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삼촌을 꼭 작은아버지라고 불러야 하나요?

휴지좋아요 조회수 : 7,917
작성일 : 2011-10-14 14:42:47

삼촌(남편 남자형제)이 결혼하면 꼭   저희 애들이  작은아버지라고 불러야 하나요?

 

그냥 계속 삼촌하면 안되는지요?

또, 숙부님이라  부르면 안되는지요?

IP : 211.182.xxx.130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4 2:45 PM (125.187.xxx.18)

    비교가 좀 뭐하지만....
    엄마에게 아빠라고 부르면 안될까요? 이런 질문 같아요.
    누가 호칭문제를 맘대로 바꿀 수 있을까요...
    그 가족끼리만 따로 만들어 부른다면 모를까....

  • '11.10.14 5:26 PM (110.35.xxx.42)

    부산에서는 제가 아는한은 외가나 친가나 다 삼촌,숙모라고 하는데요? 시대나 문화에 따라 조금씩 변화할수있는거 아닌가요? 전혀 없는 단어를 만들어서 부르는것도 아니고 왠지 친가쪽으로만 호칭을 다르게 부르는것에 대한 불편함을 느끼고 그냥 삼촌으로 통일해도 되는지 의문을 가져볼수있는거 아닌가요? 그러면서 시대가 흐르면서 그 이상한 서방님, 아가씨라는 단어도 없어지겠지요

  • 2. 싱고니움
    '11.10.14 2:49 PM (118.45.xxx.100)

    숙부님이나 작은아버지나
    백마 엉덩이나 흰말 엉덩이나
    똑같은 것 같은데요.....

    도련님 아가씨 호칭이야 좀 어색하려니 하지만
    숙부님 백부님 큰아버지 작은아버지는
    집안 내에서 내 아버지뻘인 사람에게
    내 아버지보다 형/ 동생 되는 분이라는 뜻으로 부르려니 하는걸로 이해하시면 될 것같은데.....

    삼촌은 적절한 호칭은 아닌걸로 알고 있습니다.
    자식에게 일촌! 이라고 부르지는 않쟎아요.싸이에서라면 모를까...
    특히나 결혼 전이면 모를까 그 사람이 결혼했으면요.

  • ㅋㅋㅋ
    '11.10.14 6:23 PM (119.192.xxx.21)

    싸이에서라면 모를까... 명 댓글이십니다. *^^*

    이래서 82를 떠날수가 없어요. 이렇게 반짝반짝 빛나는 표현들...

  • 3. 제말은..
    '11.10.14 2:50 PM (211.182.xxx.130)

    엄마에게 아빠라고 부르는 거랑 비교할 정도로 제가 엉뚱한 질문을 했나요?
    그냥 궁금할 뿐이에요..

    삼촌이라 불러도 되는지.. 혹은 숙부님이라 해도 되는지요..

    그게 틀린거면 그렇게 안부를려고 하는 겁니다.

  • ...
    '11.10.14 3:07 PM (125.187.xxx.18)

    제가 좀 과장은 했어요.^^

    그런데 숙부는 괜찮지만
    삼촌은 결혼 안 한 상태잖아요.
    그럼 삼촌은 틀린 거죠.

    그리고 단순한 궁금증이 아니라
    저 아래 어떤님처럼
    작은 아버지라는 호칭이 괜히 부르기 싫다는 느낌이 더 다가와서....

  • 4. 원글이..
    '11.10.14 2:50 PM (211.182.xxx.130)

    싱고니움님 , 감사합니다. 이해했습니다.

  • 5. ....
    '11.10.14 2:50 PM (121.169.xxx.78)

    삼촌은 결혼전에 그냥 편하게 부르는 호칭이고, 이제 결혼도 하시고 나이가 들어가시니 어른 대접을 한다면 작은아버지나 숙부님이 적합한 호칭이지요. 호칭이나 예절 문제는 개인차가 아무리 있다고 하더라도 어느정도 따라주는게 '잘자란' 어른 아닐까요?

  • 6. 버섯
    '11.10.14 2:52 PM (211.109.xxx.179)

    그냥... 저는 작은아버지가 많은 관계로
    저랑 나이차이가 별로 나지 않은 막내삼촌은 그냥 아직 삼촌이라 불러요.
    둘째 작은 아버지, 세째 작은 아버지... 이러기도 너무 길고
    그렇다고 숙부님하기도 갑자기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간 것 같더라구요..

    그나저나 저희 시댁은 결혼한 도련님을 서방님이라고 부르니
    울 시어머니 왈 "제(도련님을 가리키며)가 어째서 니 서방이냐?" 그러셔서 아직까지 도련님으로 부르네요.
    설명을 드려도 서방님은 신랑에게만 쓰는 호칭이라고요..
    그냥 그러려니 하지요.. ^^

  • 7. ..
    '11.10.14 2:56 PM (1.225.xxx.22)

    삼촌이 결혼하니 어른들께서 작은아버지나 숙부로 부르라고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별 생각없이 그렇게 불렀습니다.연
    전 어릴때부터 별 거부감 없이 그래 와서 우리애들에게도 당연(?)하게 그리 시켰는데요.
    시동생도 결혼하면 도련님에서 서방님으로 호칭이 변하듯
    그냥 어른 대접해 주는 의미라고 생각 하시지요.

  • 8. 강의에서 들은 내용
    '11.10.14 3:35 PM (14.45.xxx.237)

    삼촌은 정식 명칭이 아니고 예전에 첩제도가 있을 때 할아버지의 서자를 부를 마땅한 호칭이 없어 그냥 촌수(3촌)을 부르던 것이 지금의 삼촌이라고 하더군요. 저도 결혼하고 시댁에 가니 작은 아버님이 계셨는데 온 식구가 그냥 삼촌이라 부르니(저희 친정에서는 사촌 올케 언니들이 모두 저희 아버지를 작은 아버님이라 불렀죠) 이상하더군요. 그래도 나이가 있는데 ,,,

  • 9. 이런분들
    '11.10.14 3:53 PM (122.203.xxx.2)

    보면 정말 묻고 싶어요.
    삼촌은 촌수인데
    시동생네 아이 입장에서 님남편과 님도 삼촌이거든요.
    그럼 시동생네 아이도 님남편한테 삼촌이라고 부르게 하시나요??

  • 10. ..
    '11.10.14 3:56 PM (211.224.xxx.216)

    맞아 삼촌은 촌수군요.
    그리고 일반사회서 결혼전엔 삼촌이라고 불러도 결혼후에 삼촌이라 부르면 어른들께서 뭐라 하시지 않나요? 작은아버지라고 부르라고. 또는 숙부가 되겠죠. 근데 숙부란 말을 잘 안쓰는것 같은데 하여튼 결혼후 삼촌은 안되요

  • 11. --;
    '11.10.14 4:53 PM (211.172.xxx.212)

    그럼 조카에겐(시동생이 낳을 아이들) 어떤 호칭을 듣고싶은거에요.
    원글님 남편이 큰아버지, 큰아빠인것도 원글님이 큰어머니, 큰엄마로 불리기도 싫은건가요?

    삼촌으로 계속 부르면 그 부인은 명칭도 없는거 아닌지요.
    숙부는 생각안해봐서 모르겠네요. 그럼 숙부님, 숙모님이라 부르고 원글님 내외분은 백부님, 백모님이라
    부르라고 하게되는건가요? (저도 잘 몰라서)

  • 12. 강의내용 좀 더 보태면
    '11.10.14 6:26 PM (14.45.xxx.237)

    오래 전이라 가물가물하지만,
    숙부 숙모는 지칭이고 호칭은 작은 아버지, 작은 어머니.

    저도 작은 아버님이라고 부르고 싶지 않을 때도 있지만, 아이에겐 제대로 가르칩니다.큰 아버지 작은 아버지 큰어머니, 작은 어머니라 부르라 가르칩니다.이유는 저도 그런 호칭으로 불려지고 싶어요. 둘째 이유는 아이가 결혼해서 사돈에게 가정교육 못 받았단 말 듣기 싫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7307 11월 18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1/11/18 636
37306 쉐보레 올란도 타시는 분 계신가요? 10 .. 2011/11/18 2,297
37305 절임배추 40kg 하려니 30만원은 있어야 넉넉히 하겠어요 8 김장 장난 .. 2011/11/18 3,637
37304 시어머님과 통화 자주 하시나요? 3 따르릉~ 2011/11/18 1,302
37303 6개월된 아가 겨울이불 뭘 덮어줘야 할지 모르겠어요 8 은사자 2011/11/18 2,511
37302 임플란트 시술 4 임플란트 2011/11/18 1,237
37301 아침부터 사고ㅠㅠ 11 우울 2011/11/18 2,384
37300 19일 시청에서 나꼼수와 함께 촛불 집회 참여합시다 10 막아야 산다.. 2011/11/18 1,386
37299 가끔 죽 배달해서 먹는데... 2 바닐라 2011/11/18 1,469
37298 11월 18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1 세우실 2011/11/18 699
37297 서울사는 분들 옷 어디서 사세요 6 된다!! 2011/11/18 2,363
37296 '건보 해체' 김종대 논란 확산…MB정부 의료민영화까지? 7 광팔아 2011/11/18 1,158
37295 유시민 대표의 장녀 4 뿌듯뿌듯 2011/11/18 3,752
37294 내년 7세 성당부설 어린이집 어떨까요? 9 바람소리 2011/11/18 1,590
37293 결혼할 인연은 따로있나요? ㅇㅇ 2011/11/18 1,612
37292 아이들 발레할때 복장이요~^^ 7 하정댁 2011/11/18 1,239
37291 [민영화 싫어]국익이라뇨? 재벌의 이익이죠. 5 한미FTA반.. 2011/11/18 918
37290 지참금......요즘도 지참금이란 말을 쓰나봐요 5 2011/11/18 1,773
37289 오늘 100분 토론 28 여울목 2011/11/18 2,664
37288 부모가 자식의 주민번호 이용해서 대출가능한가요? 1 money 2011/11/18 1,802
37287 냄새 ... 10 고민고민 2011/11/18 2,952
37286 인터넷 안쓰는 날엔 돈 안낸다 6 종량제?? 2011/11/18 1,547
37285 울 아주버님은 우리에게 받았다고.. 우리에게만 선물을 안줘요. 7 선물 2011/11/18 2,237
37284 양카캔들 초가 가운데만 타 들어가요 3 .... 2011/11/18 2,882
37283 쿠바의연인에 나온 한국교회....이단이에요? 5 EBS 2011/11/18 1,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