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모란을 닮은 그녀

| 조회수 : 5,37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4-29 23:43:43



며칠을 앓다
밖으로 나와보니

계절은 변심하고
강산은 덩달아 변색하다 화들짝

이틀만인데
한 두송이도 아니고
이리 우루루 다 피면 반칙아님?

한송이씩 
부디 서서히 찬찬히 피시오

봄날은 또 이리 휘리릭~




* 사진도 글도 쑥언늬
* 꽃은 작약이요
* 아프지들 말기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pplet
    '19.4.30 12:28 AM

    목단=모란이고 작약(함박꽃)은 다른 꽃인줄 알고 살았는데..헷갈리네요.
    어릴적 어느 겨울, 화단을 내려다보며 '가뜩이나 좁아 터진 화단에 저 나무 작대기는 왜 안 뽑아버리고 꽂아두는 걸까' 했는데, 신기하게도 거기서 이듬 해 싹이 나고 큼직한 꽃을 피우더군요.
    그래서 제 머릿속 목단은 탐스런 꽃보다는 붉은 꽃,푸른 잎 다 떨궈내고 한겨울 찬바람을 묵묵히 버티던 나무작대기의 맨몸으로 기억됩니다.

    모란이면 어떻고 작약이든 어떠리.
    동백만 그런 줄 알았더니 얘네들도 색 만큼이나 강렬하게 휘리릭 다녀가는군요.

  • 쑥과마눌
    '19.4.30 1:45 AM

    ripplet님의 설명이 맞네요.
    목단이란 나무에서 피는 빨강 꽃 즉, 모란이 맞아요.
    묘사하신 나무 작대기에서 피지요.

    제 화단에 저 작약은 뿌리를 심으면, 가을에 이파리가 시들어 말라지고,
    새로 봄이 오면, 고사리 비슷한 굵은 줄기가 삐죽히 올라와 저리 꽃을 피운답니다.
    저 빨강 말고, 그 옆에 흰 작약은 꽃 송이 안에가 오글오글해서, 무게를 못 이기고 쓰러지기가 일수
    제가 짤라다가, 꽃병에 꽂아 놓는답니다.
    그때 또 그 하얀 작약으로 올릴께요.
    답글 감사

  • 2. 에르바
    '19.4.30 8:24 AM

    어릴때 화단에 피던 하얀 작약..
    함박꽃이라고 했는데 조막만한 꽃이 참 이뻤지요
    분꽃, 채송화, 맨드라미, 봉숭아들 사이에
    튀는듯 우아했던 자태를 못잊습니다
    자잘한 꽃들이 좋아서 모란은 지금도 이상하게 정이 안가는 꽃인데
    그 사촌쯤 돼 보이는 이 붉은 작약은 자꾸 들여다보게 됩니다
    흰작약도 피면 보여주세요 ^^

  • 쑥과마눌
    '19.4.30 9:50 AM

    기다리시길...
    내 향기는 못 보내나, 사진은 반드시 올린다고 약속합니다

  • 3. 에르바
    '19.4.30 8:29 AM

    저번에도 주말, 두문불출하다 월요일 출근하는데
    봉오리만 내밀었던 벚꽃이 아우성치듯 일제히
    하얗게 피어나 있더라고요
    피는게 순식간이더니 지는것도 순식간이라
    언제 벚꽃이 왔다 갔는지 이렇게 하루하루 날들이 빠르게 가고 있네요

  • 쑥과마눌
    '19.4.30 9:51 AM

    꽃이 좋은 게
    이쁜 것도 있지만
    순간이고 찰라..이라
    애가 타서 그런 것도 있는듯요

  • 4. 원원
    '19.4.30 9:27 AM

    오! 작약이 피었네요.
    하나씩 하나씩 피면 감질나니까
    오늘은 기쁜날이니까 활짝 웃으시라고 함박 피었나봅니다 ^^

  • 쑥과마눌
    '19.4.30 9:50 AM

    함박..맞네요
    고맙습니다

  • 5. 고고
    '19.5.1 6:30 PM

    아지매 개그, 함박스테이크 ㅎㅎ

    저희 집 마당에도 있었지요. 울아부지는 화투를 좋아하셔서 무조건 목단이라고 불러
    당연 저는 목단인 줄 알았지요.

    봄꽃은 소식만 전해주고 빨리 떠나는 우체부같더이다.

  • 쑥과마눌
    '19.5.2 1:06 AM

    화투는 참말로 이름도 좋아요.
    저도 목단을 그리 알았더라는...

    봄꽃은 소식만 전해주고 빨리 떠나는 우체부같더이다 2222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922 함께했던 아이들 도도/道導 2019.09.16 316 0
24921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랜터 윌슨 스미스- 들꽃 2019.09.15 311 2
24920 행복한 연휴를 기대하며 2 도도/道導 2019.09.12 678 0
24919 코스모스 말이다 2 쑥과마눌 2019.09.11 705 1
24918 밀레의 만종과 같은... 2 도도/道導 2019.09.10 485 0
24917 (검찰사모펀드쇼) 이 이미지 필요하신 분들 계세요? 9 수라야 2019.09.08 2,377 0
24916 9월 소녀상이야기는 이곳에 계속 추가하며 사진 올릴께요 19 유지니맘 2019.09.05 1,380 1
24915 소녀상지킴이 이야기 6 유지니맘 2019.09.02 884 3
24914 빗속의 산행 雲中月 2019.09.02 832 0
24913 이병률, 여진 (餘震) 2 쑥과마눌 2019.09.01 6,853 0
24912 소녀상지킴이들이 보내온 편지 14 유지니맘 2019.08.30 1,003 3
24911 NO 아베 부산 항일현수막 신청하는곳 3 사탕별 2019.08.28 679 1
24910 소녀상지킴이 아이들과의 대화 16 유지니맘 2019.08.26 1,999 5
24909 지리산의 여름 (종주 2박3일...첫,둘째날) 12 wrtour 2019.08.25 1,186 2
24908 성남 야탑동 매화마을 쪽 개 고양이 입양시킬때 조심합시다 2 차츰 2019.08.24 1,384 0
24907 소녀상지킴이 식사는 이렇게 4 유지니맘 2019.08.21 1,403 2
24906 일제불매 금속뱃지와 투명 스티커 신청받습니다. 3 인천자수정 2019.08.20 618 0
24905 며느리의 애환이 서린 꽃 4 雲中月 2019.08.19 1,207 0
24904 소녀상지킴이들은 지금 .. 5 유지니맘 2019.08.14 1,524 3
24903 태양 10 테디베어 2019.08.12 1,356 1
24902 소녀상.416tv)오늘 이렇게 사용되고 진행되었습니다 10 유지니맘 2019.08.11 1,022 3
24901 우메보시는 없고 소금만... 11 복남이네 2019.08.10 1,726 0
24900 다정한 호칭 8 쑥과마눌 2019.08.10 1,357 1
24899 도움주시는 이야기 )소녀상 지킴이들에게 5 유지니맘 2019.08.09 1,847 3
24898 길냥이 튼튼이 구조 21일째- 병원진료 및 모금현황 씨앗 2019.08.09 79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