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무뚝뚝한 딸, 갱년기가 온 엄마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까요..?

| 조회수 : 5,05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8-21 14:27:38

제가 성격이 되게 무뚝뚝한 편이에요 . 애정표현도 잘 안하고 어떨 때 보면 딸인 제가 봐도 제가 아들보다 더 무심할 때가 있거든요 .

엄마가 부러울 때가 있으신지 한번씩 다른 집 딸들 보면 엄마랑 데이트도 자주 나가고 한다면서 흘려 말하시곤 하거든요 . 근데 요즘 들어서 그런 말씀을 자주하시고 엄마한테 관심 좀 가져라면서 짜증도 내고 그러시더라구요 . 한 두번은 그냥 넘기기도 했는데 막 화를 내시기도 하고 , 별 거 아닌 다른 일에도 짜증을 내고 하시니까 괜히 돌려서 더 그러시는 것 같더라구요 ?

그래서 이런 거 하루 이틀이냐고 엄마한테 짜증도 내고 괜히 더 신경질을 부리기도 했거든요 . 평소에 그러시는 성격이 아니신데 얼굴도 자주 붉어지고 하시니까 좀 이상하기도 하더라구요 ... 근데 아빠도 신경이 많이 쓰이셨는지 저한테 카톡을 보내시더라구요 .. 엄마가 갱년기가 온 것 같다면서 밤에 잠도 잘 못 자고 식은땀도 흘리고 본인도 폐경기가 오는 것 같아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

제가 워낙 무뚝뚝한 성격이라 저한테 직접적으로 말도 못하시고 혼자서만 끙끙 앓고 있는 것 같다고 엄마 잘 챙겨드리라고 하시는데....   그제서야 죄송스런 마음이 엄청 밀려오는 거 있죠 .. 딸래미가 돼서 엄마 속도 모르고 저만 이기적으로 행동한 것 같더라구요 .. ㅜㅜㅜ 딸은 저 하나밖에 없는데 ,,, 더 늦기 전에 이제라도 잘 해드려야 겠더라구요

갱년기가 뭐 큰일인가 싶었는데 , 막상 변화하는 엄마를 보니까 가볍게 넘길 증상은 아닌 것 같아요 . 제가 성격이 쉽게 변하는 건 아니라 다정하게 다가가지도 못하겠고 , 챙겨드리고는 싶거든요...   큰맘 먹고 엄마를 위해서 요리를 해드리면서 다른 뭔가도 챙겨드리고 싶은데 뭐가 좋을지 모르겠어요 .. 혼자서만 진짜 고민하다가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 도와주세요 . ㅜㅜ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야부인
    '18.8.22 4:54 PM

    그냥 따뜻한 말한마디..
    관심이 필요해요
    엄마 힘들지~
    엄마 뭐가 필요해~
    엄마 어디 가고파?~

  • 2. 아직
    '18.8.23 9:16 PM

    엄마가 좋아하는 것, 시간 여유가 있으면 하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아세요?
    제 경우는 엄마랑 딸인 저랑 같이 시간 보내는 거였어요.
    쇼핑하고 둘이서만 밥해먹고 산책가고 목욕탕가고...
    둘만 여행 못가본 것이 너무나 아쉽습니다.

    엄마가 좋아하는 음식, 노래, 색깔 옷취향, 립스틱 색깔...
    물어보면서 기억해두었다가 선물도 하시고...
    그리고 스킨쉽, 안아드리고 주물러드리고 하세요.

    그리고 아빠도 갱년기 오면 까칠해집니다.
    엄마와 단둘이 시간보낼 때 아빠가 질투하지 않도록 약속해주세요.
    아빠와도 데이트하겠다고...

    딸 노릇하기 쉽지 않아요. 하지만 우리도 나이들면 얼마나 인생이 헛헛하고 허무할까 생각해보면서
    재롱도 떨어보세요. 왜 부모님들이 손주를 이뻐하는 지 아세요. 자신이 키운 자식의 옛 모습을 찾는
    거예요. 자신들에게 무한한 기쁨을 주었던 그 시절의...

  • 3. remy하제
    '18.8.24 9:07 PM

    잘 모르면 그냥 물어보세요..
    살갑게 굴거나 그럴 필요도 없고, 평소 따님 성격대로 툭 던지듯..
    가족끼리 외식도 좋고, 주말에 가벼운 근교 외출도 좋고.. 영화나 뮤지컬, 공연 같은 것도 기분전환에 좋아요.
    그러면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늘어나고 그러다보면 방식도 생기고.. 그러다 싸우기도 하고...ㅎㅎ
    아버지께 슬쩍 갱년기에 좋은 영양제 같은것도 챙겨드리라고 하세요..

  • 4. nake
    '18.8.26 5:21 PM

    용돈도 주고 선물도 주고 사랑한다 말도 해주고 스킨십
    자주 해주고

  • 5. 바다
    '18.8.28 2:15 PM

    장난치시면 좋아요.
    놀리기도 하고 그러면서 어깨에 손 척 얹기도 하고
    그냥 안아도 보고
    처음이 어렵지 자꾸하면 쉽습니다.

  • 6. 키키홀릭
    '18.8.28 5:07 PM

    http://blog.naver.com/mklmkl1/221151267727
    예전에 진미령님이 jtbc어떤 방송에 나와서 갱년기 관리하는 법 알려줬는데 참고하세용~

  • 7. foret
    '18.9.10 2:26 PM

    대화하고 히히덕 웃고 떠들고...최고예요

  • 8. baby2
    '18.10.16 11:02 PM

    딸이 이런걸 고민하고 있다는 것만 아셔도 큰 위로가 되실듯해요. 사실 딸이 빈말로 살살거리는 것 보다 엄마를 소중히 생각해주는 맘을 엄마들은 원해요. 글만 읽어도 감동이네요. 예쁜 따님과 어머님 화이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38 캐리어 수선 2 세잎클로버 2019.07.30 1,724 0
39137 매국노들의 공통점 6 가로수길529 2019.07.15 3,302 0
39136 청주 한의원 추천요망 3 thrupass 2019.07.12 1,558 0
39135 모자 안녕자두 2019.06.27 1,400 0
39134 손은 큰데 길이는 짧은 주방 고무장갑 없을까요? 7 happyh 2019.06.22 2,001 0
39133 뮤지컬 중 “비상구는 없다”악보는? 씁쓸녀 2019.06.21 682 0
39132 출근길 서울출발 고양시행 지하철 많이 붐비나요? 1 릴리푸리 2019.06.17 1,111 0
39131 리더스코스메틱 90퍼나 할인한다네요~ 2 마마미 2019.06.03 3,204 0
39130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2 마마미 2019.05.23 3,490 0
39129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6 너무슬퍼요 2019.04.25 6,980 0
39128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9 happyh 2019.04.21 5,561 0
39127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3 happyh 2019.04.21 4,378 0
39126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5 나약꼬리 2019.04.15 9,383 0
39125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1,595 0
39124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1,765 0
39123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2,218 0
39122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4,885 0
39121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2 whiteee 2019.04.05 3,649 0
39120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2,699 0
39119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1,759 0
39118 여자들의 시샘 1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4,384 0
39117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2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7,184 0
39116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2,743 0
39115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1 fkgm 2019.03.27 2,353 0
39114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1,57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