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 조회수 : 2,191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2-21 13:39:38
너무 힘드네요..

최근 3개월 내에 위경련 3번..

1달에 한번꼴로인데 저승 문턱 넘나드는거같아요

살면서 너무 고통스러워서 응급실 가야겟다고 생각한것은

처음이에요

너무 괴로운데 한의원이든 민간 요법이든 뭐든 추천 좀 해주세요

죽을거같아요 정말ㅠㅜ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백수가체질
    '19.2.24 9:05 PM

    식사중에 스트레스 받는일 있으면 꼭 밤에 위경련이 왔어요
    그래서 식사가 부담스러우면 바로 식사 중단했고요
    부스코판하고 게스비콘을 가방마다 구비해서 들고 다녔어요
    근데 일단 위경련나고 토하기 시작하면 대책이 없어요
    증상나타나면 바로 응급실가세요
    그게 덜 고생하고 젤 빨라요
    평소에 카베진같은거 먹으면 도움이 되요
    전 스트레스성 위경련이었어서 될수있으면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노력했어요

  • 2. 파이조아
    '19.2.25 3:28 PM

    아님 약국에서 위경련약 달라하심돼요

    응급실에서 주사맞고도 안낫던거 오다 약국에서 산 약먹고 싹나은 경험이 있어서요

  • 3. 김은경
    '19.2.27 7:16 AM

    몇번겪어보니 새벽에는 무조건 응급실가서 수액맞고 와요
    약만먹으면 통증이 안잡혀요

  • 4. ganadarama
    '19.3.13 5:17 PM

    우리 동네는 예전에 보니까 밀가루 풀을 쑤어서 먹어요.

  • 5. 담담
    '19.12.14 11:22 AM

    위경련으로 오래 고생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없어졌네요
    헬리코박터 치료하고 좋아졌고
    이후엔 특별한 치료없이 밀가루음식 줄이고 규칙적인 식사하고
    양배추즙 즐겨 마셨어요~

  • 6. 동구리
    '20.2.26 12:33 PM

    양배추즙
    천천히 식사하고 차거나 뜨거운거 안 먹기
    스트레스 상황에는 안 먹기..

    몇년 응급실 일년에 몇번씩 다니다가
    이렇게 하고 이젠 약으로 어느정도 다스릴 정도의 위장장애만 남았어요...아이러니한게...내시경을 해도 위는 약한 위염 소견만 나오고 저는 툭하면 위경련오고 하니 몇년 말도 못하게 고생했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11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5 나약꼬리 2019.04.15 8,872 0
39110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1,537 0
39109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1,705 0
39108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1,907 0
39107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4,785 0
39106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2 whiteee 2019.04.05 3,504 0
39105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2,609 0
39104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1,709 0
39103 여자들의 시샘 1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4,176 0
39102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2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6,756 0
39101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2,639 0
39100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1 fkgm 2019.03.27 2,259 0
39099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1,521 0
39098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922 0
39097 행복의 조건 1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2,296 0
39096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771 0
39095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3,002 0
39094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635 0
39093 접영 발차기 할때 시선이요. 1 say7856 2019.02.28 1,512 0
39092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2.28 955 0
39091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2 해남사는 농부 2019.02.27 2,083 0
39090 이거 강아지 피부병일까요? 1 차츰 2019.02.24 1,389 0
39089 사람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 1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2,033 0
39088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7 토토 2019.02.21 2,191 0
39087 자식이 싫을때도 있지요? 배째랑 2019.02.02 3,40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