난 잘 안줘서 그런가봐요 ㅎㅎ

  • 5. 쭈혀니
    '19.6.3 11:10 PM

    이런 천사가 계셔서 너무나 감사합니다.
    이왕 베푸시는 김에ㅡ
    물도 좀 내려주시기를...
    냥이들은 진짜 물 자주 마셔야 하거든요.
    부탁드립니다.

  • 6. 관대한고양이
    '19.6.4 1:30 AM

    아이고.. 너무 예쁘고 너무 짠하고..ㅜ
    척박한 세상에 태어난거보면 너무 예쁘지만 걱정이 앞서요ㅜ
    원글님 너무 감사하고요

  • 7. 뿌니맘
    '19.6.4 9:53 AM

    냥키우는 맘으로 호옹이님한티 감사하다 말씀드릴라고 로긴했어요.
    애기냥도 엄마냥도 넘 이뿌네요~
    천사같은 님을 만나 얘네들도 하루하루가 행복할거예요.
    님도 항상 건강하시고 무조건 행복하기만 하세요. ^^

  • 8. dain
    '19.6.4 11:06 AM

    너무 감사해요, 길아이들 은인을 만났네요.
    하얀냥이들 길생활이 더 힘들텐데, 혹시 입양해 주실분 있으면 좋겠네요.
    어느지역인가요? 시청이나 구청에 엄마냥이 중성화수술도 알아봐 주시면 고맙겠네요.
    봄가을에 하니까 이번 가을쯤에 시켜주면 좋을텐데.
    하얀냥이 치즈냥이는 예뻐서 아기때 입양하실 분들 좀 있을거에요.

  • 9. 항상봄
    '19.6.4 11:37 PM

    사진 가끔 올려주세요.
    힐링합니다

  • 10. hoshidsh
    '19.6.6 1:55 PM

    소식 감사해요.
    냥이들 진짜 예쁘네요

  • 11. 인디블루
    '19.6.15 5:19 PM

    고양이들 잘 지내고 있나요?
    궁금하고 보고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25 길냥이가 해산을 했습니다. 5 도도/道導 2019.06.17 451 1
24824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4 쑥과마눌 2019.06.16 463 2
24823 아기 고양이 어찌하나요 1 네츄럴 2019.06.13 906 0
24822 태양이 10 테디베어 2019.06.12 873 2
24821 밤의 공벌레 9 쑥과마눌 2019.06.10 697 4
24820 아래 아픈냥이 병원 갔다 왔어요. 마음에 돌이 하나 더추가..... 15 길냥이 2019.06.09 1,156 0
24819 아픈 길냥이에요.. 7 길냥이 2019.06.09 784 0
24818 공원에 벚꽃나무 가지가 꺽여졌어요 2 한일전 2019.06.09 469 0
24817 일몰의 장관을 기다리며 도도/道導 2019.06.07 353 0
24816 약 7 Km의 1004 대교 4 도도/道導 2019.06.06 688 0
24815 농담 한 송이 2 쑥과마눌 2019.06.06 689 1
24814 여기는 야간 사파리? 5 isabella2 2019.06.05 699 0
24813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3 11 호옹이 2019.06.03 1,212 0
24812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2 21 호옹이 2019.05.31 2,376 0
24811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 11 호옹이 2019.05.31 2,297 0
24810 새끼 고양이 27 쾌걸쑤야 2019.05.27 3,792 2
24809 모르는 것 2 쑥과마눌 2019.05.26 1,038 1
24808 오래 된 커피잔의 제작시기가 궁금해요 6 황도 2019.05.24 1,598 0
24807 입양하던날 찍은 사진으로 안시마의 초상을 그리다 6 도도/道導 2019.05.23 2,016 0
24806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아침 도도/道導 2019.05.22 692 0
24805 동네카페 지나가다 찍었는데 꽃이름 아시는 분~~ 6 개나리 2019.05.20 1,836 0
24804 82쿡의 지킴이 jasmine (자스민네)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 8 어부현종 2019.05.19 3,984 3
24803 아침 산책길에 동행해 주는 녀석들 12 도도/道導 2019.05.16 2,843 0
24802 [임실맛집]샹그릴라 5월의 푸르름을 담아..[전주 샹그릴라cc .. 1 요조마 2019.05.16 856 0
24801 제천,단양 금수산 13 wrtour 2019.05.15 839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