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 조회수 : 1,46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3-02 01:25:33

많은 사람들이

행복은 일상이 아닌 특별한 것으로 생각하는 자기 모순에 빠져

행복이 자기 가까이

심지어는 자기와 함께 있음을 알지 못해

행복을 잃어버린 채 살아 가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며

일상이 아닌 아주 특별한 것이서

찾지 못하고 살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행복에는 많은 종류의 행복이 있지만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기본적이고 본질적인 행복은 생존이다.

사람에게 살아 있다는 것보다 더 크고 가치 있는 행복은 없다.

사람이 생존하지 않는다면 세상의 어떤 것들도 가치와 의미가 없다.

생존은 사람에게 가장 소중하고 기본적이며 본질적인 행복이다.

사람이 얻을 수 있는 모든 행복이 생존에서 파생하는 부수적인 행복이다.

하지만 생존을 당연하게 여길뿐 행복의 본질임을 인식하고 고마워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사람이 살아서 숨을 쉬는 것보다  큰 행복은 없다.


생존에 이어 중요한 행복은 몸과 마음의 건강이다.

물론 사람이 생존보다 더 큰 행복은 없지만

몸과 마음이 건강을 잃어 고통하는 사람들은

고통과 불편의 크기만큼 행복을 누리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몸과 마음이 건강해 고통과 불편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아픔 사람들의 고통과 불편을 이해하기 어렵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건강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건강에 대한 고마움을 인식하고 고마워하는 사람이 적다.


다음은 가정과 가족이 함께 하는 행복이다.

6사람들은 가정과 가족이 함께 하는 것 역시 당연하게 여길 뿐

특별히 감사하고 고마워해야할 커다란 행복임을 알고

가정과 가족이 함께 함이 얼마나 큰 행복임을 절감하는 사람이 적다.

가정을 갖지 않은 사람이나

가족과 함께 가정을 사람 들 가운데도

가정과 가족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를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

굳이 "미우라 아야꼬"가 쓴 "빙점"의 구절을 인용하지 않더라로

혼자인 사람이 얼마나 행복하지 않은 사람인가를

절실하게 경험하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가족이 가정을 이루어 서로 부대끼면서

사람의 냄사 가운데 사는 사람의 행복의 가치와 크기를 모르는 사람은

얼마나 불행한 사람인지 모르는 불쌍한 사람이다.

아침에 일어나 아침을 함께 준비하고

아침을 먹은 후 가족의 배웅을 받으면서 출근하고

혹은 가족과 함께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일을 하고

하루의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 왔을 때

오늘도 얼마나 고생했으냐면서

문을 열고 맞아 주고

식탁을 차려 저녁을 함께 먹을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저녁을 먹은 후 에는 잠자리를 함께 할 사람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가를 아는 사람이야말로 진정으로 행복한 사람이다.


세상에 나를 생각 해주는 사람이 없고

내가  생각할 사람이 없는 사람의 삶은 불행이며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사람이다.

세상에서 누군가를 생각할 사람이 있고

누군가 아끼고 위해줄 사람을 가진 사람은

삶 자체가 행복이라는 사실을

경험하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행복은 멀리 특별한 것이 아니라

일상이여 가까이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세상에 행복하지 않을 사람은 없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김태연
    '19.3.14 6:09 PM

    제 기분에 침잠되어 제가 얼마나 많은 걸 가졌고 많은 사랑으로 살아가는지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
    오늘 저녁 맛있게 같이 먹고 또 같은 잠자리에 들 가족이 있다는걸 감사히 생각 해야 겠습니다

  • 2. 그린
    '19.5.20 11:19 PM

    해남 농부님의 글을 읽으며,
    많은 행복을 되찾아 갑니다.
    지금내게 커다란 용적의 행복이 채워져 있음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15 (주) 젬마코리아 다단계도 일본제품 인건가요. 지미 2019.09.21 65 0
39114 이촌동 공무원상가쪽 미용실 원장님 로뎀나무 2019.09.20 97 0
39113 유한락스와 노브랜드 락스 차이 있나요? 2 happyh 2019.09.15 666 0
39112 정신과 검진, 종합심리검사 차이있나요? 1 누구 2019.09.13 178 0
39111 고등 남자아이 샴푸, 바디워시 뭐쓰시나요? 3 헤이 2019.09.11 343 0
39110 관리자님 박다윤 2019.09.10 243 0
39109 농산물 판매 안되나요? 3 하동아지매 2019.09.09 480 0
39108 175.126.xxx.169 보시죠 1 가리워진 길~ 2019.09.02 900 0
39107 이 그림을 찾고 있는데 아시는분 계시나요? 딸애가 보고 그리다 .. 1 웃는삶 2019.09.02 1,211 0
39106 나경원 딸 불법입학 (뉴스타파) 1 가로수길529 2019.08.31 1,014 0
39105 경기도 전세 1 wood 2019.08.30 732 0
39104 혹시 유ㅇㅇ의 숲님 블로그에 배추 구입처 러브스토리 2019.08.27 507 0
39103 미국 사시는 미씨님들 4 silly 2019.08.23 2,229 0
39102 원룸 문의 입니다 2 숲과산야초 2019.08.20 988 0
39101 카카오플친 서비스 쓰는 사장님들 도와주세요 뮤뮤 2019.08.20 324 0
39100 좀 좋은 제일모직 아울렛 어디 있나요? 로뎀나무 2019.08.20 464 0
39099 산티아고 갈 때 신발은..... 5 숲과산야초 2019.08.14 1,822 0
39098 메리츠화재 실비 보장 보험 1 만두 2019.08.13 834 0
39097 어제 산 핸드폰의 유심이 락 걸린거 같아요 쏘쏘쏘 2019.08.01 660 0
39096 캐리어 수선 1 세잎클로버 2019.07.30 1,025 0
39095 매국노들의 공통점 5 가로수길529 2019.07.15 2,540 0
39094 청주 한의원 추천요망 3 thrupass 2019.07.12 965 0
39093 모자 안녕자두 2019.06.27 1,225 0
39092 손은 큰데 길이는 짧은 주방 고무장갑 없을까요? 6 happyh 2019.06.22 1,496 0
39091 뮤지컬 중 “비상구는 없다”악보는? 씁쓸녀 2019.06.21 55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