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조문 다녀온후 언제 신생아보러 갈수있나요?

궁금맘 조회수 : 6,057
작성일 : 2011-10-14 18:41:08

제동생이 어제 아기를 낳았습니다.

근데, 남편 직장 같은 팀 동료가 장인상을 당해서 어젯밤에 조문 다녀왔어요.

같은 팀원인데다 남편이 팀장이니 꼭 다녀와야할 상황이었고,

동생아기는 나중에라도 볼수있으니 다녀오라고 하고, 저만 어제 동생이 있는 병원에 다녀왔어요.

 

저희야 종교도 없고 이런저런거 따지는것은 없지만,

동생네 시부모님 생각은 다르실지도 모르니... 여기 언니들께 여쭤봅니다.

 

조문다녀온뒤에 신생아를 바로 보러가는것은 좋지 않다고 하시는것같던데,

며칠쯤 지난후에 다녀와도 될런지 여쭤봅니다.

주말에 갈수 있음 좋을텐데 말이예요...

 

 

IP : 175.114.xxx.203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1.10.14 6:43 PM (211.237.xxx.51)

    저같으면 조문 같은거 상관없이 언제든지 아기 보러 오라고 하겠지만..
    뭐 동생네 시부모님 생각이 다르다니;; 동생분께 물어보세요.
    임산부도 뭐 장례식장 가면 안된다 하지만 다 가잖아요. 무슨 상관일까;;;

  • 2.
    '11.10.14 6:52 PM (115.136.xxx.27)

    저같음 그럼 3, 7일 지나고 가겠어요. 원래 미신으로 그때까지는 아이 보여주는 거 아니라잖아요. 물론 조문하고는 다르지만 어쨌든요.. 동생한테는 이유를 저렇게 말해주구요..
    자기 아이 생각해서 그렇게 해주는 거니 동생이 전혀 노여워하거나 서운해하지 않을거 같아요.

    아무리 미신이라고 하지만. 본인이 찝찝하거나 걸리는게 있다면 저렇게 해주는게 좋지 않을까요?

  • 미신이 아니라
    '11.10.14 7:16 PM (121.138.xxx.172)

    옛날전통은 모두 미신이라고 생각하게 만든 요즘 교육이 문제군요
    그건 미신이 아닙니다 면역력약한 아가를 보호하기위한거죠 금줄친것도 그런 이유구요
    가릴것없이 행동하는것이 합리적인것처럼 잘못 이해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옛말에 그런 말이있으면 어떤 이유가 있지않을까 한번쯤 생각해보는 게 필요합니다
    상가엔 온갖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곳입니다 그곳에 나쁜 병균이 얼마나 많겠어요
    가까운 사이라고 아무때나 가도 되는 거이 아니라 아가를 우선으로 생각해야합니다

  • 3. 저희도
    '11.10.14 7:06 PM (114.206.xxx.66)

    신랑이 우리 아이 낳았을때... 100일전에 친한친구형 상가에 다녀왔었는데요..
    들어가진 않고 밖에서 친구만 보고 왔었는데도 ..친정부모님이 모라고 한마디 하셨어요.
    집에 들어올때 소금뿌리고 그랬었는데요...
    미신이라도 왠지 찜찜하니까요...

    상가집다녀왔다고 말하고 좀 천천히 가세요.

  • 4. 큰애삼칠일에아빠돌아가셔서
    '11.10.14 10:57 PM (115.143.xxx.81)

    저 조리원 나와 친정간 다음날 아빠 돌아가셨어요

    전 몇시간씩 빈소 지키다가 바로 집에 와서 애보다가 다시 빈소가고 그랬습니다 -_-;;
    제 상황상 계속 빈소를 지키지 못해 아직도 죄송한 마음이 더크고요..
    소금뿌리니 나쁜귀신 뭐 그런 생각도 안났습니다...
    우리아빠니까 손자 잘 지켜주실꺼야 뭐그런 생각하고^^;;;

    큰애 잘 크고있구요...너무 특수한 상황을 말씀드린건가요??

    님이 다녀왔으니 다음에 가도 되지 않을까 싶네요..
    동생이니깐 사실대로 말해도 크게 문제될것 같지 않은데요..

    어제 언니도 왔는데 내일 또 형부도 오면
    출산한지 하루된 산모가 더 불편하지 않을려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9458 그많은 드라마는 누가다 보나요? 1 종편 2011/12/01 1,141
39457 홍준표와 김어준은 사석에서 형님동생 한다는데. 18 잦대는누구만.. 2011/12/01 7,178
39456 환상의 커플이나 최고의 사랑이 재미있나요??? 12 r 2011/12/01 1,457
39455 아이폰 다이어리 ... 2011/12/01 576
39454 동생을 못살게 구는 아이 행동수정 방법 없나요? 3 스트레스 2011/12/01 776
39453 나는 꼽사리다 틈틈히 듣고 있어요. MB는 대통령이 아니네요. 3 흠.. 2011/12/01 1,324
39452 종편 채널지우기 운동하죠~ 21 종편꺼져 2011/12/01 1,802
39451 베스트 글에 헬기로 찍은 여의도 사진... 5 .. 2011/12/01 1,484
39450 벽시계 추천 좀 해주세요. 사장님 사무.. 2011/12/01 397
39449 the other helf 라니.. the other helf .. 5 어처구니.... 2011/12/01 1,017
39448 올레이 티비 쓰는데 나쁜방송 지우는방법좀 2 아스 2011/12/01 875
39447 배추시래기(?)는 어떻게 말리면 되나요? 2 배추 2011/12/01 1,626
39446 poog 사용하시는 분 어떠신지 궁금해요 1 .. 2011/12/01 740
39445 나는꼽사리다 2회가 나왔네요.. ,,, 2011/12/01 615
39444 하이고 옆집에서 첼로레슨 하는데ㅠㅠ(후기 입니다!!!!) 5 아리 2011/12/01 3,611
39443 초등학생 의자 1 초등학생 의.. 2011/12/01 921
39442 영화추천 좀^^ 3 40대초반 2011/12/01 1,481
39441 병마 덮치니 중산층도 어느 새 빈민으로 1 단비뉴스 2011/12/01 1,879
39440 안철수 "제3정당 창당-강남 출마 전혀 가능성 없다"(기사링크).. 1 .. 2011/12/01 776
39439 김어준이 까만 넥타이만 매는 이유 6 ㅠㅠ 2011/12/01 1,747
39438 신경차단술이 효과가 있나요? 5 디스크 2011/12/01 2,228
39437 30명중 10등이라...어느정도되는 수준인지요? 12 초5 2011/12/01 2,228
39436 스틱형 청소기 쓰면 청소가 좀 간편할까요? 청소박사 2011/12/01 883
39435 연아요.. 4 연아 2011/12/01 1,509
39434 경찰 `나경원 1억 피부숍說' 병원 압수수색 5 세우실 2011/12/01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