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길고양이 데리고 왔어요...

도움절실 조회수 : 1,891
작성일 : 2011-10-13 13:35:20

어제 밤 강아지들 데리고 산책을 하는데, 숲풀 속에서 울고 있는 고양이가 있길래 들어 봤더니 완전 애기고 뼈가 앙상한 거예요. 날도 춥고 그냥 거기 두면 잘못 될 수도 있을 거 같아 일단은 데리고 왔어요.

 

여긴 서울 종로예요...

 

저는 집에 강쥐가 둘 있고 한놈이 유난히 말썽장이라 고양이를 가만 두지 않을 것 같아요.

 

지금 생각으로는 동물센터(부암동 카라)에 데려다 줄까 하는데요,,,

 

혹시 더 좋은 방법이나 새끼 고양이를 입양하고 싶으신 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오늘 중으로 결정해서 내일 고양이를 보내야 될 거 같아요...

 

제가 괜히 데리고 왔나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해야 고양이도 저도 행복한 결정이 되는 걸까요???

 

고양이 사랑하시는 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IP : 59.5.xxx.127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anacapri
    '11.10.13 1:47 PM (58.232.xxx.242)

    저도 예전에 고양이를 구조해서 네이버의 '고양이라서 다행이야'라는 카페를 통해 좋은분께 분양한적 있어요.
    전 병원에서 건강검진도 받고 중성화도 시킨 후에 분양한 케이스라 성묘라도 쉽게 분양이 되긴 했지만 아기 고양이니까 원하시는 분이 많을 것 같아요.
    우선 영양보충을 좀 시키신 후에 카페에 글을 올려 보세요.
    말랐다니 걱정이네요.

  • 2. 길냥아
    '11.10.13 1:52 PM (183.102.xxx.160)

    내일 보내야될고양이를 왜 데려오셨어요?
    내가 거두고 보살펴서 책임지며 입양보낼각오없으시면 데려오지않는것이 낫지요
    길냥이나 유기견 불쌍하지않은사람이어디있나요
    그렇게 무작정 데려오셔서 집에서 못키우니 센터보내는사람들이 많은데
    안락사없고 체계적인보호소는 개인구조한애들 거의 안받아요
    왜냐면 그런애들 받다가는 보호소 미어터지니까요
    그럼 대부분 시보호소나 개지옥같은 들어가면 밥한끼 먹기도힘든곳으로 보내지는데
    부암동 카라는 받아주는지는 모르겠네요
    원글님이 좋은맘으로 데려오신거 비난하는건아니구요
    잘모르시는분들이 불쌍하다고 길냥이며 유기견을 보호하지도못할거알면서
    무작정데려와서 보호소로보내 애들이 더 비참한 생을살게하는사람들이 많아요
    제일좋은방법은 원글님이 집에서 한두달 건강상태확인하고 안정을 취하게한다음
    좋은분께 입양을 보내는거지요
    입양보내는것도 참 힘들어요
    근데 집에 개가있어서 힘들다니 인터넷에 임보요청이나 입양글을 올려보세요
    우선 병원에데려가셔서 건강상태부터 확인하시구요
    아픈애를 임보나 입양보낼수는없잖아요
    원래는 어느정도지나서 예방접종에 중성화까지해서 입양보내는게 맞아요
    어째든 좋은곳으로 잘 확인하고 보내시길바래요

  • 3. 사진 이라도
    '11.10.13 2:03 PM (112.168.xxx.63)

    올려주세요.

  • 4. ㅇㅇ
    '11.10.13 2:06 PM (115.138.xxx.28)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양주와 남양주 지역 자체가 워낙 넓기 때문에
    말씀 드리기 어렵네요.
    전 포천에 직장이 있고 1억 미만에 전세로 살고 있습니다.
    좋은 기회에 이사를 가고자 하는데
    새로운 택지지구내에서 선택하라면
    양주 고읍보다는 남양주 진접이 더 나을 듯 하네요.
    양주고읍보다는 인지도가 높은 아파트가 많고
    국립수목원, 왕숙천 등 자연환경이 너무 좋거든요.
    순전히 제 기준이에요~

  • 5. 원글
    '11.10.13 2:13 PM (59.5.xxx.127)

    죄송한데 저같으면 안먹어요.

  • anacapri
    '11.10.13 2:29 PM (58.232.xxx.242)

    댓글에 상처받지 마시고요 저 같아도 우선은 데려왔을 것 같아요.
    그 상태의 아기고양이는 길에서 살기 힘들었을지도 몰라요.
    고양이에 대한 지식이 없으실테니 여유가 되시면 우선 병원에 데려가 봤으면 좋겠네요.

  • 길냥아
    '11.10.13 2:32 PM (183.102.xxx.160)

    원글님.....위에 댓글 달았는데 비난하는거 아니었어요^^
    불쌍해서 데려온맘 왜 모르겠어요
    저도 개 4마리키우고 길냥이들 밥주는데 개랑 산책나가면 고양이 쫒고 난리도아니어서 같이 못지내는거
    잘알아요 ~ 카라도 좋은 단체인거알구요
    근데 내일당장 보내야된다고하시는데 입양이라도보낼려면 시간이 필요하거든요
    새끼고양이는 입양은 잘될지몰라도 이쁘다고 입양해서 얼마안지나 바로 버리는사람도 무지많거든요
    이런거 저런거 다 가려내고 신중히보낼려고해도 일주일도 빠듯할거에요
    길냥이는 모르겠지만 유기견데려와서 입양시킬려면 돈은 몇십만원에 배변훈련에 건강하게 살도찌워야하고
    해서 시간이 적어도 한두달은 걸려요
    그런데 예방접종 중성화 이런건 돈아까워서싫고 보호하기도 부담스러워서 길에서 데려오자마자
    섣불리 입양보내시는분들 정말 많이봤어요
    한생명을 집에 들이시는건 내가 저아이를위해 비용이며 시간을 투자할수있다고생각할때 데려오시는게
    바람직하지요
    우선 원글님이 데려오셨으니 그아이도 원글님과 인연이있나봐요
    며칠만 더 보살피셔서 잘알아보고 좋은분께 보내주세요
    그리구 병원은 꼭 가보시구요

  • 6. 고양
    '11.10.13 2:14 PM (211.62.xxx.84)

    우리집도 개가-엄마,딸-이렇게 2마리 성인견 있는데 애기고양이 왔을 때, 처음에만 관심보였지 곧 좋아졌습니다. 지금은 딸강아지와 매일 뛰어 놀구요. 고양이 개 잘 어울린 답니다. 괜찮으시면 고양이도 함께 키워 보세요. 고양이 넘 매력 있답니다.

  • 7. 냥이
    '11.10.13 2:28 PM (175.176.xxx.1)

    저희 둘째도 길거리 스카우트 출신이라 바싹 말라 죽을동살동하는 거 아주 잘 키우고 있어요~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데리고 오신 거 너무 감사드려요..
    아깽이가 체력을 좀 회복하면 강아지 뺨도 용케 때리고 잘 할거에요..
    당분간 지켜보시고 카페에도 들어가보시고 그러다 거둬주시면 더 좋구요..^^
    냥이에게 금방 푹!! 빠지실 겁니다.

  • 8. .........
    '11.10.13 2:29 PM (211.246.xxx.237)

    내버려두셨으면 죽었을거에요. 한생명 구하신건데 전 원글님 칭찬해드리고 싶네요. 일단 며칠 임보한다 생각하시고 좀 거둬먹이시면 체력 올라올거구요. 강쥐 다니던 동물병원 가서 기본적인 상태만 봐달라 하세요. 그리고 나서 고다 까페 같은데 입양글 올리시구요. 좋은 가족 만났음 하네요. 홧팅 ^^

  • 9. 원글
    '11.10.13 2:41 PM (59.5.xxx.127)

    아 다시 기운이 나네요... 모두들 감사합니다.

    저희 강아지들도 유기견들이라 그냥 못지나친 거거든요 ㅠ.ㅠ

    저희 강아지가 정말 유별나요... 주인분도 자꾸 강아지 치우라고 눈치주시고(좀 많이 짖어요)... 거기다 고양이까지는 정말 무리... 지금은 너무 조그맣고(정말 제 주먹만 해요) 해서 귀여울지 몰라도 점점 크면 집도 원룸이고 힘들 거 같아요...

    우선 병원 데려가 진찰 받고 며칠 데리고 있으면서 건강 확인한 후에 '고다'에 문의해 봐야 겠어요. 카라에도 전화해서 의논해보구요...

    정말 댓글 달아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181 당신같은 사람에게 답변하겠습니까? 라는 통상본부 1 ,,, 2011/11/11 1,094
35180 일본이 바라본 과거와 현재의 FTA 듣보잡 2011/11/11 679
35179 서영석기자 - 좋은어버이연합이 생긴다 6 참맛 2011/11/11 1,508
35178 수능 점수가 이정도면 ~ 7 FTA 절.. 2011/11/11 2,742
35177 녹색평론에서 책을 무료로 공개했네요 1 참맛 2011/11/11 850
35176 12월말 가족 해외여행, 홍콩과 일본, 어디를 ?? 22 가자! 2011/11/11 3,510
35175 7세라서요 5 영어유치원 2011/11/11 1,012
35174 근데 가꾸는 것도 아무나 못하는것 같아요. ( 외모) 9 늦가을 2011/11/11 3,778
35173 나꼼수 후드티 구입하신 분께 질문있습니다~! 7 바람이분다 2011/11/11 1,499
35172 원서 출력을 해야하는데, PDF파일인데 못연대요... 6 ... 2011/11/11 1,040
35171 어떤여자가 진짜이쁜여자인가요? 4 ㅇㅇㅇㅇㅇㅇ.. 2011/11/11 2,763
35170 무식한질문!; 대학원 관련이요! 7 .. 2011/11/11 1,573
35169 11월 11일자 민언련 주요 일간지 일일 모니터 브리핑 세우실 2011/11/11 489
35168 macy's에서 한국으로 직구 가능한거 맞나요? (ㅠㅠ 컴대기).. 4 궁금이 2011/11/11 1,968
35167 남편이 중2여학생 방에 벽걸이 32인치 LEDTV를 사준다네요... 16 쿡쿡쿡 2011/11/11 3,530
35166 둘둘이랑 치킨뱅이 중 어디를 선호하시나요? 3 울랄라 화이.. 2011/11/11 1,045
35165 머리가 왜이리빨리 자라나요? 6 야한생각안함.. 2011/11/11 4,734
35164 전체적으로 몸이 붓는데 무슨 이상이 있는걸까요?? 2 병? 2011/11/11 990
35163 청주공항에 화장품 브랜드 뭐있는지 알려주세요 1 살빼자^^ 2011/11/11 1,008
35162 인터넷보험 중 괜찮다 싶으셨던거 추천해주세요. 3 자동차보험 2011/11/11 718
35161 백팩 메시는 분들 지갑은 어떻게 관리하세요? 3 손에 따로?.. 2011/11/11 1,862
35160 피곤하면 편도가 부어요. 왜 그러는거죠? 2 늦가을 2011/11/11 6,491
35159 염색하려는데솔이 없어요 6 지금알았어요.. 2011/11/11 1,717
35158 어제 한미 FTA 반대 집회 총정리.동영상 2 참맛 2011/11/11 858
35157 6살 아이 급체를 한거 같은데,, 3 88 2011/11/11 2,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