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돈부탁은 어떻게 거절하는게 기분이 덜 상할까요.

거절 조회수 : 5,998
작성일 : 2011-10-14 14:52:39

자세한 사정은 여기에 적지는 못하겠어요.

가끔 82를 들려본다는 것을 알기에...

아주 자주 돈부탁을 하는데

편리를 봐준다는 명목하에 그리고 제 날자에

꼭 입금을 한다는 조건으로 빌려주는데

잘 안될때도 있고 그래요.이해는 하겠는데...

 

거절을 해놓고 참 맘이 무겁고 찜찜하네요.

거절하는데 아주 좋은 방법은 어디 없을까요?

 

IP : 121.148.xxx.172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4 2:53 PM (122.102.xxx.122)

    부모님한테 돈관리를 맡겨서 수중에 돈이 이제 없다라고 하시는건 어떠신가요

  • 2. 그렇게 하면
    '11.10.14 2:54 PM (59.20.xxx.248)

    좋게 거절하는 방법을쓰면 또 빌려 달라고 할텐데요
    그냥 냉정하게 돈거래 하지마세요
    없다그러시구요

    그게 나중에 더 좋아요

  • 3. *^*
    '11.10.14 2:54 PM (222.235.xxx.29)

    아예 돈 없다 돈 없다 하세요....은행에 묶여있다 하시고 남편땜에 곤란하다 하세요.....
    딴 말이 필요한가요?
    돈은 빌려줘도 찜찜, 안 빌려줘도 찜찜.....하더군요.

  • 4. ..
    '11.10.14 2:58 PM (1.225.xxx.22)

    기분좋은 거절법이 세상에 있을까요?
    그냥 돈없네. 그래야죠.

  • 5. 그냥
    '11.10.14 2:58 PM (112.168.xxx.63)

    연락을 받지 마세요.

    82를 잘 둘러본다니...혹시 그쪽에서 일부러 돈 얘기 꺼낸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 6.
    '11.10.14 2:59 PM (218.102.xxx.38)

    돈 필요한 사람에게 돈부탁 거절을 하는 데 그 사람이 기분 좋을 수가 없지요.
    그 것 때문에 멀어진다면 인연이 거기까지인 거라고 생각하세요.
    돈은 서서 빌려주고 엎드려 돌려받는다는 말 들어보셨겠지요?

  • 7. 돈거절
    '11.10.14 3:35 PM (121.148.xxx.172)

    항상 돈에 쩔쩔 메는것 같아서 항상 돈막음을 해주면서도
    돈이 없다는 구실을 달수가 없는것이 제가 매장을 가지고 있어
    현금이 항상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어디다 집을 사버렸다는 것이 나을지 아님 땅을 샀다고 핑게를달던지
    하긴 해야겠는데 그러다 보면 범위가 더 커져서...
    어제 오늘 계속인지라 머리가 아프네요.

  • 8. 동생이나
    '11.10.14 3:54 PM (150.183.xxx.252)

    지인이 여윳돈 다 빌려갔다 그러세요.

  • 9. 거절하는
    '11.10.14 5:45 PM (218.155.xxx.208)

    좋은 방법은 원글님이 단호하게 마음 먹는게 방법이죠
    저도 지인들 아쉬운 사정 봐준다고 돈 빌려줘봤는데 , 돈 빌려줘놓고 뒤에서 욕먹고 그러더라구요
    이자를 받으려고 빌려준것도 아니고 하도 사정이 아쉽다길래 맘 약해져서
    은행이자만 달라고 하면서 빌려줬더니 결국 피해는 제가 받더군요
    그런 일을 겪은후부터는 돈거래 절대 안하기로 굳게 마음 먹었네요

  • 10. 형제식도
    '11.10.14 9:17 PM (211.234.xxx.40)

    정말 거절하기 어려운 사이시면 거절하고 작은 선물하나를 해보세요. 오히려 못 빌려줘서 미안하다고 하시구요.

    그런 관계가 아니시면 나도 요즘 쓰임이 많아 여유가 없다하시는 것이 확실한 방법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4725 알바들이 붙지 않도록 첫 댓글의 댓글을 채워주세요. 2 궁금해.. 2011/11/10 858
34724 냉장고 디스펜서 필요한가요? 7 혁원영 2011/11/10 3,081
34723 생후 백일 안된 아기 데리고 왕복8시간 고속도로행.. 어떻게 생.. 16 햇살 2011/11/10 3,981
34722 맛있는 스무디 아이디어좀 알려주세요 ^^ 2 에바후리 2011/11/10 1,273
34721 아직도 투표 안하신분~~~~~~~ 7 막아야 산다.. 2011/11/10 966
34720 오늘 7시에 여의도에서 집회 하는거 맞나요? 4 동참만이 살.. 2011/11/10 994
34719 만 4돌 아이 언제 어린이집에서 데려올까요? 3 .. 2011/11/10 1,630
34718 이번주 인간극장 재밌네요 2 ㅎㅎ 2011/11/10 2,999
34717 sesa침구류 ㅅㅏ용하시는분 계세요? 3 비염고생 2011/11/10 1,085
34716 역전 야매요리 새 포스터 떳네요 ㅋㅋㅋ 6 쓴소리 2011/11/10 2,279
34715 보통 20대 여자들은 suv와 세단 중 뭘 더 좋아하나요 5 123 2011/11/10 4,418
34714 미친 노망난 늙은이들~ 노무현 대통령 퍼포먼스 했다네요 37 막아야 산다.. 2011/11/10 2,047
34713 돌 된 아기 옷 사이즈?? 7 size 2011/11/10 32,716
34712 브라우니, 닭숯불구이, 백합국 1 박칼린 2011/11/10 1,276
34711 강아지 키우시는분들~! 7 잘살아보자 2011/11/10 2,378
34710 똑같은 집회인데 찬성집회는 보호속에서,,,, 1 막아야 산다.. 2011/11/10 925
34709 위장병 잘 보는 병원 추천해주실곳 있으실까요? 2 걱정 2011/11/10 2,390
34708 생리때문에.....철분제 아무거나 사먹어도 되나요? 4 궁금이 2011/11/10 3,266
34707 與 못믿어… MB, FTA 대국민 설득 나선다 15 막아야 산다.. 2011/11/10 1,411
34706 한미FTA ‘절충안’ 민주당 의원 45명, 조중동에선 ‘영웅’ 14 막아야 산다.. 2011/11/10 1,328
34705 일요일은 50명이 대충, 평일은 대낮부터 열심히.. 2 그게직업이니.. 2011/11/10 966
34704 숭어가 뛰니까 망둥이도 뛰는 시대-재밌는 신문읽기! 1 safi 2011/11/10 865
34703 40대 아줌마 취업을 위한 교육이나 훈련과정 7 제발 알려주.. 2011/11/10 5,263
34702 고기에 상추쌈을 먹으면 발암물질이 생긴다?? 11 돼지고기쌈 2011/11/10 3,093
34701 '스폰서 검사' 의혹 한승철 전 검사장 무죄확정 4 광팔아 2011/11/10 1,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