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4대강 자전거도로, 제방, 생태탐방길에서도 석면자재 다량사용

달쪼이 조회수 : 1,811
작성일 : 2011-10-13 08:41:18
낙동강 자전거길 발암물질 석면 걷어냈다더니 40공구 곳곳 석면사문석 발견, 
39-40공구 문화생태 탐방로도 석면

김용욱 기자 2011.10.12 13:05

4대강 사업 현장에서 1급 발암 물질인 석면자재가 대규모로 사용된 사실이 또 적발됐다. 지난해와 올해 모두 네 번째이고 낙동강 현장에서는 두 번째다. 수자원공사가 지난 5일 ‘향후 환경친화적인 골재를 사용해 국민의 우려를 해소토록 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냈지만 전혀 우렬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이번에 적발 된 낙동강 살리기 40공구의 자전거 길에 사용된 석면자재는 공사 도중 지적돼 수자원공사가 걷어냈다고 한 곳이다. 하지만 현장 재조사를 실시하자 석면사문석이 나왔다.


환경보건시민센터,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민주당 4대강특별위원회, 국회 환경노동상임위원회 소속의원들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석면 사용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진애 민주당 의원은 “이미 공사가 완료된 30공구와 40공구의 홍수방지 제방, 생태 탐방길에서도 석면 자재를 발견했다”며 “이젠 정부가 뭘 한다고 해도 믿지 못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미경 민주당 의원도 “정부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서재가 발견 될 때마다 다시는 안 쓰겠다고 해놓고 39공구 생태탐방로나 홍수방지 제방 등에서 석면이 추가로 발견 됐다. 정부가 이미 처리했다는 곳도 석면이 검출 됐다”며 “국민의 안전보건은 뒷전으로 하고 4대강 오픈일정만 맞춰 공사를 강행하다 이런 일이 벌어졌다. 전체 4대강 현장의 유해물질을 전면 조사하고, 석면자재를 운반하고 시공한 노동자의 건강을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예용 환경보건 시민보건센터 최예용 소장은 낙동강 39공구, 40공구의 홍수방재 제방위에 깔린 사문석을 직접 병에 담아 들고 나왔다. 그는 “생태문화 탐방로 및 자전거 길의 콘크리트는 사문석을 원료로 만들었다”며 “낙동강 변 제방위에도 사문석을 깔았고 그 위에 타설한 콘크리트도 사문석을 원료로 했다. 이곳 바로 옆에 낙동강과 안동의 황금 들녘이 붙어 있어 들녘의 오염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최 소장은 “시료분석은 국가 공인기관 두 곳에서 중복체크 했다”고 밝혔다. 


더 큰 문제는 석면 원석을 적발해도 다시 레미콘 회사에서 석면을 콘크리트에 혼합해 사용하는 악순환이 벌어진다는 것. 최 소장은 “석면사문석을 공급한 곳은 근처 안동 사문석 탄광으로 이쪽 지역에 사문석 광산과 회사가 집중 됐다”며 “레미콘 회사가 원석을 사용하는 것도 문제지만, 원석을 적발해서 광산에 갖다 주면 다시 레미콘 회사로 가 혼합골재로 사용하는 악순환이 벌어진다. 레미콘회사나 아스콘회사에서 전국적으로 사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전체 4대강 유해물질 전면조사 대책마련 △관련 책임자 엄중 문책 △사문석 자재 사용현장 철저조사 △자재운반 및 타설 노동자 건강 검진 △석면 사문석 사용처 모든 곳과 석면 사문석 광산 거래내역 확보 석면 이동경로 파악 △석면사문석 광산 폐쇄 등을 촉구했다.



원문 http://www.newscham.net/news/view.php?board=news&nid=63510
IP : 121.139.xxx.246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쪼이
    '11.10.13 8:46 AM (121.139.xxx.246)

    사대강사업-4 major rivers project의 다른이름, 전국민 암환자만들기 프로젝트-_-

  • 2. 전과14범
    '11.10.13 12:00 PM (122.47.xxx.23) - 삭제된댓글

    내가 미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35010 40~50대 주부님들,영양제드세요?꼭 댓글좀! 엉 엉 12 도움 글 꼭.. 2011/11/11 3,203
35009 농업인의 날 맞아 가래떡 먹는 김황식 국무총리 6 ㅋㅋㅋ 2011/11/11 1,015
35008 카카오톡 1 내가 싫으니.. 2011/11/11 1,110
35007 한센병 가족의 결혼 10 궁금 2011/11/11 2,810
35006 마음놓고 울지도 못하네요(수능) 32 ㅠ.ㅠ 2011/11/11 6,874
35005 요즘 홍콩 날씨가 어떤가요? 여행 2011/11/11 726
35004 숨은 그림 찾기? 숨은 꼼수 찾기!!! 사월의눈동자.. 2011/11/11 649
35003 FTA정족수 질문이요 6 ,,, 2011/11/11 892
35002 오늘 태어난 애기들의 주민번호는 6 ^^ 2011/11/11 1,898
35001 프라이머의 지존은 뭔가요? 20 ... 2011/11/11 4,821
35000 강용석 내년 총선 마포을에서 무소속으로 반드시 출마 18 광팔아 2011/11/11 1,902
34999 “챙겨보겠습니다” 박원순시장 새벽 2시까지 시민들과 폭풍트윗 21 대통령감 2011/11/11 1,766
34998 임신 중 스트레스... 태아한테 영향이 가겠죠? 5 ... 2011/11/11 2,138
34997 보통 아내가 전업주부이시면 남편분이 집안일을 전혀 안하시나요? 29 .... 2011/11/11 4,719
34996 보면대 추천좀 해 주세요. 2 보면대 2011/11/11 2,565
34995 살돋에 매직블럭요.. 14 비추100%.. 2011/11/11 2,725
34994 초대박....자유선진당 집권상정시 표결 불참.. 16 .. 2011/11/11 2,306
34993 먹지도 않을 음식 담아와서 버리기 11 아까워 2011/11/11 2,531
34992 김황식 "한미FTA 괴담이 국가 품격 떨어뜨려" 10 뭐래? 2011/11/11 955
34991 샵밥사이트 세일할때는 모든제품다 세일하나요? 살빼자^^ 2011/11/11 975
34990 민주당 기회주의자들 게시판입니다 11 ,, 2011/11/11 1,244
34989 수능망쳤단말 많은데 우리조카는 엄청 잘본거네요 13 어느대학 2011/11/11 3,355
34988 스마트폰 어떤게 나은가요 8 댓글 미리 .. 2011/11/11 1,421
34987 전여옥 “벼락맞아죽겠다고 생각해도 FTA통과시켜야” 39 광팔아 2011/11/11 2,198
34986 제일 객관적이고 볼만한 신문은 어디인가요? 12 궁금 2011/11/11 1,980